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포스팅도 맨 위 영상을 먼저 보시는걸 권합니다.

 

노조 파업도 아닌데 쌍용차와 현대차가 생산을 중단했거나 생산중단을 시작했죠. 설상가상으로 르노삼성마저 중국산 와이어링 부품을 받지못해 오는 10일부터 생산이 중단된다고 합니다.

 

중국 정부가 신종코로나 유행을 막기 위해 춘제 연휴기간을 2월 9일까지 늘리면서 공장가동도 9일 이후로 늦춰지게 됐습니다. 이 때문에 중국공장에서 와이어링 생산을 하지 못하고 있고 현대차 포함 완성차 업체들이 공장이 가동을 중단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자동차는 제조특성상 한가지 부품만 빠지더라도 생산이 불가능합니다. 특히 와이어링 부품은 인체로 비유하면 혈관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없어서는 안될 부품이죠.

 

그런데 와이어링 부품은 다른 부품을 생산할 때보다 보다 많은 인력이 필요합니다.자동차에 적용될 배선을 설계하고 그 배선 가닥들을 모아 절연테이프나 케이블타이 등을 이용해 배선을 묶어둡니다. 이렇게 완성된 배선들은 검사하는 과정인 테스트 테이블을 거쳐 완성차 공장에 납품하게 되는데요. 대부분 이 과정이 사람 인력으로 완성됩니다.

 

즉 임금이 저렴할수록 기업의 이윤을 높아지게 되고 차량가격도 그만큼 낮출 수 있는 것이죠.

 

중국의 경우 동남아보다는 임금이 높아도 아직 우리나라보다는 최저임금이 낮은 국가입니다. 그리고 노동력도 풍부하고 한번 배우면 빠른 속도로 능숙하게 제품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중국은 외국기업이 진출하면 세제혜택과 인프라 구축 등에 도움을 많이 주기 때문에 현대기아차 포함 수많은 완성차 업체들이 중국에 진출할때 1,2차 부품회사들도 같이 중국에 진출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현대차에 하네스 납품하는 협력업체가 경신, 유라코퍼레이션, 티에이치앤이고 쌍용차는 레오니와이어링시스템에서 납품합니다.

 

아마 이들 와이어링 업체들은 우한폐렴을 예상하지 못했을 겁니다. 뭐 제가 경영자라도 중국에서의 생산 비중을 높였을 거고요. 하지만 이러한 리스크를 예상못한건 좀 아쉽네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자동차부품은 하나라도 없으면 생산할 수 없는 만큼 전량은 아니더라도 리스크에 대비해서 국내에서도 와이어링 부품을 생산해야 한다고 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포스팅은 블로그보다 영상을 보시는걸 권장합니다.

 

최근 현대차에서 완전히 공개한 제네시스GV80 디자인 보는 사람들마다 호불호가 갈릴 수 있을 겁니다. 보는 관점에 따라 GV80 디자인이 호의적으로 보일 수도 있고 반대로 불호로 보일 수도 있습니다. 현대차그룹 입장에서는 제니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 모델을 출시하는 만큼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GV80을 바라본 순간 호감을 가지길 희망할 겁니다.

 

예를 들어 소개팅이나 데이트를 할때 타인과 만날 장소와 시간을 약속한 후 평소와 다르게 머리스타일이나 옷차림 그리고 화장품 사용에 유난히 신경을 쓸 겁니다. 이는 상대방이 자신을 처음 바라본 순간 바로 호감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기 때문입니다. 이걸 첫인상이라고 하죠. 

 

첫인상이 중요한 이유는 사람의 기억은 맨 처음과 맨 마지막 인상을 가장 잘 기억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첫인상을 본 후 그 사람에 대한 인식과 생각을 하게 되고 결론을 내리게 되죠. GV80 디자인 자체는 괜찮다고 봅니다. 저는요. 다만 무빙턴 시그널까지 적용했으면 좀더 화려하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자동차를 구매하는데 결정짓는 요소는 크게 3가지 있습니다. 디자인, 연비, 그리고 브랜드 인지도 말이죠...

 

아참 자동차 구매시 자동차 가격도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을건데요. 자동차 가격은 자동차 구매를 결정하는데 크게 중요한 요소는 아니라고 하네요.

 

3가지 요소 중에서 디자인에 대한 설명을 했고 디자인이 얼마나 중요한지 아셨을 겁니다. 

 

그리고 두번째 요소인 연비도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나라는 산유국이 아닐 뿐더러 휘발유 경유가격이 높습니다. 따라서 같은 거리를 주행해도 1리터라도 더 연료를 절약할 수 있는 자동차를 선호하게 되죠.

 

제네시스 GV80은 먼저 3.0 디젤 엔진을 탑재한 모델부터 출시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디젤 엔진은 보통 강력한 힘과 함께 대다수가 용인할 수 있는 비교적 높은 연비도 기대하게 됩니다. 하지만 3.0L급 배기량 여기에 무거운 대형 SUV 차체는 아무리 열효율이 높은 디젤 엔진이라도 연비를 높이기엔 한계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난해 출시한 기아차 대형 SUV 모델 모하비 더 마스터의 경우 복합연비가 리터당 10km/l가 채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제네시스 GV80과 경쟁하게될 BMW X5의 경우 복합연비 기준으로 리터당 10km/l 입니다. BMW가 대체로 공인연비가 높은 브랜드임에도 X5 3.0 디젤 모델의 공인연비가 10km/l 불과한건 그만큼 대형 SUV가 무겁고 연료소모량이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 GV80 3.0 디젤 또한 위 두 모델과 비교해 비슷한 수준의 복합 공인연비를 기록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다만 완전히 새로 개발한 모델인 만큼 모하비 더 마스터는 물론 경쟁 모델인 BMW X5보다 연비가 좀더 우위에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렇다면 GV80 복합연비 수치는 얼마나 나올까요? 제 예상으로는 10.5~11km/l 정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3.0 디젤엔진에 AWD 기준으로 말이죠. 겨우 이 정도냐? 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대형 SUV는 본래 높은 연비를 바라고 타는 차가 아닙니다.

 

 만약 제네시스 GV80 연비가 제가 예상한대로 BMW X5보다 1km/l 아니 0.5km/l 만 더 높아도 GV80에 관심있는 고객들은 “겨우 이 정도냐?”가 아닌 “오 연비 대단한걸?”이라는 반응이 더 많을겁니다.

 

참고로 공인연비 = 뻥연비라고 믿으시는 분들도 있을겁니다. 뭐 아주 틀린말은 아닙니다. 

 

예전에는 확실히 뻥연비라고 부를 만했죠. 하지만 지금은 과거와 비교해 연비테스트가 한층 더 엄격해졌습니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는 아예 실제도로주행 환경을 거의 그대로 옮긴 WLTP 방식으로 연비를 측정하기 때문에 공인연비 = 실제연비에 가까워질거라 생각됩니다.

 

마지막으로 브랜드인지도는 딱히 제가 할말은 없습니다. 해외에서는 아직 독일이나 일본 럭셔리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브랜드는 아닙니다. 다만 국내에서는 뭐~ 잘팔리잖아요. 아주 잘 팔려요. 이때까지 제네시스에서 출시한 차량중 실패한 차종이 있었나요? 저는 없다고 봅니다. 심지어 출시된지 6년이 넘어가는 G80도 2019년 12월 기준으로 1703대나 팔렸는데요. 뭐...

 

이제 곧 제네시스 GV80 출시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사실 저도 관심있게 보고 있는 모델이긴 한데요. 어떻게 보면 제 현실적인 드림카이기도 합니다. GV80 사서 이타샤 꾸며볼 생각도 있긴 한데... 뭐 GV80으로 이타샤하면 아마 엄청난 비난을 받긴 하겠죠. 물론 이타샤 꾸민다는건 농담입니다. 진담으로 받아들이지 마세요.

 

이번 영상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