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형 구형 비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8.22 신형아반떼 VS 구형아반떼 디자인 비교해 보니 (9)

 

신형아반떼 랜더링 이미지가 현대자동차 페이스북을 통해서 추가로 공개되었습니다. 아직 랜더링 이미지이긴 하지만 공개된, 전, 후, 측면 디자인을 통해 양산형 신형아반떼가 어떤 디자인으로 출시되는지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대차에서 공개한 신형아반떼 랜더링 이미지와 제가 비슷한 각도에서 촬영한 기존아반떼를 비교해 보겠습니다.

 

 

프런트 이미지입니다. 아무래도 신형아반떼 랜더링 이미지는 개발 단계 스케치 모델이기 때문에 넓고 와이드한 디자인을 구현하게 됩니다.

두 모델의 가장 큰 차이는 프런트 그릴입니다. 그릴과 에어 인테이크가 분리된 기존 아반떼와 다르게 신형아반떼는 현대 제네시스 쏘나타처럼 육각형 즉 헥사고날 그릴이 적용되었습니다. 제네시스부터 시작된 플루딕 스컬프처 2.0 디자인 언어가 쏘나타에 이어 아반떼에도 적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헤드램프 아래 안개등 모양도 크게 바뀌었는데요. 신형아반떼는 기존아반떼와 비교해서 안개등 모양이 크게 작아지고 단순한 원형 안개등이 적용되었습니다. 대신 안개등이 돌출되지 않고 범퍼 안쪽으로 패인 곳에 자리잡았습니다.

 

헤드램프 디자인은 단순하면서도 더 날렵해지며 헥사고날 그릴과 매칭되어 더 강인한 프런트 이미지를 구현했습니다.

 

 
리어 디자인의 경우 신형아반떼 리어램프 형상이 제네시스 그리고 아슬란 등의 대형세단과 유사해 보입니다. 트렁크 길이는 더욱 짧아진 대신 C 필러 경사가 더욱 완만해 보입니다.

 

 
조수석 전 측면 디자인입니다. 기존아반떼가 본넷이 짧은 전형적인 캡포워드 디자인이지만 신형아반떼는 본넷이 길어졌습니다.

 

 
운전석 방향 전 측면 또한 마찬가지로 본넷이 길어진 걸 눈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좌우 A필러와 그릴 끝부분을 연결하는 직선 라인이 더욱 두드러져 보입니다.

 

아반떼 뿐만 아니라 중, 소형차 중심으로 다시 본넷이 길어지고 있는 추세인데요. 지금까지 소형, 준중형 컴팩트 세단들이 넓은 공간활용성을 추구했다면 지금은 세단 본연의 디자인과 함께 스포츠카의 전형적인 비율인 긴 본넷, 짧은 트렁크 디자인이 가미되어 보입니다.

 

 

사이드 디자인을 보시면 본넷은 더 길어지고 트렁크는 더 짧아진 걸 추정할 수 있습니다. 기존아반떼처럼 신형아반떼 또한 프런트 펜더부터 리어램프까지 굵은 직선라인이 가미되었는데요. 다른 점이 있다면 기존아반떼의 경우 희미하게 시작해서 리어램프로 갈수록 선이 굵어지는데 반해 신형아반떼는 반대로 굵은 선에서 시작하여 리어램프에 가까워질수록 선이 희미해집니다.

 

사이드 디자인을 비교해보면 본넷은 확실히 길어졌습니다. 그리고 기존아반떼는 A 필러가 경사가 상당히 완만한데 반해 신형아반떼는 기존아반떼와 비교해서 A필러 경사가 가파른 편입니다.

 

 

A필러 각도를 가파르게 설계할 경우 장점은 전면시야 확보 및 코너를 돌 때 A 필러가 시야를 가리는 단점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제차 아반떼쿠페의 A필러 사진인데요. 좌측 코너를 돌 때 A 필러가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서 코너를 돌 때 진행방향에 있는 자동차와 사람을 보지 못해 아찔한 상황을 겪은 적도 있었습니다.


아직 완전히 공개되지 않아서 단정짓지 못하겠지만 랜더링 이미지를 볼 때 신형아반떼의 A 필러 각도는 기존아반떼보다 가파르게 설계된 걸로 예상됩니다.

 

신형아반떼에 바라는 점

 

 

비교이미지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신형아반떼는 더욱 역동적이고 남성적인 이미지를 구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A 필러 각도를 다시 가파르게 설계하면서 트렁크 길이가 더 짧아 보이는 스포츠카 디자인이 가미되었습니다. 흔히 롱노즈 숏데크라고 합니다.

 

관건은 파워트레인과 품질 내구성인데요. 기존아반떼는 아반떼 역사상 최초로 연료가 실린더에 직접 분사하는 직분사 시스템이 적용되었습니다. 따라서 높은 파워와 연비를 얻을 수 있었지만 주행거리가 많은 경우 노킹 소음이 올라오는 등의 결함을 호소하는 오너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신형아반떼는 이러한 노킹을 근본적으로 잡았으면 합니다.

 

또한 기존아반떼는 초기 모델에서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난 피쉬테일 현상(엄밀히 말하면 피쉬테일은 아니지만.....)으로 인한 고속주행 불안정 등도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그나마 2013년 기존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아반떼가 출시되면서 주행안전성이 향상되었지만 그래도 동급 모델인 쉐보레 크루즈 대비 불안한 주행안전성은 여전했습니다.

 

다행히 현대차 또한 신형 제네시스 이후 주행안전성을 크게 향상하는데 노력했고 얼마 전 시승한 LF 쏘나타와 K5의 경우 주행안전성이 이전보다 대폭 향상되었다는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신형아반떼 또한 이러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