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차종이 뭐냐면 바로 위 사진에 보이는 싼타페입니다. 현재 판매되는 싼타페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그랜저를 제치고 단일차종 판매 1위를 달성하고 있습니다.


싼타페 뿐만 아니라 쏘렌토, G4 렉스턴 등 주요 SUV 모델들의 판매 비중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반면 2016년 이전까지 승용차 베스트셀러 모델이었던 아반떼, 쏘나타는 2015년 이후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하고 있으며 2015년 12월부터 오해 2월까지 1위를 계속 유지한 그랜저도 싼타페에 계속 밀리고 있습니다.


SUV는 크기가 대형세단보다 더 큰 대형모델부터 소형차 베이스로 만든 소형 SUV까지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소형 SUV 판매도 증가하면서 기존의 소형차 그리고 경차가 위축되고 있습니다.


저는 기름값이 급격히 인상되지 않는다면 앞으로 소형차, 경차 판매가 더욱 위축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SUV 비중이 더욱 높아지면 아마 소형차, 경차가 단종될 수도 있죠. 실제로 쉐보레 스파크의 경우 후속모델 개발 계획이 없으며, 대신 소형 SUV를 개발한다고 합니다.


SUV는 우리나라는 물론 전세계 대다수 국가에서 판매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선진국은 물론 중국과 인도 등의 국가에서도 SUV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도는 특히 기존 소형차 판매량이 줄어들고 대신 소형차보다 키가 더 높고 운전이 편리한 소형 SUV 모델 판매가 늘고 있습니다. 현대차 소형 SUV 모델 크레타는 인도에 판매되는 SUV 모델 중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모델입니다.


소형 SUV는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도 미소를 짓게 하는 모델인데요. 크기는 소형차와 비슷하지만 가격은 소형차보다 더 비싸게 책정할 수 있어 완성차 업체 영업이익 증대에 도움을 줍니다.


따라서 우리나라 기준으로 준중형 세단보다 작은 소형차, 경차는 아예 차종이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현대차 중형 SUV 싼타페 4세대 모델이라 할 수 있는 신형 싼타페 시승기를 작성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맨 위 영상 재생하시면 됩니다.


신형 싼타페는 개발 당시 부여받은 코드명 TM을 결합한 싼타페TM으로도 불리고 있는데요. 이미 뭐 언론매체 동호회 블로거분들이 먼저 시승기를 올린만큼 차량에 대한 설명은 생략하고 제가 시승하고 느낀 점만 간략하게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전혀 낯설지 않은 헤드램프 디자인



익스테리어는 구형보다는 라인이 두드러져 보이고 더욱 남성적인 이미지를 풍긴다고 생각됩니다. 무엇보다도 헤드램프가 프런트 범퍼 좌우에 위치했습니다.


호불호가 있겠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이미 코나에서 경험해서 그런지 딱히 이질적인 느낌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헤드램프가 아래쪽으로 내려가면서 야간운전시 싼타페TM이 마주올 때 눈이 덜 부셔서 좋더군요.


신형 싼타페는 최하위트림 모던부터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까지는 할로겐램프고 그 윗등급부터는 LED 램프입니다. 제가 탄 차량은 할로겐램프가 탑재됐는데 야간운전시 시야확보가 무난한 수준입니다. 그리고 수동레벨링으로 높낮이 조절 가능하고요.


디자인


싼타페는 처음 출시 때 하부가 검정플라스틱으로 마감된 투톤바디입니다. 오프로드 주행 시 돌 같은 것이 튀어 올라도 흠집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죠. 하지만 최근 최상위트림 인스퍼레이션이 출시되면서 원톤 바디로 변경됐습니다. 원톤이 아무래도 하부가 무광 검정으로 마감된 투톤보단 더욱 고급스러워 보이긴 하죠.


싼타페는 구형보다 숄더라인이 더욱 두드러져 보이고 헤드램프를 범퍼로 내리면서 본래 헤드램프가 있던 자리는 DRL로 대체됐습니다. 여기에 가늘고 길게 찢어진 DRL 덕택에 카리스마 넘치는 남성페이스를 갖췄다고 생각됩니다.


인테리어 


현대차 인테리어도 변화된 디자인 철학에 맞춰 변경됐습니다. 센터페시아 안에 내장된 디스플레이가 돌출형으로 변경됐고 대신 센터페시아 높이가 낮아지면서 전면시야가 구형보다 더 쾌적한 느낌입니다.


시트포지션도 구형보다 조금 더 낮아 더욱 승용차에 가까운 운전감각을 갖췄으며, 시트백 양옆 버킷도 구형보다 조금 더 튀어나와 코너를 돌 때 상체를 좀더 지지해줍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도어트림과 센터페시아 대부분이 무광 플라스틱으로 마감됐습니다. 구형싼타페는 그래도 도어트림 중심으로 부드러운 레자로 마감했는데 현재 판매되는 싼타페TM은 그냥 플라스틱으로 마감한 건 옥의 티라고 생각됩니다.


구형보다 차체가 커진 만큼 뒷좌석 레그룸도 더 넓습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뒷좌석 레그룸이 상당히 넓죠. 물론 슬라이딩으로 가장 뒤쪽에서 촬영한 상태입니다.



2열 시트는 슬라이딩과 함께 시트백 각도를 조절하는 리클라이닝 기능도 갖췄습니다. 다만 G4 렉스턴보다는 리클라이닝 각도 설정 범위가 좁은 듯합니다. 


시트 폴딩의 경우 미흡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이 있는데 구형의 경우 4:2:4로 폴딩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판매되는 싼타페TM은 6:4폴딩만 가능합니다. 


3열 시트는 당연히 2열보다는 불편합니다. 하지만 단거리 주행시에는 그럭저럭 괜찮습니다. 키 180cm 미만 성인이면 말이죠.


주행안전성, 정숙성이 향상된 싼타페TM



현대차가 2013년 출시한 2세대 제네시스이후 확실히 주행안전성이 좋아졌습니다. 싼타페TM또한 이전의 싼타페DM대비 주행안전성이 한차원 높아졌다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고속도로 보통 내는 속도인 100~120km/h 상황은 물론이고 160km/h 이상 고속에서도 불안한 느낌은 없었습니다. 제가 탄 차량이 AWD 모델이라 그런지는 몰라도 중 저속은 물론 고속에서도 코너를 돌 때 안전성도 괜찮은 수준이었습니다.


싼타페TM부터 전모델에 구동선회 제어장치인 ATCC가 탑재되고 여기에 AWD까지 더해져 무게배분이 전륜에 쏠리지 않아서 그런지 언더스티어를 거의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언더스티어가 나는지 확인하기 위해 속도를 일부러 높여 스티어링휠을 꺾으면 후륜이 민감해지면서 약한 오버스티어 성향을 보이더군요. SUV로 서킷달리거나 속도를 높여 와인딩 로드 주행할 일이 많지 않으니 코너링이나 주행안전성은 이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됩니다.


MDPS는 이번 세대부터 C타입이 아닌 R타입으로 변경됐는데 그래서인지 좌우로 힘껏 돌려도 스티어링휠이 순간적으로 무거워지는 현상은 거의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 외에 가속력이나 연비는 맨 위 영상에서 확인해 볼 수 있고요. 경기도 하남에서 경상남도 고성까지 실제로 연비 측정하니 리터당 16.6km/l를 기록했습니다.


정숙성은 기대 이상입니다. 저속 중속 고속에서 이전 싼타페DM보다 더욱 조용해졌습니다. 싼타페DM과 비교시 엔진커버에 소음 흡수하는 인슐레이터가 두껍게 붙어 있는걸 눈으로 직접 확인했는데 그래서인지 정차시 소음도 비교적 조용합니다.


주행상황에서의 정숙성도 한결 좋습니다. 특히 노면소음을 차단하는데 신경을 많이 쓴 듯 합니다. 고속도로 콘크리트 노면에서 주행시 방음 수준은 개인적으로 그랜저IG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고 생각될 정도였습니다.


단점은 없나?



물론 단점도 존재합니다. 먼저 현재 판매되는 싼타페TM에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이 바로 누수입니다. 구형 싼타페 모델도 3열 중심으로 누수가 되어서 수타페라는 오명을 받았는데 이번 모델은 운전석 또는 조수석 도어에서 물이 유입된다고 합니다.


제가 직접 확인해 보았는데요. 자세한건 맨 위 영상 후반부에 나오고요 제가 탄 차량은 딱히 문제없었습니다. 다만 대다수 오너 분들이 누수를 호소하니 리콜될 사안이라고는 생각됩니다.


일부 오너 분들이 특정 구간에서 오르막 못 올라가는 등의 문제제기를 했는데요. 제가 탄 차량은 별다른 문제가 없었습니다. 


다만 수동변속모드시 고단변속은 문제없는 저단변속기 변속 응답이 매우 지연되는 경우가 간혹 있었고요. 고속주행시 방음 수준은 좋지만 가끔 운전석문짝과 엔진룸에서 잡소리가 들립니다. 속도가 높을수록 잡소리도 커지고요.


또한 주행안전성은 좋지만 시속 140km/h 이상 주행시 스티어링휠이 약간 돌아간 상태에서 급제동하면 좌우로 흔들리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건 제가 탄 차량만의 문제인지 아니면 모든 싼타페TM에 나오는 문제인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썩 좋은 느낌은 아닙니다.


총평



싼타페는 겉뿐만 아니라 보이지 않는 부분도 많은 신경을 쓴 듯 합니다. 물론 단점이 있긴 하지만 크게 문제될 수준은 아니고요.


관건은 내구성인데 나온지 아직 6개월도 안된 신차인만큼 내구성 판단은 최소 3년 정도는 지나봐야 알 수 있을 듯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