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월22일부터 24일까지 2박3일간 열렸던 2010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막을 내렸습니다만 F1조직위원회의 매끄럽지 못한 운영문제 및 숙박시설 기타 여러가지 문제로 인해 인터넷을 중심으로 아직도 논란이 많네요.


물론 저 또한 이번 F1운영이 미숙한 점이 많은걸 절실히 느꼈으며 특히 서킷주변시설이 아직까지 완전히 완공되지 않은점은 내년 이맘때 개최될 2011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리기전에 보완되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제가 관람한 석이 G석인데 G석은 좌석과 계단이 콘크리트 구조물이 아니고 철골과 스테인레스로 만든 간이구조물 형식에 가까웠습니다. 다른 좌석은 어떤지 제대로 보지 못했지만 제가 알기론 다른 좌석 또한 G석과 비슷한걸로 알고 있습니다.(메인 그랜드 스탠드 제외) 더군다나 비까지 내려서 그런지 계단 올라서고 내려갈때 미끄러진 관람객들이 가끔 있었습니다.(저도 내려가다가 미끄러질뻔 했습니다)

 
그 외에 바닥이 진흙투성이어서 신발밑부분과 바지밑부분이 진흙범벅이 되었고 지정된 좌석이 아닌 진행요원들의 요구에 맞춰 다른좌석을 앉아야 하는 불편도 있었습니다. 나중에 좌석때문에 관람객들끼리 시비붙는 장면도 보았습니다.


이러한 단점이 노출되었지만 내년에 2011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린다면 내년에도 가보고 싶습니다. 신발이 진흙투성이고 미끄러워서 계단에서 넘어진다고 해도 F1을 눈앞에서 본다면 그래도 가보고 싶네요. 우렁찬 F1엔진음과 다이나믹하게 달리는 F1머쉰을 눈앞에서 보고 들으니 뭐라고 말할수 없는 희열이 솟구쳤습니다. 


주목할 만한것이 있다면 이번 F1그랑프리에 참가한 선수와 팀은 전부 외국입니다. 대한민국국적을 가진 드라이버는 단 한명도 없었습니다. 팀도 대한민국 기업이 참여한 레이싱팀은 없었구요. 그럼에도 경기가 끝날때까지 도중에 떠난 관중보다 떠나지 않고 끝까지 자리를 지킨 관중이 더 많았습니다.




참 신기하죠? 왜그럴까요? 결론은 하나 상당수 관객들이 F1머쉰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결론내릴수밖에 없겠죠. 더군다나 결선때는 비까지 내려서 관람하기에는 더더욱 좋지 않은 환경이었습니다. 그런 환경에서도 관객들은 F1머쉰이 달리는걸 눈을 떼지않고 집중했습니다.  


이런점을 비추어 볼때 저는 2011 코리아 F1 그랑프리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습니다. 언론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하든 부정적으로 평가하든 간에 일단 F1이라는 단어를 자동차매니아 뿐만 아니라 대다수 사람들에게 알려졌다는 것입니다. 


이런 와중에도 코리아 F1 그랑프리때문에 수천억원의 혈세를 공중에 날렸고 지자체 자립도가 최악의 전라남도는 빚더미가 더 많이 쌓였다는 글이 몇몇 보이는데 자세한 내막은 잘 모르겠지만 너무 부정적으로 보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일부에서는 전라남도가 물불 안가리고 F1그랑프리 유치에 뛰어들다가 중앙정부에 구걸하여 F1예산을 지원받았다고 하는데 솔직히 말해 중앙정부에서 지원받지 않고 대규모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가 우리나라에 있었을까요?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의 경우를 보면 처음에 중앙정부와 협의하지 않고 아시안게임을 유치하다가 당시 경쟁도시였던 뉴델리에 밀리니까 중앙정부에 도움을 요청합니다. 그후 유치에 성공한뒤 경기장 신출을 포함한 예산이 1조1천억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사실 인천시도 재정자립도가 그리 높은 지자체는 아닙니다 그리고 중앙정부에서 상당수 예산을 받는 형국입니다.


그리고 아시안게임은 일회성 이벤트로 끝나지만 F1은 앞으로 7년동안 더열리게 됩니다. 물론 대회준비하면서 운영비용 또한 많이 들어가고 부대시설 및 숙박시설 확충으로 인해 예산은 더 늘어날겁니다만 관광인프라를 잘 개발하고 F1이외에 다른 레이싱종목을 적절히 잘 유치한다면 적자가 날일은 없을거라 봅니다. 


더 쓰고 싶은 말이 많지만 이만 줄이겠습니다. F1개최했으니 WTCC, WRC, AFOS등 다른 모터스포츠도 유치하여 국내 모터스포츠 업계가 더 많이 활성화 되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