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에 제가 임시로 3개월동안 직장을 다니게 되어 저번 월요일부터 양평동으로 출근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거처를 옮겨 현재는 하남시에서 살고 있습니다. 어떤직장인지는 다음 포스팅에서 밝히겠습니다^^;


저는 하남에서 양평동까지 출퇴근할때 바로 가는 대중교통이 없어서 할수업이 차로 출퇴근 하고 있습니다. 잠실대교부터 막히는 올림픽대로를 지나 양평동까지 1시간 약간 넘게 걸립니다. (저는 2시간 가까이 걸릴줄 알았는데 그정도는 아니네요)


암튼 11월30일 오전8시 약간 넘어서 선유도역 사거리에서 좌회전 하기 위해 1차선에서 좌회전 깜빡이를 켜고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좌회전 신호등이 점멸되는걸 보고 출발해서 좌회전 하는데 맞은편에 있던 시내버스가 정지하지 않고 그냥 다가오더군요.


깜짝 놀래서 클락션을 길게 누르니까 그때서야 제 앞에서 멈추었습니다. 그 시내버스 운전기사 얼굴을 맞은편에 있을때부터 계속 봤는데 앞쪽을 멍하니 쳐다보다가 제가 클락션 울리니까 그때서야 정신차렸는지 절 보고 브레이크 잡더라구요.




아마 맞은 편 버스기사가 피곤한 상태였거나 혹은 직진상태에서 딴곳을 멍하니 보다가 신호등을 못보고 무의식적으로 직진한거 같은데 뭐 운전하다 보면 그럴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운전할때에는 정신집중을 잘해주었으면 합니다. 저는 십년감수 했죠. 가뜩이나 경차인 마티즈 타는데 버스가 바로앞에서 들이밀면 솔직히 무섭습니다.


음...... 그나저나 마티즈 연비 생각외로 괜찮네요. 수동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연비가 의외로 잘나옵니다. 경기도 하남에서 양평까지 편도 1눈금 왕복주행시 2-3눈금 정도 게이지가 떨어집니다.


출퇴근하면서 재밌게 차를 즐길수 있는 아이디어가 생각났는데 실현될지는 모르겠네요. 아무튼 최근에 하는 일이 의외로 재밌고 보람을 느끼고 있네요. 어떤일인지는 다음 포스팅에서 언급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