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입자동차 부스중에서 볼거리가 가장 많았던 부스는 도요타와 혼다자동차였습니다.


두 자동차 회사의 공통점은 하이브리드 차량위주로 전시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도요타의 경우 친환경적이면서도 자동차를 편리한 이동수단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이번모터쇼에서 소비자들에게 전시를 하였기 때문에 국내실정에 가장 잘맞는 마케팅 전략을 펼쳤다고 볼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선호하는것을 그대로 모터쇼에 보여준 도요타자동차 그들은 어떤 차를 서울모터쇼에 보여주었을까요?

베일에 가려진 도요타 프리우스 올해초에 3세대로 진화하면서 연비는 올라가고 출력도 증강되었다. 특히 이전 2세대까지 가솔린기관이 주동력원이고 모터가 보조동력원 역할을 하였지만 이번에 바뀐 프리우스는 가솔린과 모터 별개로 동작하게 되어 연비가 올라감과 동시에 매연발생량도 크게 줄어들었다.

프레스브리핑때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는 치기라 타이조 도요타 대표이사 옆에 도요타 1인용 운송수단 아이리얼이 눈에 띈다.


베일을 벗은 3세대 도요타 프리우스

프리우스의 옆모습 전세대 모델에 비해 특히 휠이 커졌으며 세미 해치백 스타일로 설계되었다.

하이브리드 스포츠카인 도요타 FT-HS V63.5L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되어 높은 연비와 고성능 두마리 토끼를 잡은것이 특징이다.

FT-HS의 강렬한 브레이크캘리퍼와 역동적인 21인치 대구경 휠 285/30/21사이즈의 광폭타이어를 장착하여 주행안전성을 높였다.

FT-HS의 제원표 크기가 필자가 생각했던 것보다 작았다. 승차정원은 4인승이지만 오픈시 2명만 탑승이 가능하다고 한다.

FT-HS의 날카롭고 역동적인 앞모습

이름을 알수 없는 도요타 컨셉카 다른 컨셉카와 달리 이차는 이름이 지어지지 않았다. 이차는 자동차와 함께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라는 컨셉을 가졌으며 서울모터쇼 전시차량중 유일하게 사람의 건강을 위한 컨셉카라고 할수있다.

이름없는 컨셉카의 제원

한국도요타가 국내에 판매할 예정인 스포티지급 SUV 도요타 RAV4 2.4L급 가솔린엔진이 탑재되어 있다.

북미에 주로 수출되는 패밀리세단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제원표이다. 2.4L가솔린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되었으며 CVT미션이 탑재되었다.

캠리에 얹혀진 하이브리드시스템

도요타 캠리 트렁크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