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 열리고 있는 뉴욕오토쇼에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공개됐습니다. 북미에 먼저 공개된 모델인 만큼 파워트레인도 북미사양이 먼저 공개됐는데요.


특이한점이 있다면 현재 판매되는 1.6L 가솔린 터보 엔진 라인업이 삭제되고 2.0~2.4L 가솔린 엔진만 적용됐습니다. 그 외에 나머지 정보는 아직 공개가 안된 상태인데요.


제가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신형 투싼 디자인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자세한 비교는 맨 위에 있는 영상을 통해 보시면 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기아 신형 스포티지가 9월 15일 W호텔 비스타홀에서 드디어 그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신형 스포티지는 완전히 새롭게 변경되고 혁신을 의미하는 THE 라는 단어를 붙이며 'THE SUV 스포티지'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2015년 한 해 3만대를 국내 판매하겠다는 판매목표를 세우는 등 국내 C-SUV(준중형 SUV)시장을 평정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현대 올 뉴 투싼 형제 모델인 만큼 플랫폼은 물론 파워트레인을 공유하며 엔진은 올 뉴 투싼에서 먼저 선보였던 2.0L 디젤 엔진과 1.7L 디젤 엔진 두 가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다만 출시하자마자 1.7L 디젤 모델 계약이 가능했던 올 뉴 투싼과 다르게 신형 스포티지는 먼저 2.0L 디젤 엔진을 탑재한 모델만 먼저 사전계약을 받고 1.7L 디젤 모델은 향후 출시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현대 올 뉴 투싼을 구원할까? 아니면 기생해서 갉아먹을까?

 


신형 스포티지 형제 모델인 현대 올 뉴 투싼의 판매량은 처음 출시한 후 폭발적인 수요를 기록하며 올해 4월 올 뉴 투싼 판매량은 무려 9,255대를 기록했습니다. 티볼리, 트랙스, QM3 등의 B-SUV가 직접적인 경쟁모델은 아니지만 1.7L 디젤 엔진을 선택할 수 있었고 편의성이나 실내공간 승차감 등에서 멀티링크 서스펜션이 장착되어 토션빔 서스펜션이 탑재된 아래 급 B-SUV 모델보다 편안한 장점까지 두루 갖추며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올 뉴 투싼 천하는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4월 9,255대를 정점으로 5월 7,270대 6월 4,929대 7월 4,209대 그리고 8월에는 2,920대라는 초라한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8월은 근로자들의 여름 휴가 기간이기 때문에 대체로 자동차 판매량이 줄어드는 이유가 있지만 올 뉴 투싼의 판매 부진은 그것만으로 설명하기 힘듭니다. 오히려 8월의 베스트셀러는 단종 직전의 현대 아반떼 MD 모델이었으며 아반떼 AD 출시를 앞둔 상황임에도 거의 9,000대에 육박하는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단종 직전 모델들 판매량이 대부분 하락하는 걸 감안하면 아반떼 MD의 8월 판매량은 의외라고 볼 수 있습니다.

 

 

형님 모델인 올 뉴 투싼이 예상 밖으로 크게 부진하게 되면서 동생 모델인 신형 스포티지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대수가 9일 만에 5,000대를 돌파하면서 소비자들의 반응이 일단 좋다는 점입니다.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성능, 편의사양, 마케팅 전략

 

제가 신형 스포티지 프리젠테이션 상황에서 영상으로 녹화 후 편집해서 유투브에 올렸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지금부터 올라가는 영상을 보시고 참고하세요



신형 스포티지 언베일링 전 기아차 박한우 사장의 인사말입니다.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프리젠테이션 영상입니다. 아무래도 자동차 구매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가 디자인이고 특히 기아 스포티지는 1세대 모델부터 부드러운 곡선이 가미된 도심형 SUV 컨셉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 상징적인 모델이기 때문에 전체 프리젠테이션 시간 중에서 디자인에 가장 많은 할애를 한 듯 합니다.


 

신형 스포티지 성능, 편의사양 프리젠테이션 영상입니다.

 

아래 사진은 신형 스포티지 리어 서스펜션 사진입니다. 먼저 출시한 올 뉴 투싼과 형제 모델인 만큼 거의 비슷합니다.

 

 

마지막으로 신형 스포티지 세일즈 마케팅 관련 프리젠테이션 영상입니다.


 

기아차는 신형 스포티지 발표회에서 1993년 처음 등장한 도심형 SUV 컨셉을 가미한 기아 스포티지를 출시하면서 당시 각지고 투박한 SUV를 제조한 타사 업체들이 큰 충격을 받고 1세대 스포티지를 벤치마킹한 도심형 SUV를 속속 출시하기 시작했습니다.

 

1세대 스포티지를 시작으로 스포티지가 출시될 때마다 항상 혁신적인 요소를 갖춰야 하기 때문에 4세대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할 때 어려움을 많이 느꼈다고 합니다.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보고 망둥어같다 등의 혹평이 많았는데요. 솔직히 저 또한 사진으로 볼 때는 망둥어랑 닮아보이긴 했습니다만 실제로 계속 보니까 의외로 괜찮습니다. 질리지 않구요

 

노블레스 트림을 가장 많이 계약한 이유는?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 물량을 보면 노블레스 트림을 고객들이 가장 많이 선택했다고 합니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 노블레스 트림에서 LED DRL이 적용 및 2열삭패키지는 아래 급 모델인 프레스티지 트렌디 모델에서는 선택조차 할 수 없습니다.

 

나쁘게 보면 옵션질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다만 과거에는 VDC, ABS, 에어백 등은 하위 트림에서는 삭제되거나 선택조차 할 수 없었지만 최근에는 적어도 이러한 안전사양은 기본 적용하고 있어서 그나마 욕은 덜 먹고 있습니다.

 

다만 소수의 사람들이 선택하는 수동변속기 모델의 경우 최하위 트림만 기본 적용되는데 스타일 업 패키지는 선택조차 할 수 없고 전자식 AWD 시스템 또한 수동에서는 선택 불가능합니다. 형제 모델인 올 뉴 투싼의 경우 수동에서도 AWD 시스템을 선택할 수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데요. 그래도 형님 모델인 올 뉴 투싼에 우선 순위를 둔 현대기아차의 정책이랄까요? 이 점은 옥의 티라고 생각됩니다.

 

이제 신형 스포티지가 출시되었고 소비자들의 냉정한 평가가 남았습니다. 현대 올 뉴 투싼은 4월 한 달 동안 9,255대를 판매했지만 이후 판매량이 속절없이 추락했습니다. 기아 신형 스포티지 또한 초기 반응은 좋은 듯 하지만 이 반응이 지속될지 아니면 올 뉴 투싼처럼 속절없이 추락할 지 알 수 없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도 공개되면서 유럽 시장에서 새로 출시한 티구안과 직접적인 경쟁 모델이 되었습니다. 기아 신형 스포티지가 성공할까요? 실패할까요? 시간이 흐르면 정답이 나오겠죠.

 

Posted by 레드존

 

얼마 전 http://squir.com/ 이라는 홈페이지에서 기아 스포티지R 신형 모델 랜더링 이미지가 공개되어 논란이 되었는데요. 오늘 정말 우연히 고속도로에서 위장막 벗은 신형 스포티지를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제 눈을 의심했는데 얼마 전 공개된 신형 스포티지 랜더링 이미지와 비교해 보니 신형 스포티지가 맞았습니다. 혹시라도 얼마 전에 공개된 랜더링 이미지를 보지 못하셨다면 아래 링크 클릭해서 보시면 나옵니다.

 

http://redzone.tistory.com/1517

 

 

신형 스포티지는 현재 판매되는 올 뉴 투싼과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부품들을 공유할 거라 예상되는데요. 올 뉴 투싼이 굵은 직선 이미지를 강조했다면 스포티지R은 부드러운 곡선 위주로 디자인입니다.

 

 

사진에서 잘 보이지 않지만 테일램프는 LED입니다.

 

 

방향지시등은 LED가 아닌 전구인데요. 놀라운 것은 얼마전 http://squir.com에서 공개된 랜더링 이미지 자세히 보면 방향지시등이 LED가 아닌 전구이미지였습니다. 랜더링 이미지와 비교해 보면 실물과 거의 100% 맞습니다.

 

 

기존 스포티지R이 날렵한 승용차 디자인이 많이 가미되었는데 반해 신형 스포티지는 조금 붕떠 보이는 이미지입니다. 하지만 시각적으로 붕떠 보였을 뿐 실제 스펙은 어떤지는 알 수 없습니다.

 

 

사이드부분 유심히 확대해보니 사각지대경고장치가 활성화 되어 있구요. 범퍼 하단 틈새가 보이는데 아마 신형 K5 처럼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유도하는 에어홀로 추정됩니다.

 

의아한 점이 있다면 같은 날 위장막 씌워진 신형 스포티지를 목격했는데요. 그렇다면 해당 테스트카는 실수로 위장막이 벗겨진 걸까요? 아니면 트림별로 디자인이 달라서 일부는 공개되고 일부는 공개되지 않을 걸까요? 뭐 정식 공개되면 알 수 있겠죠.

 

앞모습 사진은 없는데요. 제가 운전중이라 사진 찍을 수 없었습니다. 운전하면서 사진 찍을 수도 없는 노릇이구요. 하지만 사이드미러를 통해 앞모습을 잠깐 볼 수 있었는데 공개된 랜더링 이미지와 거의 비슷하다고 느꼈습니다. 아니 똑같다라고 해야할까요?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