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앞으로 링컨의 정통대형세단인 MKS와 크로스오버 SUV인 MKT를 구입하는 오너들은 버튼하나만 누르면 차가 알아서 평행주차를 하게 되므로 주차로 인한 큰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도 될것이다.

2009년 중반에서 늦어도2010년에 MKS와 MKT는 active park assist시스템을 옵션으로 마련하며 이 시스템은 울트라소닉베이스 센서 시스템과 전기식 파워스티어링시스템과 결합되어 있으며 후방감지기와 후방카메라를 통해 얻어진 센서정보와 영상정보를 ECU를 거쳐 전기식 파워스티어링시스템에 결합되면 그 정보에 맞춰 저절로 스티어링을 빠르게 최적값으로 꺾어준다.

이러한 파킹 시스템은 이미 렉서스가 2006년에 LS460을 발표했을때 나왔고 이윽고 폭스바겐등 다른 메이커에서도 양산차에 적용하면서 점차 확대되는 추세이다

포드는 이 시스템으로 주차시 연료소모량을 평균 5%정도 줄일수 있고 주차시간도 단축할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2012년까지 링컨에서 생산하는 active park assist를 장착한 차량을 총 생산량의 90%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한다.

이외에도 포드는 아웃사이드미러에서 보이지 않는 사각지대에 차량이 존재할때 차량의 존재를 알려주는 BLIS(Blind Spot Information System)시스템 또한 선보인다고 한다.

Posted by 레드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자 2009.01.08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나라에서 렉서스 LS에 이거 옵션으로 넣으면 천만원이상 비싼진다는 얘기가 있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