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728x90

 

후쿠시마 수산물을 대중들 앞에서 시식하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받을 것이다. 탈원전을 비판하고 친원전을 주장하려면 방사능은 위험하지 않다라는 퍼포먼스를 보여 주면 된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2017년인가? 이미 공사 중이였던 원전을 중단시키려고 하는 부분 등 솔직히 공감 안되는 부분도 있지만 그래도 후쿠시마 원자력 폭발 사고를 미디어를 통해서 보았다면 원전이라는거 결코 안전하지 않다는걸 알 것이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1986년 체르노빌 원자력 폭발 사고를 보라... 두 지역 모두 한국과 멀리 떨어져 있어 우리나라는 소량의 방사능이 검출되는데 그쳤지만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한 지역 주변은 엄청난 방사능으로 사람이 살 수 없는 지역이 됐다. 

 

혹자는 이런 주장을 할 것이다. 일본과 다르게 우리나라는 큰 지진과 해일이 일어나지 않으니 안심해도 된다고...전형적인 안전불감증 주장이다. 우리나라가 천년만년 지진이 일어나지 않은적이 있었던가? 당장 2016-2017년만 해도 경주 울산 포항에 진도 5 이상의 큰 지진이 발생했었다.

 

 

진도 5 정도의 지진으로는 끄덕없다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 과거에는 진도7 이상의 지진이 아예 없었을까? 조선왕조실록 지진 이라는 키워드만 검색해도 지진 기록이 상당히 많다. 그리고 더 과거였던 779년 신라시대 월성(지금의 경주)지역은 지진으로 민가가 무너져 100명이 사망했다.

 

779년 경주 지진은 진도7 이상으로 보는데...이런 상황에서 안심할 수 있을까? 지진으로 원전 가동이 중단된다고 해도 비상발전시설까지 멈추면 진짜 위험한게 원전이다.

 

후쿠시마의 경우도 지진으로 원전 가동이 멈췄지만 원자로 노심을 냉각하는 발전기가 지진으로 인한 침수로 가동 중단하면서 온도가 급격하게 올라가 원자로가 멜트다운되고 결국 원자로 폭발로 이어졌다.

 

안전에 민감한 일본인들도 원자력 발전소에 돌발상황이 발생하면 대처하지 못하는 상태인데 일본보다 안전에 불감한 수준인 한국에서 원전을 안전하게 컨트롤할수 있을까? 

 

미국이나 중국처럼 사람이 거의 없는 넓은 황무지가 있다면 그런 땅을 활용해 원자력 발전소를 세우는건 찬성한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그것도 아닌데...

 

위 사진은 방사능으로 오염된 일본 토양이 자연스럽게 반감되는 과정을 그린 것이다. 100년 정도 지나면 지금보다는 방사능 수치가 낮아지지만 여전히 오염된 지역이 많다는거... 이거 하나만 봐도 원자력 발전소가 위험하다는 증거인데... 

 

윤석열씨는 대체 뭘 믿고 탈원전을 반대하는걸까?  

 

#윤석열

#탈원전

#방사능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