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쉐보레 올란도가 미디어런칭을 통해 국내자동차시장에 데뷔하였습니다. 지난1월 지엠대우에서 한국지엠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한뒤 첫 쉐보레 마크를 달고 나온 올란도는 그러나 국내자동차시장에서 앞날이 그리 순탄치 않습니다.


앞서 포스팅 했었지만 올란도는 7인승 MPV모델입니다. 쉐보레측에서는 기존 차종의 틀을 깨는 ALV(Active Life Vehicle)이라고 표현했지만 국내소비자들이 보기엔 기아 뉴카렌스와 비슷한 등급으로 올란도의 시선을 맞추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에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 올란도 카달로그가 유출되었다고 해서 카달로그를 보았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올란도가 국내에 정식판매되는 시점이 3월2일이라서 아직까지 정식 카달로그가 없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밑의 올란도 카달로그가 틀릴가능성도 얼마든지 있습니다.일단 유출된 카달로그를 한번 보세요.


일단 카달로그로 본 올란도의 상품성은 나쁘지 않습니다. 카달로그에 파워트레인사양은 나와있지 않지만 163마력 디젤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와 수동변속기가 조합된 형태입니다. 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 14km/l라는데 이정도면 크게 나쁜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옵션패키지 및 각 옵션트림별 상품성은 좀 아쉬운 부분이 있는데요. 일단 S-ESC와 커튼에어백이 하위트림인 LS에서도 선택할수 있게 한점은 나쁘지 않지만 경쟁사인 기아자동차의 경차 모닝조차 커튼에어백을 기본형에도 모두 포함되고 있는 현실에서 커튼에어백 정도는 기본으로 포함하는것도 좋았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 생각에는 기본형 가격을 2000만원 아래로 낮추어 가격경쟁력을 강화해 고객들의 눈을 끌어들이고 대신 커튼에어백과 S-ESC를 선택사양으로 뺀듯 싶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에서 중 상위급 트림을 아직도 많이 선호하는 편임을 감안하면 커튼에어백이나 S-ESC둘중 하나는 기본형으로 포함시키고 가격을 약간 더 올리는게 낫지 않나 생각됩니다.


또한 썬루프 옵션을 LS에는 아예 선택을 못하게 한점 텔레스코픽 스티어링휠 기능이 기본트림인 LS와 중간트림인 LT에는 선택조차 할수없다는점 무엇보다도 수동변속기를 원하는 고객은 LS등급만 선택할수 있다는점은 너무 아쉽습니다. 아무리 우리나라가 수동과 오토비율이 1:9 라고 해도 수동변속기 선택폭을 제한한건 어쩔수가 없나봅니다.

    
쉐보레 올란도 국내에서 쉐보레의 이미지를 알리기 위한 중요한 차종


위에서 언급했지만 쉐보레의 첫 배지를 달고 국내에 등장한 올란도는 단순히 국내시장진출을 떠나 쉐보레 이미지를 알려야 하는 중요한 과제도 안고 있습니다. 특히 중장년층은 아직도 쉐보레라는 브랜드를 모르거나 수입차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더군요.(하물며 저희아버지도 쉐보레가 어느나라 브랜드냐고 저한테 물어본적 있습니다.)


따라서 쉐보레는 그 어느때보다도 올란도의 상품성과 품질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만일 올란도가 품질 및 경쟁력이 떨어지면 소비자들의 인식도 같이 떨어질수가 있기 때문이지요.


다행히 쉐보레차들의 안전도평가가 워낙 좋고 소비자들에게도 쉐보레 차량들이 튼튼하고 안전성이 좋다는 인식이 강합니다. 여기에 더 나아가 에어백, S-ESC, 텔레스코픽 스티어링휠 기능도 기본에 최대한 포함시켜야 소비자들이 쉐보레에 대한 인식이 크게 변화할수 있는데 위에 유출된 올란도 카달로그로 봐선 그걸 기대하기는 어려울거 같네요.


또한 7인승 MPV시장은 국내에서는 예전과 달리 많이 위축되어 있습니다. 7인승 MPV가 크게 활성화된 90년대말 2000년대 초중반과 달리 지금 나오는 7인승 MPV모델은 뉴카렌스 하나뿐입니다. 뉴카렌스의 지난해 12월 판매량이 겨우 440대 정도에 불과합니다.


보통 현대기아차는 경쟁사의 신제품이 출시되면 그전에 먼저 연식변경을 통해 기존모델의 상품성을 강화하는 마케팅 정책을 펼쳤습니다. 하지만 올란도 출시전후로 이렇다할 움직임이 없죠. 제작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출시때 기아 모닝이 2010년형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대폭 손질했던것과 비교하면 말입니다. 이말은 즉 현대기아차가 현재 7인승 MPV인 뉴카렌스를 사실상 국내시장에서 포기했다는 뜻으로 해석할수도 있습니다.(대신 현대기아차의 5-7인승 SUV모델이 많습니다)


따라서 올란도의 실질적인 경쟁모델은 뉴카렌스라기 보다는 스포티지R, 투싼IX, 쏘렌토R, 싼타페라고 볼수 있습니다. 쉐보레가 이들 차량을 상대로 어떻게 마케팅을 할지 사뭇 궁금해집니다.(예전에 지엠대우 디자인센터에서 올란도 실내를 보았었는데 실내공간 활용성이 상당히 좋긴 했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