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컨텐츠는 영상 위주로 보시면 됩니다. 

 

자동차는 원하는 목적지까지 운송하는 이동수단입니다. 크게 가속, 조향 그리고 제동장치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 

제동장치는 휠타이어와 함께 빠르게 돌아가는 브레이크디스크에 브레이크패드와 접촉시는 마찰저항을 일으켜 속도를 줄입니다. 그리고 디스크와 패드가 밀착되는 역할을 하는 액체가 바로 브레이크액입니다.  

하지만 패드와 디스크가 밀착되면서 발생하는 마찰저항은 뜨거운 열을 발생시키는데요. 이 열이 너무 높아지면 브레이크액이 끓어서 기화됩니다. 브레이크액이 끓어서 기포가 발생되면 제동이 잘 안 되는 베이퍼록 현상이 발생해 사고위험이 커집니다. 

따라서 브레이크액은 끓는점이 높아야 가혹한 주행상황에서도 안전을 보장하는데요. 그런데 브레이크액은 수분을 흡수하는 흡습성 성질을 갖추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브레이크액은 1년에 약 2% 정도의 수분을 흡수하는데요. 

수분을 흡수할수록 끓는점이 낮아지고 이는 곧 주행시 베이퍼록 현상이 빨리 온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한번 끓은 브레이크액은 브레이크액의 성능이 크게 낮아지기 때문에 가능하면 새 브레이크액으로 교환해야 합니다.

새 브레이크액으로 교환할 때 최대한 수분이 적은 환경에서 교환하는 것이 좋겠죠. 그래서 비 오는 날에 브레이크액 교환을 하면 안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새 브레이크액으로 교환하는 과정에서 수분이 침투하게 되면 아무래도 브레이크액 성능도 저하되겠죠.

계절 요인도 고려해야 합니다. 가능하면 강수량이 많고 습도가 높은 여름철보다는 봄 가을철에 교환하는 것이 브레이크액의 흡습을 최대한 방지할 수 있다고 봅니다. 특히 습도가 낮은 건조주의보 건조경보가 발효된 날씨면 브레이크액 교환하는데 최상의 조건이라 봅니다.

2인 1조 교환이 기본

엔진오일은 혼자서 교환할 수 있지만, 브레이크액은 혼자서 교환하기가 힘듭니다. 그 이유는 브레이크라인 내부에 있는 에어를 빼줘야 합니다. 

한 사람은 브레이크페달을 수차례 반복해서 밟았다 떼었다 한 후 브레이크페달을 꾹 밟으면 다른 사람은 브레이크 캘리퍼에 있는 스크류를 풀어 공기를 뺀 후 다시 스크류를 잠그는 것을 반복해 브레이크라인 에어를 최대한 빼야 합니다.

다만 최근에는 브레이크액을 교환하면서 에어를 빼주는 기계를 도입하는 카센터도 많은데요. 2인 1조로 에어 빼기를 하지 않아도 기계를 이용해 브레이크액을 교환하는 방식은 문제없습니다.

국산차의 경우 브레이크액은 DOT3, DOT4를 만족시키는 브레이크액을 사용하면 되고요. 고성능 규격 DOT 5.1 브레이크액도 사용 가능합니다.

다만 과거 고성능 브레이크액 규격인 DOT5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이유는 DOT3, DOT4 DOT5.1은 에틸렌글리콜이라는 물질 기반으로 만듭니다. 하지만 DOT5는 실리콘 기반으로 만듭니다.

따라서 DOT5 브레이크액은 국산 순정차량에 사용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가능하면 사용 안 하는 것이 좋겠죠.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EDBAL 2020.01.10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혀 모르고 있었던 정보였는데 큰 도움 받아갑니다~



신형 K5 DL3 실차가 드디어 공개됐습니다. 실차사진 보니까 예상보다 정말 멋집니다. 특히 형제차 쏘나타와 번갈아 보니 상당히 멋져 보이네요.

신형 K5는 2019년 12월에 완전히 공개 양산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파워트레인은 아직 발표 나지 않았지만, 쏘나타에 탑재되는 모든 파워트레인이 신형 K5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디자인 하나만 보면 쏘나타보다 앞서 보이는 신형 K5...과연 현대 쏘나타보다 더 많은 판매실적을 올릴 수 있을지가 관건인데요. 

실제로 보배드림 등 자동차 커뮤니티에서는 K5가 아무리 잘 나와도 현대차라는 브랜드에서 나온 쏘나타가 결국 판매량 우위를 지킬 것이라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게 현대차와 기아차가 합병된 이후 중형차 판매량을 보면 쏘나타 시리즈가 기아 중형차 모델들보다 더 많이 판매됐습니다. 그런데 월별 판매량 기준으로 딱 한 번 기아 K5가 현대 쏘나타보다 더 많이 판매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2010년 7월 월별 판매량인데요. 당시 1세대 기아 K5가 막 출시된 시점이고 현대차는 역사상 최다 판매량을 기록한 YF쏘나타를 앞세워 승승장구하던 시기였는데 막 출시된 기아 K5가 현대 YF쏘나타보다 더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그렇다면 신형 K5가 쏘나타를 앞지른 판매량을 기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디자인 때문입니다. 지금 출시되는 쏘나타 DN8 디자인도 호불호가 강한데요. YF쏘나타가 출시된 초기에는 스포츠카처럼 날렵한 전면부 디자인 그 때문에 많은 논란이 생겼습니다. 일부 자동차 커뮤니티에서는 삼엽충에 빗대기도 했죠.

이렇게 YF쏘나타 디자인이 한참 논란이 될 때 혜성처럼 등장한 기아 K5는 높은 디자인 평가와 함께 절대로 꺾이지 않을 거라 생각됐던 쏘나타 판매량을 잠깐이나마 2등으로 끌어내리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렇다면 기아 K5가 쏘나타보다 판매량이 잠깐이나마 추월한 이유는 디자인 외에 성능 내구성 등이 좋아서일까요? 아닙니다. 1세대 K5는 사실 디자인 제외하면 쏘나타 대비 부족한 점이 많았습니다. 현재 1세대 K5를 소유해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좋지 못한 마무리 품질과 시끄러운 노면 소음 등 문제도 많았던 차였습니다.

즉 다른 요소에서 평가가 낮아도 디자인이 좋은 차는 잘 팔린다는 사례를 1세대 K5가 보여준 셈입니다. 

2015년 7월에 출시한 2세대 K5도 디자인이 나쁜 차는 아닙니다만 1세대 출시 때와 비교하면 파격적이거나 보는 사람들의 흥분을 유발하는 수준은 아닙니다. 그래서인지 판매량으로 비교하면 2세대 K5는 단 한 번도 쏘나타 시리즈를 앞서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3세대 K5는 디자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어쩌면 월별 판매량 기준으로 보면 쏘나타를 다시 앞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물론 모든 판매량은 안되고 지난 1세대 K5처럼 1달만 반짝 앞서는 정도라 예상됩니다.

2세대 K5처럼 듀얼페이스로 출시 예정

 


2015년부터 현재까지 판매되는 2세대 K5는 초반에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2가지 프런트범퍼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새로 발표한 3세대 K5도 기아차 홈페이지에서 정식 공개된 디자인 외에 상대적으로 단순해 보이는 새로운 프런트범퍼 디자인을 적용한 K5가 주행하는 장면이 보배드림 등 자동차 커뮤니티에 올라오고 있네요.

다만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프런트범퍼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는지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2.0 CVVL 모델과 하이브리드 그리고 터보 모델간의 차별화된 디자인 아니냐? 라고 의견을 게시하기도 했습니다.

일단 디자인 외에 나머지 세부사항은 공개된 게 없긴 하네요. 다만 쏘나타 형제차이니만큼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상당수 부품은 쏘나타와 호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