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환경부와 자동차블로거간의 소통행사에 다녀온 내용을 포스팅했었죠. 이번에는 환경부에서 마련한 전기차 8대중 마음에 드는걸 골라 시승했었던 내용을 포스팅 하겠습니다.

 

환경부에서 저탄소 차량으로 내세운 차들은 총8종의 차량이었는데요. 경차부터 하이브리드카 수소연료전지차 플러그인 전기차까지 다양했습니다. 참여한 브랜드는 현대기아차 쉐보레이며 르노삼성차는 없었습니다.(플루언스 Z.E라는 고속전기차가 있음에도 르노삼성은 이번 환경부행사에 참여하지 않은게 의아하더라구요)

 

8종의 차량중 6종은 이미 제가 예전에 시승해본거라 시승해보지 않았던 현대자동차의 고속전기차 블루온 그리고 기아 레이 전기차를 시승했습니다. 코스가 짧은데다 시승에 참여하신 분들이 많아서 상당히 짧게 시승한 관계로 시승기라기 보다는 소개기? 에 가까운 글이 될듯 합니다.

 

블루온은 현대에서 최초로 개발한 양산형 고속전기차로 우리나라에서 판매되지 않는 유럽경차 i10을 기반으로 제작된 차량입니다. 모터출력이 81마력 모터의 최대토크가 20kg.m가 넘는다고 하는데요. 다만 실제로 가속할때 제원만큼 힘이 넉넉하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블루온에 대한 자세한부분 그리고 가속력 테스트는 윗 영상클릭하면 나옵니다.

 

레이 전기차의 경우 조수석에만 탑승해서 아쉽게 운전은 해보지 못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가솔린버전 레이와 차이는 없으며 다만 내연기관대신 배터리와 모터로 구동을 하기때문에 이산화탄소는 전혀 배출되지 않습니다.

 

레이 전기차의 경우 전기차 혜택까지 포함해서 2000만원 내외로 소비자가 차값을 지불하면 메리트 있겠다 싶더군요. 다만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전기차를 충전하는 인프라등이 제대로 구축되지 않았고 충전시간 또한 많이 단축되었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내연기관차량 연료주유할때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는등의 단점때문에 아직까지는 퍼스트카 개념으로 전기차를 구입하기엔 시기상조라 생각됩니다. 

 

이상으로 이번 포스팅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