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바른 자동차 상식은 자동차를 소유한 오너에게 좋은 정보가 됩니다. 하지만 올바르지 않은 자동차 상식이 올바른 자동차 상식인 마냥  올라오는 글이나 영상들도 적지 않습니다. 그래서 잘못된 정보들을 바로잡아보겠습니다.


1번, 오토차량은 주차시 핸드브레이크 채워야 할까?




일부 유튜버분들께서 오토차량 주차시 핸드브레이크 채우지 말라고 했는데 이런 주장이 오히려 최악의 경우 사고 위험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만약 주차한 지역이 완전한 평지라면 핸드브레이크를 채우지 않아도 되지만 경사진 도로라면 반드시 핸드브레이크 먼저 작동시킨 후 P레인지로 변속기 레버를 옮겨 시동을 꺼야 합니다.


만약 반대로 진행했다면 나중에 다시 시동걸고 출발하기 위해 P레인지에서 N 또는 D레인지로 옮기는 순간 쿵 하는 큰 충격을 느낄 것인데요. 이는 자동변속기 내에 있는 파킹고리가 움직였기 때문입니다.


P 레인지로 먼저 옮기면 파킹고리가 자동변속기 톱니 홈으로 삽입되어 잠기게 됩니다. 평지에서는 힘이 가해지지 않아 변속기 레버 옮겨도 별다른 충격이 없지만 오르막 혹은 내리막 도로에서는 외력이 항상 가해지기 때문에 P 레인지에 있는 기어 레버를 옮기는 순간 파킹고리와 톱니가 강한 힘을 받은 상태에서 움직이기 때문에 파손 등의 위험이 있습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들도 핸드브레이크를 먼저 작동시키고 이후 P 레인지로 기어 레버를 이동하라고 매뉴얼에 적혀 있다.


쌍용 코란도투리스모 등 일부 차종은 경사진 도로에서 P 레인지에만 레버를 옮기면 차체가 밀리는 현상이 나타나 쌍용측이 무상점검을 실시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쌍용차는 반드시 핸드브레이크를 먼저 채우고 P 레인지로 옮겨달라고 신신당부했을 정도였죠.


2번 자동차 에어컨보다 창문을 여는게 연료비 절약에 도움될까?



시속 80km/h 이상 고속주행시 창문내리는것보다 에어컨 가동이 도움된다고 하는데 일반적인 내연기관 자동차 범주만 보면 틀린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경우 아직까진 창문 내리는게 더 낫습니다.


하이브리드카 또는 전기차는 에어컨 컴프레셔가 전기에너지를 사용하는 전동식인데 에어컨 가동시 컴프레셔가 배터리 에너지를 더 많이 소모하기 때문이지요. 특히 전기차는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게 되면 주행가능거리가 평소보다 훨씬 더 짧아진 것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그래서 전기차는 보통 내리막 구간 등 회생제동에너지를 통해 전기 충전할 때 에어컨을 가동하는것이 효과적입니다.


3번 새차에 광택코팅하면 도장면이 깎이고 수명이 짧아진다.


광택 범주만 보면 틀린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코팅 범주만 본다면 이것은 지식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새차 후 바로 유리막 등의 코팅시공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실질적으로 스톤칩 등의 외부충격을 유리막 등 코팅이 막아주진 못하죠.(여러번 반복해서 시공하면 도장보호력이 높아지긴 합니다)


따라서 고속도로 주행시 스톤칩에 도장 손상을 막고 싶거나 내 차가 반려동물처럼 소중하거나 차를 오랫동안 소유할 계획이면 차라리 랩핑하는것이 좋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날씨가 더운 여름철입니다. 이제 에어컨 사용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철판으로 둘러싸인 자동차의 경우 에어컨이 없다면 그야말로 사우나같은 실내에서 운전해야 되는 고통을 겪을 수밖에 없죠.


자동차실내를 시원하게 해주면서도 편안한 운전을 보장해주는 자동차에어컨 그러나 에어컨의 경우 관리를 잘못하거나 오랫동안 쓰지않으면 자동차에어컨에서 냄새가 나게 됩니다. 이 냄새의 원인은 바로 에어컨 필터 및 에어컨 송풍관등이 서식하는 곰팡이입니다. 곰팡이는 퀴퀴한 냄새 뿐만 아니라 탑승자의 건강에도 좋지않은 영향을 줍니다.


올해 봄부터 제차 스파크 송풍구에 나오는 곳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기 시작해서 에어컨냄세 탈취제나 곰팡이제거제를 송풍구에 수시로 뿌렸지만 다시 금세 퀴퀴한 냄새가 났습니다. 그래서 생각 끝에 에어컨냄새 안나고 실내를 쾌적하게 하는 실내크리닝을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저같은 경우 내부세차를 그리 꼼꼼하지 않아서 실내에 과자부스러기등 찌꺼기가 많은 상태입니다. 그래서 스팀세차 업체 선정할때 시간이 최대한 오래걸리는 업체에 맡기기로 하고 인터넷 검색한 끝에 맨위 사진도 보시면 아시겠지만 옐로우핸즈라는 초순수를 사용하여 세차 및 실내크리닝 업체를 선정했습니다. 무엇보다도 회사하고 가깝다는 점도 한몫했구요.


초순수에 대한 설명입니다. 완전 순수한 물이라고 하며 반도체장비등을 세척할때 쓰인다고 합니다. 그리고 전류가 통하지 않는다고 하니 엔진룸 세척할때도 좀더 안전하리라 생각되네요.


먼저 실내크리닝작업입니다. 사진상에는 보이지 않지만 시트에 거품을 내어(닦으면 그냥 없어지는 거품입니다) 깨끗하게 세척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시트 및 바닥매트 빼고 스팀분사하는 중입니다. 더럽고 냄새나던 제 핑크리가 묵은떼를 구석구석 벗기고 있네요 ㅎㅎ 실내크리닝 아주 꼼꼼하게 하신 덕분인지 시간은 4시간 넘게 걸린듯 합니다.

이제 외부세척입니다. 외부세척은 내부세척과 달리 시간이 그리 오래걸리진 않았습니다.


이제 엔진룸세척중입니다. 고압스팀으로 엔진룸을 세척하는데 전기가 통하지 않는 초순수스팀세차라 아무래도 일반 물 스팀보다는 전기트러블이 거의 일어나지 않을거 같습니다. 초순수가 세척작용을 하고있어서 별도의 세제없이 세차를 한다고 합니다.


스팀세척후 한층 깨끗해진 스파크 엔진룸입니다.


옐로우핸즈에서 스팀 실내크리닝 & 스팀세차 받아보니


일단 실내크리닝이나 스팀세차 모두 작업자분들이 상당히 꼼꼼하게 하셨습니다. 실내크리닝의 경우 원래는 거의 하루가 꼬박 걸리는데 제가 사무실에서 기다리는 관계로 4시간 정도만 했다고 합니다.


다만 아쉬운점이 있는데 세차후 차체를 보니 워터스팟이 군데군데 있던점(걸레로 한번 쑥 훑으니 깨끗해졌지만) 그리고 초순수 스팀세차라도 차체에 붙은 자잘한 타르는 제거되지 않았다는겁니다. 약간 아쉬운 부분입니다.


그렇지만 타업체보다 가격이 비교적 싸고 실내크리닝은 상당히 꼼꼼하게 해주신점 때문에 세차하기 힘든날에는 아마 당분간 계속 이용할듯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크라이슬러 코리아(대표: 안영석)가 본격적으로 날씨가 따뜻해지는 4월을 맞이하여 12일부터 5월 8일까지 4주간 ‘2010 크라이슬러 에어컨 점검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무상 점검 서비스는 전국 20개 크라이슬러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크라이슬러, 짚, 닷지 브랜드의 모든 차종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서비스 캠페인 기간 동안 크라이슬러 공식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최첨단 Wi-Tech™(와이텍) 진단 장비를 통한 기본적인 점검과 에어컨 집중 점검 등 전반적인 차량 무상 점검 서비스가 제공된다. 올해 3월 전국 크라이슬러 서비스센터에 도입된 와이텍은 기존 크라이슬러 전용 단말기를 진화시킨 최첨단 무선 진단 장비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차량의 작은 문제점들까지 찾아내 꼼꼼한 진단이 가능하다.



또한, 이번 캠페인 기간 중에는 에어컨 필터, 컴프레서 등 주요 에어컨 부품과 에어 디플렉터, 와이퍼 블레이드, 각종 액세서리 및 컬렉션 제품 등 크라이슬러 순정 부품이 20% 할인된 가격에 제공된다.

Posted by 레드존


얼마전부터 에어컨 스위치를 ON으로 눌러도 차가운 바람이 나오지 않고 계속 더운바람이 나오는 증상에 발견되어 카센타에 갔습니다. 윗 사진의 기계는 에어컨 냉매 압축압력을 통해 냉매 유출여부를 판별해 주는 기계라고 합니다.

정확한 원인은 바로 에어컨바람을 차갑게 만드는 물질인 에어컨 냉매의 부족이었습니다.

일단 에어컨 냉매를 주입하기전 에어컨 냉매라인이 새는지 아니면 자연적으로 에어컨냉매가 모두 소모된건지 알아보기 위해 압축압력을 측정해 보았습니다.

사진에 나오는 호스와 게이지가 바로 에어컨 냉매라인의 압력을 측정하는 압축압력 측정기입니다. 압축압력 측정에서 250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면 에어컨가스가 자연적으로 소모된것이고 게이지가 250이하로 떨어지면 에어컨가스 냉매라인 어딘가에 가스가 새고 있다는 겁니다.

다행히 제차는 압력이 250이하로 떨어지지 않아서 에어컨냉매가 자연적으로 소모되었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음은 본격적으로 부족한 에어컨냉매를 주입하는 과정입니다. 차종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보통 20분정도 소요된다고 합니다.

사실 에어컨 성능을 좌우하는것은 에어컨 냉매 보충유무도 있지만 그보다는 에어컨 컴프레셔가 고장없이 잘 작동하냐는건데요. 요즘 여름철을 맞아서 자동차 에어컨 오래 관리하는법 또는 오랫동안 고장없이 쓰는법에 대해서 자동차 팁들이 나오고 있는데 대부분 맞는 말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이 빠졌더군요.

가장 중요한 것은 에어컨 스위치를 작동해도 계속 미지근하거나 뜨거운 바람이 나올때에는 에어컨 스위치를 끄고 카센타가서 에어컨냉매를 보충해야 합니다.(에어컨 냉매가 부족한 상태에서 에어컨 컴프레셔를 돌리는것이 컴프레셔 고장을 일으키고 수명을 단축시키는 가장 큰 원인중 하나입니다)

제 프라이드의 에어컨 냉매라인 압축압력테스트중입니다


에어컨 스위치를 눌러도 차가운 에어컨 바람이 나오지 않은 경우는 이외에도 컴프레셔가 돌아가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에는 에어컨 스위치를 누르면 에어컨 컴프레셔가 고장났는지 고장이 안났는지 자동차 오너라면 누구나 알수 있습니다. 에어컨 스위치를 눌러도 컴프레셔 작동음이 나지 않거나 RPM이 요동치지 않고 그대로 있다면 컴프레셔 고장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야기가 약간 다른곳으로 샜는데 제 프라이드의 경우 에어컨냉매라인에 남아있는 진공을 제거하고 에어컨냉매를 완충하는데 4만원이 소요되었습니다. 시중카센타에서 보통 에어컨냉매를 보충하는데 3-5만원정도 지불한다고 하니 적당한 가격이라고 생각됩니다.

압축압력테스트 끝내고 에어컨냉매를 보충하는 장면입니다.

이때가 4년전에 겪은 일이라서 지금은 에어컨냉매 보충가격이 조금은 더 올랐을겁니다. 에어컨냉매는 본래 1990년대까지 우리가 흔히 오존층을 파괴하는 프레온가스(R12)냉매를 썼는데 위 프라이드도 프레온가스입니다. 그러다가 기후변화를 막기위해 프레온가스 대신 R134a 라는 신냉매가 나오면서 현재까지 생산되는 차에 쓰이고 있는데요.

 

R134a 또한 지구온난화를 부추기는 냉매로 알려지면서 현재는 다른 신냉매를 쓰는 차종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여러종류가 있는데 그중에서는 이산화탄소(CO2)를 기반으로 한 신냉매도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이건 참고사항이구요. 흔히 에어컨냉매는 매년 보충해야 된다 혹은 냉매보충시 압축압력이 무조건 강해야 좋다라고 일부 사람들이 잘못알고 있는데 에어컨냉매는 요즘 나오는 차는 3 - 5년에 한번씩 점검 후 보충해도 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