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월12일, 5월13일에 이어 5월14일 5월17일에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소화물 배달 아르바이트 하고 온 레드존입니다.


5월12일에 주유를 가득한 상태에서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온뒤 게이지가 전혀 움직이지 않아서 놀랬었는데요. 하지만 그후에 연료게이지가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어제는 연료게이지가 상당히 많이 떨어졌습니다 ㅡ.ㅡ;


참고로 소화물 배달 아르바이트는 별거 없습니다. 가벼운 짐 30-40개 정도 들고나가 배달하는 끝이죠. ㅡ.ㅡ; 근데 이게 생각보다 힘드네요. 특히 저는 공단지역을 돌기 때문에 짐 하나 가따주는데 2-3km주행해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2000년대 중반까지 생산된 국산차들이 연비가 좋다는것을 눈속임하기 위해 연료게이지가 F에서 쉽게 떨어지지 않게끔 셋팅한 경우가 많은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또한 그렇게 셋팅된거 같았습니다. 이점이 너무 아쉬워요(경쟁차인 기아 모닝은 그래도 연료게이지가 비율에 맞게 떨어지는 편인데 쩝.......)


이제 조금있다가 소화물 배달하러 나가봐야 합니다. 그리고 오늘 일끝내고 주유소에 들러 연료를 가득 채운뒤 연비계산을 할 예정입니다. 확실하지 않지만 제 생각에 리터당 15km/l정도 나올거 같네요.(음 생각보다 저조하네요)


혹시나 잘 모르시겠지만 5월12일 가득 주유할때 트립A를 리셋했습니다. 그리고 주유 한 뒤 5월12일에 105km, 5월13일에 95.5km를 주행했었습니다.(트립A기준) 트립B는 5월12일에 시동걸고 출발할때 트립을 리셋한 기준입니다. 즉 한마디로 주유하기전 저희집에서 주유소까지 가는 거리가 포함된 거리라고 보면 됩니다. 

5월14일 금요일에는 가득 주유한뒤 300.2km의 거리를 주행했다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계산해보니 14일 하루동안 99.7km을 거리를 주행하였다고 나왔네요. 연료게이지가 아직 중간위에 걸쳐있긴 합니다.




그리고 어제 5월17일에는 트립A의 주행거리가 387.2km를 기록했습니다. 5월14일에 300.2km를 주행했으니 5월17일에는 정확히 87km의 거리를 주행한 셈입니다.


연료게이지는 1/3정도 남았는데요. 조금있다가 배달다녀온 뒤 주유소에서 가득 주유한 후 연비를 체크해 보겠습니다.


이 아르바이트 하다보니 택배직원들의 어려움과 애환을 어느정도 이해할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나마 전부 가벼운 짐들뿐이라서 그리 힘들지는 않지만 택배직원들은 때로 20kg이 넘는 무거운 화물도 직접 날라야 하는 어려움도 있죠.


오늘 포스팅은 이만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앞서 예고해 드렸던 바와 같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로 소화물 배달알바를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제 곧 좀있으면 나가봐야 하네요. 하도 움직이지 않다가 갑자기 막 움직이니까 몸이 엄청나게 피곤합니다^^; 이 알바 해보면서 택배기사들의 고충을 어느정도 이해를 할수 있더군요.


다름이 아니라 어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정확한 시내연비 측정을 위해 주유를 가득 채웠습니다. 그리고 트립을 리셋하였습니다.


제가 소화물 배달하는 지역이 주로 시화공단과 반월공단 그리고 안산 신길동, 이동 일대입니다. 보통 하루에 달리는 거리가 약 100km정도로 생각하시면 됩니다(출 퇴근 거리 포함)


뒷좌석 뒤에 있는 소화물들 보이십니까? 이게 제가 보통 하루 배달하는 소화물입니다.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 상자 한개는 보통 조수석에 싣고 다닙니다.


일하기전에 정확한 연비측정을 위해 가득 주유를 했습니다. 두번정도 밀어넣기 했는데 48000원 나왔네요.


5월 12일 소화물 배달도중 사진 한번 찍어봤습니다. 조수석에 있는 커다란 지도를 보는게 더 빠른데요. 포인트를 찍고 경로를 미리그리는게 시간을 좀더 단축하게 되더군요.


트립A는 주유소에서 가득 주유한 뒤 트립을 리셋한 것이고 트립B는 제가 집을 출발해서 회사에 도착후 소화물 배달하고 다시 집에 도착한 거리입니다. 5월12일은 공단지역이 많아서 거리가 좀 많이 찍혔네요.


마티즈의 경우 초반에 연료게이지가 잘 안떨어지다가 중간이후 빨리 떨어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번에도 어김없이 그런현상이 보였습니다. 시내주행만 달린 거리가 110km가까이 되는데 게이지가 안떨어진걸 보면 말이죠. 


5월13일 회사에서 마지막 정산후 한번 찍어봤습니다.


5월 13일에는 연료게이지가 작은눈금 기준으로 세칸 떨어졌습니다. 시동걸고 출발하자마자 한칸 떨어지고 나머지 두칸은 일하는 도중 한칸씩 떨어졌습니다.


5월 13일까지 달린 거리가 205.2km이니 205.2km - 109.6km = 95.6km를 달린셈이네요. 그리고 주유소에서 주유후 달린거리는 200.5km라고 나왔습니다.


조금있다가 다시 배달나갈건데요. 이 상태로 나간다면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시내주행만으로 500km이상 달릴수 있을거 같습니다.


오늘은 이만 줄이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안녕하세요. 레드존입니다. 제가 어제부터 소화물 운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데요. 소화물 운반할때 자차를 가진 사람을 환영한다는 업체가 있어 현재 거기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를 보신 분들이라면 알겠지만 저는 현재 GM대우에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롱텀테스트 하고 있습니다. 지난 2월4일에 차를 받았으니 현재 차를 받은지 3개월이 약간 넘은 상태입니다.


사실 그전에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보다 다른차들을 많이 시승해서 상대적으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탈 기회가 없었는데요. 어제부터 시작한 소화물 아르바이트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의 극한 시내주행연비를 테스트 해볼수 있게 되었습니다.




어제는 사실 처음 아르바이트 한거라서 그리 많이하지는 않았구요.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가지고 많이 뛸 겁니다. 그리고 정확한 시내주행연비를 체크하기 위해 연료를 풀로 채우고 연료가 거의 바닥날떄 다시 같은 주유소가서 연료를 다시 채워 연비를 체크할려고 합니다.


롱텀테스트용으로 맏은 차가 휘발유엔진에 4단 오토미션이 달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인데요. 사실 지금까지 나온 경차들의 경우 시내연비가 그리 좋지 않다는 평들이 많았습니다. 이번에 롱텀테스트하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과연 100% 시내연비가 어느정도 나올지 저도 궁금합니다.


더불어 차량을 테스트하는 가장 극한의 조건이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시내주행입니다. 제가 소화물 택배를 맡은 지역이 가다서다 반복하는 구간이 적지않은데(안산, 시화공단 일대입니다)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과연 그러한 극한주행을 반복하는 상황에서도 어느정도의 내구성을 보여줄지 저도 사뭇 궁금합니다.


그럼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극한의 시내연비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