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평상시에는 스타일리쉬한 2도어쿠페로 드라이빙을 즐길수 있으면서도 날씨가 화창하거나 나들이 갈때는 탑을 열고 오픈에어링을 즐길수 있는 스칸디나비아의 럭셔리 컨버터블 볼보C70의 새로운 모델이 드디어 우리나라에서도 등장했습니다.


작년 하반기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등장한 뒤 큰 호평을 받은 볼보 뉴C70은 특히 미국의 자동차 품질 전문 기관인 JD파워에서 실시한 2010년 신차품질조사에서 프리미엄 스포츠카 부문 1위로 선정되어 볼보가 그동안 상대적으로 약했던 미국시장에서도 인정받은 차종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8월30일 오늘 한강 마리나제패에서 공개한 볼보C70의 신차발표현장을 생생하게 담아보았습니다.


아직 정식으로 발표하기 전이지만 볼보C70의 사진을 담기위해 참가자들이 열심히 사진 및 영상을 찍고 있습니다.


볼보C70과 함께 선 모델 두분입니다. 잘 어울리네요.


C70은 취향에 따라 두가지 인테리어가 제공되는데 하나는 화이트 가죽시트에 무광 원목재질 센터스택이고 다른 하나는
와인색 가죽시트에 역동적인 메탈릭 재질 센터스택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간결하면서도 직관적인 볼보C70 인테리어


운전석을 측면으로 찍은 모습입니다.


스마트키가 적용된 볼보C70은 키를 별도로 꽃지않고 센터페시아 안쪽의 레버를 돌려 시동을 걸면 됩니다.


볼보 특유의 직관성이 돋보이는 계기판입니다. 제 개인적으로 가장 선호하는 계기판이기도 하죠. 제차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인데 볼보 계기판을 이식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무광원목재질로 된 볼보의 센터스택 볼보는 볼때마다 느낀거지만 센터스택이 얇고 독특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통 우드그레인의 경우 화려함을 빛내기 위해 유광처리를 하는데 C70의 경우 무광으로 처리해 화려함 보다는 수수하다고 해야할까요? 그런데 계속 보니까 자연친화적인 느낌이어서 오히려 더 좋은거 같습니다.


무광우드가 싫다면 메탈릭 재질을 선택할수 있습니다. 음 저는 아직까지 어려서 그런지 우드보다는 메탈릭 센터스택이 더 좋아 보입니다.


C70 컨버터블의 운전석 도어입니다. 도어 포켓을 여닫을 때 느낌이 고급스러운 편입니다.


C70의 컵홀더를 찍어보았습니다. 컵홀더에 덮개가 있고 실용적인 편입니다.


탑을 열고닫을때 누르는 버튼입니다.


탑을 개패한 상태에서 트렁크를 연 모습입니다. 이상태에서는 아무래도 트렁크 공간이 좁아질수밖에 없습니다.


뒷좌석에 설치한 윈드브레이커입니다. 말 그대로 바람이 실내로 유입되는걸 막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ROPS는 볼보의 전복방지 시스템이라고 보면 됩니다. 오픈카가 제일 취약한점이 바로 전복사고입니다. 일반승용차의 경우 루프가 있어 왠만한 충격에서도 실내를 보존하여 탑승객의 머리를 보호할수 있는데 오픈카는 그렇지 못하죠. 그러나 볼보 C70은 전복되는 경우 강철빔이 튀어나와 탑승객을 보호한다고 합니다.


강력한 성능을 제공하는 볼보의 직렬5기통 엔진입니다. 최고출력230마력, 최대토크 32.6kg.m의 T5엔진은 C30에도 적용되어 있습니다.


볼보C70은 6990만원으로 가격이 책정되었다고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의도 2010.11.18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있어요 근데 배기량이 빠졌네 2.5리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