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틀전 인터넷에서 재미있는 논란을 보게 되었습니다. 어떤 논란이냐면 현대 기아차의 중형차 쏘나타와 K5의 다이나모 측정값이 논란이 되었던 것이죠.


논란이 된 곳은 오토조인스라고 온라인 자동차 전문 매체입니다. 자동차 시승영상으로 유명한 곳이며 다른 시승기와 달리 성능부분을 중점적으로 다뤄 차별화를 이루었습니다.


아무튼 오토조인스 시승기를 보면 요 근래 다이나모 테스트 결과를 시승기에 붙이고 있습니다. 사실 다이나모의 경우 같은 차종이라도 온도 및 습도 그리고 차량상태에 따라 측정값이 다르게 나옵니다. 그래서 저는 개인적으로 다이나모 수치 믿지 않는 편입니다. 무엇보다도 다이나모 수치가 무조건 높다고 해서 잘달린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논란의 핵심은 오토조인스에 제공한 현대 기아차의 쏘나타, K5 시승차들이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된 차량과 다이나모 측정값 비교시 시승차의 측정값이 소비자에게 판매된 일반차량보다 더 높게 나왔다고 합니다. 그것도 약10마력이나 높게 나왔다고 하죠.


왜 시승차의 출력이 더 높을까?




그렇다면 시승차는 일반소비자에게 판매된 차량과 달리 특별히 다른 부품을 사용했을까요? 그렇지는 않습니다. 시승차만 따로 부품이 들어가면 부품을 변경해야 된다는건데 단지 더 높은 시승차의 성능을 위해서 특별히 제작된 부품을 적용하면 그만큼 코스트가 들어가게 됩니다.


메이커는 제작과정에서 단10원이라도 비용을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데 시승차만 부품을 다르게 쓸 이유는 없습니다.


또하나 생각해 볼수 있는데 길들이기 차이입니다. 시승차의 경우 급가속, 급제동이 잦습니다. 그래서 가속력이 일반차량보다 더 빠를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다이나모 테스트하러 올 정도면 다이나모 테스트를 한 일반차 오너들 또한 대부분 얌전히 달리지는 않는다고 생각됩니다.(쏘나타 다이나모 측정한 일반차량중 배기튜닝한 차도 있다네요) 따라서 길들이기 차이로 인해 다이나모 측정값이 시승차가 더 높게 나온다 라는것도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그렇다면 제가 생각한 결론은 무엇일까요? 바로 휘발유 차이입니다. 제가 볼때 시승차는 고급유로 잘 길들여진 차량이라고 생각됩니다. 이건 순전히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니 실제로는 아닐수도 있습니다.




직분사엔진은 기존엔진보다 폭발력이 높아 효율성이 더 좋습니다. 폭발력이 좋으면 당연히 압축비도 높아질수밖에 없구요. 압축비가 높은 엔진은 그만큼 옥탄가가 높은 휘발유를 써야 합니다. 


노킹에 대해서 아마 다들 들어보셨을 거지만 노킹은 휘발유엔진의 적입니다. 오래된 차를 타보셨다면 한번쯤 엔진에서 쇠부딪히는 소리가 순간적으로 나는걸 들어보셨을 겁니다. 그게 노킹입니다.


노킹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 엔진수명이 끝날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메이커들은 노크센서를 부착해 노킹을 막고 있는데요. 다만 노크센서가 있다 하더라도 연료품질이 기준치보다 떨어지면 노킹은 얼마든지 일어날수 있습니다.


고급휘발유는 이러한 노킹을 근본적으로 막는 역할을 합니다. 고급휘발유는 점화시기를 제시간에 점화시키도록 유도하며 그로인해 제대로된 폭발력이 나오게 되어 출력이 높아지게 됩니다.


최근 현대기아차 엔진 특히 직분사엔진의 출력이 놀랍게 향상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일반휘발유로 길들인 차량으로도 제대로된 파워를 느낄수 있는지는 제가 장담 못하겠습니다. 이런 걱정을 하는 제가 이상한가요?




아 그러고 보니 2.4GDI뿐만 아니라 2.0MPI 엔진도 시승차와 일반소비자들에게 판매한 차량들간에 차이가 난다고 하네요. 그러데 꼭 직분사엔진이 아니더라도 일반휘발유와 고급휘발유간의 출력과 가속력 차이는 납니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10.07.12 2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은 거창한데.. 내용이 없네요.. ^^;;

    현대에서는 일반유를 사용할수 있게 세팅해 차량을 출하합니다.

    하지만 고급유를 넣으면 출력이 당연히 향상되죠..

    근데.. 일반유를 넣으면 성능을 장담할수 없다?? 이게 무슨소리죠??

    당연하거죠.. 일부 고급차는 일반유 넣으면 망가진다고 고급유만 넣으라하는데..


    이게 무슨 굉장한 내용인것 처럼...

    참고로 각사 자동차별로 동력손실률이라는것이 있습니다.

    한번 찾아보고 쏘나타 보다 좋은 차가 몇대인지나 한번 구경해 보세요..

    • 레드존 2010.07.12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말 할수 있는 이유가 제가 직접 YF쏘나타와 캠리 두대를 가지고 드래그 해보았기 때문에 알수 있는겁니다.(아니면 이글 쓰지도 않았을겁니다)

      설마 해서 광고 그대로 고속에서 성능이 벌어질까? 해서 드래그 시켜 보았는데 아니더군요.^^;

      갠적으로 저는 다이나모 수치를 믿지 않습니다. 다만 다이나모 측정한 일반소비자들의 YF쏘나타들에 비해 시승차 한대의 다이나모 성능이 월등하다면 그것은 문제가 있는거겠죠.

      오토조인스가 거짓말 친것인지 아닌지는 저로서는 알수 없지만 성능상으로는 직접 체험해 보았기 때문에 윗글을쓸수 있는 겁니다.

      참고로 안심하고 일반유 넣을수 있다는 캐딜락 직분사엔진들도 일반유 넣을수 있다고는 합니다만 고급유를 넣을때 성능차이를 느낄수 있습니다.

  2. voltine 2010.08.06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K5 시승기를 보며 궁금했던 부분인데... 저는 길들이기에서 오는 차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제조사에서는 테스트용이나 시승용으로 마련되는 여러대의 차량 중에 잘 길들여진 녀석으로 '챔피언'을 뽑아놓는다고 전해들은 적이 있네요. 아무래도 시승기에 투입하기 전에 챔피언을 선발해놓고 각종 점검이나 오일류의 교환이 있었을 수도 있겠죠. 테스트 결과나 손실률은 약간 의아하고 아쉬운 부분이긴 하지만, 요즘 현대·기아차의 파워트레인이 많이 좋아진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자꾸만 지적되는 제동능력에 신경쓸 때가 아닌가 싶네요. 글 잘 보았습니다. ^^

    • 레드존 2010.08.06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생각에도 그런거 같습니다. 블로거 혹은 미디어 시승행사 있을때 시승차량들 보니 최소500km 최고1500km까지 길들여져 있더라구요.

  3. jungbi 2012.03.29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급유와 gdi의 개념을 조금 잘못알고게신듯

    출력증가 무관합니다. 설명은좀 귀찮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