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9일(목)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2010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신형 ‘아반떼’를 세계 시장 최초로 선보였습니다. 




신형 ‘아반떼’는 ‘유연한 역동성’을 의미하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를 기반으로, 공기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나타내는 ‘윈드(Wind)’와 예술적 조형물인 ‘크래프트(Craft)’를 모티브로 디자인 되었다고 합니다. 직선 디자인을 기반으로 한 기아자동차 피터 슈라이어의 자동차 디자인과는 대조적입니다. 




바람의 움직임을 통해 형성된 자연의 형상을 자동차로 구현하고자 하는 이 같은 ‘윈드 크래프트(Wind Craft)’ 콘셉트를 바탕으로, 신형 ‘아반떼’는 기존 준중형 세단에서 볼 수 없던 한층 스포티하면서 매끄러운 디자인으로 완성돼 더욱 역동적이고 세련된 스타일을 갖췄다고 합니다. 




아반떼MD는 최고출력 140ps, 최대토크 17.0kg·m를 달성한 감마 1.6ℓ GDI 엔진을 국내 준중형 최초로 탑재하고 전륜 소형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해 한층 강력해진 동력 성능 및 연비를 달성했다고 하네요. 




실제로 시승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요 근래 나온 국산차들의 경우 제원상 출력에 맞게 동력성능이 제대로 나오는 편이어서 공차중량이 크게 늘어나지 않는한 아반떼MD의 가속력은 수동변속기 기준으로 0-1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8초대까지 단축할수 있을것으로 전망됩니다.(스킬이 좋은 운전자라면 7초대까지 들어올수도)




뿐만 아니라 ▲ HID 헤드램프를 비롯해 ▲슈퍼비전 TFT 칼라 LCD 클러스터 ▲후석 열선시트 등 중형차에 적용되던 고급 편의사양 및 신기술이 준중형급 최초로 적용했다고 합니다.
 

아반떼 너마저! 토션빔 적용 이로서 국내 준중형차의 뒷 서스펜션은 모두 토션빔으로 대체 


아반떼MD는 출시하기전부터 원가절감에 유리한 토션빔 서스펜션으로 대체된다는 소문이 많았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직접 찍어보았더니 토션빔이 맞습니다.




뒷 서스펜션 차축이 일자로 쭉 이어져있죠^^; 넵 토션빔(CTBA)입니다.


사실 준중형차의 경우 넓고 편안한 실내공간도 중요하지만 경제성이 더 중요시 되는 차종이기도 한데요. 토션빔은 구조가 간단하고 가볍습니다. 즉 경제적인 조건을 충족합니다만 승차감에서 멀티링크보다 떨어집니다. 특히 불규칙한 노면에서는 말이죠.


최근에 현대 기아차의 방청이 형편없다는 여론이 많았는데요. 아래에서밖에 보지 못해서 확신할수는 없지만 그러한 여론때문인지 아반떼MD는 언더코팅이 꽤 잘되있는 편입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철판 아랫부분이 매끄럽지 않고 울퉁불퉁합니다. 네 언더코팅입니다. 언더코팅이 완벽하게 녹을 방지한다고 볼수 없지만 언더코팅이 안되있는 차에 비하면 훨씬 나은 편이죠. 
 



다른 자동차메이커도 그렇지만 현대자동차 또한 패밀리룩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아반떼MD의 앞 뒷모습을 보면 쏘나타와 많이 닮았다라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휠, 타이어사이즈는 17인치에 215/45/17입니다. 신형 아반떼의 차체가 확실히 커진거 같은데 타이어크기는 그대로인걸 보면 공차중량이 거의 늘어나지 않은거 같습니다.




부산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된 아반떼MD 감상하신 소감 어떠셨나요? 개인적으로 외부디자인은 잘나온 편이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최근 원가절감 때문인지 현대 기아차를 구입한 분들이 품질에 대한 불만이 상당히 높습니다. 특히 YF쏘나타와 투싼IX에 대한 불만이 상당히 높은편인데요. 아반떼MD는 과연 품질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