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앞서 예고해 드렸던 바와 같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소화물 배달알바를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제 곧 좀있으면 나가봐야 하네요. 하도 움직이지 않다가 갑자기 막 움직이니까 몸이 엄청나게 피곤합니다^^; 이 알바 해보면서 택배기사들의 고충을 어느정도 이해를 할수 있더군요.


다름이 아니라 어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정확한 시내연비 측정을 위해 주유를 가득 채웠습니다. 그리고 트립을 리셋하였습니다.


제가 소화물 배달하는 지역이 주로 시화공단과 반월공단 그리고 안산 신길동, 이동 일대입니다. 보통 하루에 달리는 거리가 약 100km정도로 생각하시면 됩니다(출 퇴근 거리 포함)


뒷좌석 뒤에 있는 소화물들 보이십니까? 이게 제가 보통 하루 배달하는 소화물입니다.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 상자 한개는 보통 조수석에 싣고 다닙니다.


일하기전에 정확한 연비측정을 위해 가득 주유를 했습니다. 두번정도 밀어넣기 했는데 48000원 나왔네요.


5월 12일 소화물 배달도중 사진 한번 찍어봤습니다. 조수석에 있는 커다란 지도를 보는게 더 빠른데요. 포인트를 찍고 경로를 미리그리는게 시간을 좀더 단축하게 되더군요.


트립A는 주유소에서 가득 주유한 뒤 트립을 리셋한 것이고 트립B는 제가 집을 출발해서 회사에 도착후 소화물 배달하고 다시 집에 도착한 거리입니다. 5월12일은 공단지역이 많아서 거리가 좀 많이 찍혔네요.


마티즈의 경우 초반에 연료게이지가 잘 안떨어지다가 중간이후 빨리 떨어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번에도 어김없이 그런현상이 보였습니다. 시내주행만 달린 거리가 110km가까이 되는데 게이지가 안떨어진걸 보면 말이죠. 


5월13일 회사에서 마지막 정산후 한번 찍어봤습니다.


5월 13일에는 연료게이지가 작은눈금 기준으로 세칸 떨어졌습니다. 시동걸고 출발하자마자 한칸 떨어지고 나머지 두칸은 일하는 도중 한칸씩 떨어졌습니다.


5월 13일까지 달린 거리가 205.2km이니 205.2km - 109.6km = 95.6km를 달린셈이네요. 그리고 주유소에서 주유후 달린거리는 200.5km라고 나왔습니다.


조금있다가 다시 배달나갈건데요. 이 상태로 나간다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시내주행만으로 500km이상 달릴수 있을거 같습니다.


오늘은 이만 줄이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