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10 10일과 11일 이틀 동안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5전 경기가 개최 되었습니다.

 

아베오, 86 두 개의 클래스가 주축인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아베오 클래스에서는 새로 출전한 선수들이 우승하거나 상위권에 올라 다크호스로 떠올랐는데요. 그 중에서도 042RT 박진현 선수는 예선에서 가장 빠른 22746의 기록을 달성했습니다. 경험이 많고 다른 프로모터가 주최하는 경기에도 줄곧 출전하는 노동기, 김대규, 홍성규 선수를 제치고 예선 1위를 달성했지만 결선 경기에서도 줄곧 1위를 지킬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했었는데요.

 

하지만 박진현 선수는 예상을 뒤엎고 1위를 수성하며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5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비록 경기 중간에 노동기 선수에게 잠시 추월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인제 스피디움 2, 3, 4번 코너에서 멋진 추월 장면을 선보이며 다시 선두로 복귀하면서 이후 추월을 전혀 허용하지 않고 우승을 차지한 박진현 선수 11월 마지막 경기에서도 어떤 기량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박진현 선수에 이어 노동기 선수가 두 번째로 체커기를 받았지만 이후 레이스카가 규정을 위반한 것이 발견되어 실격 처리 되면서 세 번째로 체커기를 받은 이민재 선수가 자연스럽게 2위로 올라서게 되었습니다. 노동기 선수는 과연 규정에 어긋난 레이스카를 알고 있었을까요? 모르고 있었을까요? 몰랐다면 이번 5전 경기는 매우 억울했을 겁니다.

 

지난 4전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현재 시즌 포인트 1위를 달리는 홍성규 선수는 5전 에서 3위로 포디움에 오르게 되었는데요. 시즌 종합 우승을 다투게 되는 김대규 선수는 20위로 최하위 노동기 선수는 실격으로 인해 홍성규 선수 시즌 종합 우승이 유력해지게 되었습니다.

 

86 원메이크 레이스 또한 시즌 우승을 향한 경쟁이 매우 치열하네요 팀 프로그 소속 권형진 선수가 69포인트 김병찬 선수가 61포인트 그리고 이동호 선수가 60포인트 입니다.

 

권형진 선수가 2, 3위 선수들과 비교적 큰 격차를 벌려 유리한 고지에 올라선 상황이지만 이번 경기에서 스포츠맨쉽 규정 위반으로 60초 패널티를 받아 시즌 포인트 선두를 김병찬 선수에게 내주게 되었습니다.

 

오전에 열린 예선에서는 선데이 소속 이동호 선수가 157067의 기록으로 결선 경기에서 가장 선두 포지션에 서게 되었으며 김효겸, 김병찬 선수가 그 뒤를 잇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결선 경기에서이동호 선수가 뒤에 있던 선수에게 후미를 추돌하는 등 경기는 시작부터 치열했으며 경기 초반부터 선두로 나선 김병찬 선수에게는 행운이 따른 경기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비록 경기 중반 이후 KMSA 모터스포츠 소속 최정원 선수에게 추월을 허용하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시즌 포인트 15점을 획득하며 시즌 챔피언 경쟁에 크게 유리해지게 되었습니다.

 

한편 86 원메이크 레이스 하위 클래스라고 볼 수 있는 클럽맨 클래스에서는 오토미디어 레이싱 이정헌 선수가 1, 뒤이어 강민수, 박준호 선수가 2, 3위를 달성했습니다.

 

아래 영상은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5라운드 스케치 영상입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