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주에 크루즈5타고 부산으로 내려가는 도중 카캐리어에 의미심장한 차량들이 실려있어서 자세히보니 기아 프라이드 후속모델이 실려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니까 RIO라는 앰블럼이 붙어있고 전부 5도어 해치백스타일이라서 유럽에 수출하는 차량인듯 합니다. 헤드램프와 안개등 전부 프로젝션이 적용되어 있는데 HID헤드램프도 옵션으로 나올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1200-1600cc소형차는 경차와 준중형차 사이에 샌드위치처럼 눌려있어서 작년 엑센트와 아베오라는 신모델이 속속 투입되었음에도 판매량이 크게 부진합니다. 올해6월 판매량 기준으로 소형차판매량1위인 엑센트가 준중형차 판매량 꼴찌인 크루즈보다 판매량이 낮을 정도니까요.


그나마 기아 프라이드 후속이 올여름이후 국내에 출시된다고 하니 경차와 준중형차 사이에 짓눌려있던 소형차시장이 조금은 더 볼륨업 되지 않을까요? 더불어 기아의 경차인 올뉴모닝이 화려한 옵션으로 무장했으니 기아 프라이드 후속모델도 비슷한 옵션으로 젊은 소비자 특히 여성들을 많이 공략하지 않을까? 라는 예상을 해봅니다.  
Posted by 레드존


어제 저녁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프라이드 후속모델 디자인을 공개했습니다.


해외수출명 리오(국내명 프라이드) 후속모델 디자인을 보면 외관디자인은 그동안 기아자동차가 추구했던 패밀리룩 디자인으로 윗급모델인 K7, K5와 전반적으로 비슷한 모양이며 인테리어도 K5와 엇비슷합니다. 최근 자동차디자인 트렌드가 자동차 고유 패밀리룩 디자인으로 자사 브랜드 차량임을 한눈에 알아보기 쉽도록 디자인이 구현되어 있는데 프라이드 후속모델 디자인 또한 한눈에 기아차라는걸 알수 있습니다.


기아자동차 수석 디자이너인 피터 슈라이어가 프라이드 후속모델의 컨셉을 스포티&엘레강스라고 설명했습니다. 아마도 외관은 스포티하게 인테리어는 고급스럽게 디자인 되었다는 뜻인데요. 실제로 어떻게 나올지 궁금해집니다.


인테리어 디자인을 보니 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유행했던 ㄱ자 센터페시아 모양으로 디자인된게 가장 눈에 띄는데요. 기아자동차에서는 운전자 중심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편안함을 추구했다고 합니다. 아마도 소형차가 상대적으로 연령층이 젊고 혼자타는 경우가 많은점을 참고하였고 또한 윗급 K5와의 인테리어 디자인 패밀리룩을 고려했다고 보여집니다. 


프라이드 후속모델은 3월1일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되며 합리적이고 해치백디자인을 선호하는 유럽자동차시장을 주로 겨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파워트레인은 작년말에 발표한 신형엑센트와 동일한 1.4L ~ 1.6L 가솔린엔진이 적용되지 않을까요? (저배기량을 선호하는 유럽이라면 1.2L 카파엔진도 적용되겠죠)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