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무리 운전만 알고 자동차를 잘 모른다 해도 일정 거리를 주행 후 엔진오일을 교환해야 된다는 상식은 대부분의 운전자가 알고 계실 겁니다. 물론 그것도 몰라서 오일 교환 안하고 주행하다가 엔진 내부에 슬러지로 떡져서 엔진교체 및 오버홀 받은 사례도 몇 번 목격하긴 했었죠.


그런데 엔진오일도 다 같지는 않습니다. 가장 저렴한 광유 엔진오일부터 합성유까지 다양한 기유 그리고 다양한 첨가제가 들어가고 디젤 엔진의 후처리장치 보호를 위해 인이나 황 등의 성분을 최대한 빼기도 합니다. 또한 기후와 계절 그리고 운전성향에 따라 엔진오일에 표기된 점도를 비교하고 신중해야 선택해야 하는 것이 엔진오일입니다.


우리나라 기후는 지역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사계절이 뚜렷합니다. 특히 최근에는 지구온난화 및 대기오염 여파로 인해 폭염과 한파 등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요. 지금은 겨울철이고 오늘 눈 오고 매섭게 춥죠? 겨울철 냉간 시 엔진오일 점도에 따라 엔진회전수가 얼마나 빠르게 내려가는지 간단한 실험을 했습니다.


0w-40 VS 0w-20 엔진오일 냉간 시 시동 걸어보니



제차는 아반떼 쿠페입니다. 가솔린 2L 엔진이 탑재되어 있으면 엔진오일 교환 시 용량은 딱 4L 입니다. 


비교테스트는 간단합니다. 먼저 0w-40 엔진오일이 주입된 상태에서 냉간 시 시동을 걸어 1,000rpm까지 떨어지는데 걸리는 시간 그리고 엔진오일을 0w-20 엔진오일로 교환 후 냉간 시 시동을 걸어 1,000rpm까지 떨어지는데 걸리는 시간을 비교해 보고자 합니다.


공정한 비교를 위해 둘 다 영상으로 촬영했으며 즉석에서 제가 설명하는 음성을 들을 수 있습니다. 제가 목소리가 좀 살짝 내시기운이 있기 때문에 들으시면 조금 오글거릴 수도 있으시겠지만 대본 없이 그래도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촬영했으니 잘 좀 봐주세요^^


부가 설명하자면 0w-40 엔진오일은 S-OIL 7 PAO가 주입되었고 와 코스 S-FV라는 첨가제가 포함 되었습니다. 그리고 0w-20 엔진오일은 모빌1EP이며 첨가제는 와 코스 S-FV 입니다. 비록 둘 다 첨가제가 포함되어 있지만 첨가제가 동일하기 때문에 직접적인 비교는 문제가 없을 거라 생각됩니다.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점도가 낮은 0w-20 엔진오일이 주입된 상태에서 시동 건 후 1,000rpm까지 떨어지는 시간 더 짧습니다. 오일 점도가 낮을수록 오일이 묽은 성질 때문에 냉간 시 시동걸 때 점도가 높고 뻑뻑한 오일보다 더 빨리 윤활 되고 또한 정상 연소 온도까지 더 빨리 도달하면서 rpm이 내려가는 시간이 단축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엔진오일 점도에 대해


이번 포스팅은 냉간 시 점도 차이에 따른 rpm 변화를 테스트한 것이기 때문에 여기에 관련된 엔진오일 점도에 대해서만 간단하게 설명하겠습니다.


엔진오일 점도는 오일 포장용기를 보면 5w-30 0w-40 등의 숫자를 보셨을 겁니다. 이 숫자는 오일 점도 번호를 의미하며 앞쪽에 표기된 번호는 W(winter의 약자)를 의미하며 우리나라에서 동점도라고도 합니다.


그래서 앞쪽 점도는 엔진오일의 냉간 시 유동성을 의미하고 뒤의 숫자는 엔진이 작동하는 동안 엔진온도에 따른 오일점도의 유지능력을 뜻합니다. 그래서 겨울철에는 숫자가 낮을수록 낮은 온도에서 유동성이 좋아 초기시동에 유리하고 여름철을 포함한 나머지 계절은 점도가 높을수록 점도를 끈끈하게 유지시켜 폭염주행 또는 가혹한 주행 시 엔진을 보호하고 슬러지 생성을 억제하는 능력이라고 보면 됩니다.


사계절 또는 다목적으로 사용하는 엔진오일은 앞의 동점도 그리고 뒤의 점도 숫자가 같이 붙어 있습니다. 보통 우리가 사용하는 엔진오일은 다양하게 사용 가능하다는 의미를 가진 다급점도 엔진오일이 적용되며 보통 5w-20 또는 5w-30이 주로 사용되지만 최근에는 연비와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하기 위해 0w-20 등의 저점도 엔진오일을 사용하는 메이커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겨울철 영하 20도 이하로 떨어지는 강원도 산간지방에서 동점도가 너무 높은 엔진오일을 사용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시동을 걸 때 엔진오일의 순환이 빠르게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오일공급이 느려져 실린더와 피스톤 마모가 심해지고 시동이 걸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여름철에 점도가 너무 낮은 경우 시동성은 문제 없지만 가혹한 주행환경에서 엔진오일이 점성을 잃어 엔진 내부 부품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고 엔진오일이 소모되기도 합니다.


점도를 의미하는 숫자 앞에 SAE라는 영어 약자가 표기되어 있는데 Society Automotive Engineers 라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SAE가 표기되어 있다면 일반적으로 사계절에 사용 가능한 복합 점도 오일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또한 점도와 함께 점도지수를 표기하기도 하는데요 점도지수는 점도와 온도와의 관계로 지수로 표기한 것으로 점도지수는 높을수록 열에 의한 내구성이 좋다고 볼 수 있습니다. 최근 생산되는 엔진오일들은 여름철 점도를 최대한 낮춰 엔진 내부의 오일 흐름이 더욱 원활해지며 연비향상을 도모하면서도 점도지수를 높여 높은 내구성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맞춰 일본차 브랜드 중심으로 엔진오일 점도를 0w-20으로 권장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제가 엔진오일을 교체했었다는 포스팅을 작성했었습니다. 그 시점은 지난주 수요일이었죠.


나름 만족하면서 타고 있는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동호회 가니까 엔진오일이 빠지면서 엔진이 늘러붙었다는 회원이 있었습니다. 알고보니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전용 엔진오일필터가 아닌 예전 마티즈(마티즈1, 2)용 오일필터를 설치하고 주행하다가 오일필터가 압력을 못이겨 필터가 빠지면서 엔진오일이 같이 빠져 엔진이 늘러붙었다고 합니다.


해당 정비소에서는 예전 마티즈와 엔진오일필터를 같이 겸용해서 쓴다고 끝까지 주장했지만 GM대우 사업소 직원들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전용오일필터를 장착해야 하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오일필터와 호환되는 차량은 젠트라x1.2 밖에 없다고 합니다.



혹시나 해서 제 엔진룸도 열어서 확인했더니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오일필터가 아닌 구형마티즈 오일필터가 적용되어 있더군요. 다만 제차량의 경우 아직까지 오일이 밖으로 샌 흔적은 없었습니다.(엔진오일 교체한 뒤 살살타고 다녀서 그럴수도......)



어제 GM대우에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오일필터 관련해서 문의했는데 거기서 보낸 답변은 다음과 같습니다.


올뉴마티즈, 마티즈1, 마티즈 오일필터크기 - 73x73x73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오일필터크기 - 72x72x72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에 올뉴마티즈 오일필터는 호환이 안되며 오일필터 가격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약300원 더 비싸다.


라는 답변을 보냈습니다.


즉시 엔진오일 교체한 해당정비소에 전화를 걸어 "오일필터가 잘못 교체되었다" 라고 말하니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오일필터를 원래대로 교체해 주겠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엔진오일 교체할때 필터안에 고인 소량의 엔진오일이 빠지는건 불가피합니다. 그래도 최대한 기존엔진오일을 받으려고 노력했습니다.


엔진오일 게이지로 찍어보니 거의 F선 가까이 있던 엔진오일이 2/3정도로 약간 빠졌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탈까? 하다가 제가 가혹주행도 적지않게 하는 편이라 F선까지 맞추는게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엔진오일을 약 100-150ml정도 더 보충했습니다. 기존엔진오일은 캐스트롤 0w20이며 보충용 엔진오일은 아랄 슈퍼트로닉E 0w30입니다.




처음 장착했다가 탈거한 오일필터입니다. 올뉴마티즈와 마티즈1의 오일필터는 검은색이며 마크리 오일필터는 하늘색이니 색깔로도 구분할수 있습니다.


사실 지난주 수요일에 추워서 엔진오일 교체하는 과정 제대로 보지 못했습니다. 아마 해당정비사가 마티즈라는 차명만을 보고 기존마티즈와 부품이 대부분 호환되는걸로 생각하고 올뉴마티즈 엔진오일필터를 적용한거라 생각됩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오너분들께서는 이점 참고하셨으면 합니다. 오일필터를 포함한 기존차량 부품이 신형차량에 장착이 된다고 해서 모두 호환되는건 아니거든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캐스트롤 0w20 롱텀테스트하려고 계획까지 세웠는데 흠냥.......
Posted by 레드존


얼마전에 제가 타고 있는 핑크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가 1만키로를 돌파한 기념으로 엔진오일과 미션오일을 교환했었다는 포스팅을 올렸던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교체한 엔진오일은 아랄슈퍼트로닉E 0w30에 예전에 라세티프리미어 1.8에 사용하고 남은 BP7000 5w30을 200ml정도를 첨가하여 사용했는데요. 동점도가 낮은 0w합성엔진오일 덕분인지 추위가 심한 제천에서 꽤 위력을 발휘하네요.




제 직업상 새벽6시에 기상해서 바로 차타고 밭에 가야 하는데 아시다시피 이번주초에 꽤 추웠습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제천의 아침기온이 -10도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거의 한겨울 추위라고 볼수 있죠. 


작년 이맘때에 탔었던 구형 프라이드에는 5w30 합성엔진오일 적용되었는데 시동성 자체는 문제없었지만 냉간시 좀 뻑뻑하다는 느낌이 없잖아 있었거든요. 그런데 이번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그런 뻑뻑한 느낌을 전혀 받을수 없었습니다.


그 이유를 생각해 보니 아랄이라는 엔진오일이 프리미엄급 엔진오일이라서 엔진오일기유 자체가 좋을수도 있지만 동점도가 제일 낮은 0w오일을 선택한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됩니다.  


앞으로 특별한 경우 아니면 0w30 혹은 0w40 엔진오일을 계속 사용할 겁니다. 일부에서는 0w엔진오일이 여름철에는 쓰지 말아야 한다고 하는데 광유면 모르겠지만 합성유의 경우 같은 0w30 점도라 하더라도 고온에서의 점도지수가 광유보다 대체로 높은 편입니다.


그래서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출력을 크게 높인 튜닝카나 디젤차량이 아닌이상 여름철에도 0w30점도 엔진오일 사용해도 무방합니다. 일반차량은 점도표기에 크게 연연할 필요없습니다. 오히려 연비생각한다면 개인적으로 0w30 합성유 사용하는게 좋다고 생각됩니다.


지금 하고 있는일이 차량운행을 많이 필요로 하는 일이라 아마 2-3개월후에 엔진오일을 한번 더 교체할 예정입니다. 개인적으로 써보고 싶은오일이 킥스PAO 0w30 시리즈인데요. 아랄 슈퍼트로닉E 엔진오일이 600ml정도 남은상태라 3L만 구입해서 섞어서 써볼 계획입니다. 




그리고 얼마전부터 고급휘발유도 주유하고 있는데요. 확실한것은 차가 더 부드러워졌고 특히 가파른 오르막에서 기어바꾸지 않고 엑셀레이터 페달 꾹 밟아도 노킹소리가 나지 않았습니다.(일반유 넣고 다닐때 그렇게 달리면 노킹이 은근히 크게 들렸거든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경우 일정주행거리가 지나면 노킹증상이 나타나는데 해당차종 동호회에서 노킹증상 호소하는 오너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일단 고급휘발유 주유한뒤 노킹은 사라졌지만 결국 노킹없이 차를 운전하려면 리터당 100-200원 더 비싼 고급휘발유 주유해야 한다는 사실에 좀 씁슬하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