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제 기상청에서 예보한대로 수도권에 약10cm정도의 폭설이 쏟아졌습니다. 과거에는 눈온다하면 비가오거나 맑고 비오거나 맑다고 하면 폭설이 쏟아진 사례가 있어 최근 눈예보에도 에이 설마 하면서 기상청을 의심했었는데 이번예보는 잘 맞아떨어졌다고 볼수 있겠네요.

 

위 사진은 어제오후 강남역 풍경입니다. 눈도 눈이지만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내린눈이 녹지않고 그대로 얼어붙었습니다. 그나마 테헤란로나 강남대로등 큰도로는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만......

 

윗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강남역 뒤쪽 이면도로와 골목길은 전륜구동 후륜구동 할거없이 헛바퀴돌면서 힘겹게 주행하는 모습을 보실수 있으실겁니다. 영상속에 나오는 두 차량 타이어 자세히 못봤지만 두대모두 스노우타이어는 아닌듯 했습니다.

 

벤츠c클래스의 경우 타이어가 헛돌다말고 그냥 멈추는데 이경우는 운전자가 엑셀레이터 페달을 밟았다가 뗏다기 보다는 트랙션컨트롤 활성화로 인해서 자동적으로 구동축이 멈춘듯 합니다.(그냥 제 생각) 눈길에서 출발할때 차체자세제어장치를 끄라고 하는데 위 영상의 벤츠 c클래스는 아마도 차체자세제어장치를 비활성화 시키면 헛바퀴는 더 많이 돌았어도 출발은 좀더 수월했었을겁니다.

 

그전에 강남역 근처에서 점심먹고 막 계산하려던 찰나 음식점 창가에서 사람들이 웅성웅성 하는걸 보고 뭔가 싶어서 봤는데 4륜 구동 SUV인 혼다 CR-V가 골목길 한가운데를 막고 앞으로 가지도 뒤로 가지도 못하는 거였습니다. 그리고 앞쪽의 벽하고 살짝 박았는지 앞범퍼가 어긋나 있는 상태였습니다.

 

 저 모델이 2륜이나 4륜 모두 판매된걸로 알고있는데 운전자분께 물어보니까 4륜이라고 대답하시더군요. 

 

그런데 CR-V타이어를 보니까 여름용 UHP타이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통상 서머타이어는 대체로 더운 여름철이나 서킷이나 와인딩에서 가혹한 주행시 끈끈한 노면접지력을 확보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대신 온도가 낮고 눈이 내리는 겨울철에는 접지력이 크게 떨어지는 단점이 있죠(최근들어서는 차가운 노면이나 눈길에서도 접지력을 확보할수 있는 겨울용 UHP타이어도 출시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서머타이어가 장착된 차량은 겨울 한철이라도 스노우타이어나 겨울용 UHP타이어를 장착해야 합니다.(겨울용없다면 올시즌타이어도 괜찮습니다)

 

예전부터 저는 아무리 4륜구동이라도 타이어가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스노우타이어 장착한 전륜구동보다도 눈길에서 떨어질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어제 강남역 CR-V를 보면서 아무리 4륜구동이라도 겨울철에 맞지않으면 소용없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서머타이어 장착하신 운전자분들은 지금이라도 서머타이어를 빼시고 대신 스노우타이어등 윈터타이어나 차선으로 올시즌타이어를 장착했으면 합니다. 만일 그게 힘들면 미리 일기예보 보고 눈오는날에는 최대한 운전을 안하는게 좋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인터넷 뉴스기사나 자동차블로그를 보신 분들은 한번이상 보셨겠지만 겨울철 안전운전에 관한 팁을 한두번씩은 읽어보셨을겁니다. 날씨가 추운 겨울에는 노면이 얼어붙고 눈이 내리기 때문에 다른계졀에 비해 자동차에 준비해야 될 품목이 많습니다. 스노우타이어, 스노우체인은 꼭 갖춰야하죠.(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체인보다는 스노우타이어 장착하는것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겨울철 안전운전 가이드를 알고 있고 과거에 비해 도로안전시설이 보강되고 도로포장이 잘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겨울철 교통사고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눈길이나 빙판길이 미끄럽고 위험하다는걸 인지하고 있으면서 정작 운전할때는 그 위험성을 잊어버린게 가장 큰 문제라고 볼수 있겟죠.


그럼 겨울철 운행시 가장 위험한때는 언제일까요? 대부분은 눈올때라고 답할겁니다. 물론 눈오는날 주행할때 위험요소가 많습니다만 눈오는날보다 더 위험한 상황은 언비가 내리는 날입니다.


언비는 무엇일까?


어제 다음이나 네이버 포털에서 뉴스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상주 청원간 고속도로에서 17분 사이에 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기사내용은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01214009011 을 보세요.


어제 교통사고 때문에 총15대의 차량이 파손되고 7명이 숨지고 21명이 부상당했다고 합니다. 빙판길에서 과속을 한것이 가장 큰 사고원인이었다고 합니다.


어제 남부지방에 주로 비가 내렸는데요. 기온이 낮은 일부 내륙지방에서는 눈과 진눈깨비 그리고 언비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언비는 무엇일까요? 언비는 말 그대로 비가 내리다가 낮은 기온에 얼어붙은 비라고 보면 됩니다. 영어로는 언비에 수증기와 먼지가 붙으면 싸락눈이 되고 그렇지 않으면 얼음알갱이 즉 언비가 됩니다. 언비는 진눈깨비와 같이 보는경우도 많으며 영어로는 freezing rain 이라고 합니다. 위 그림을 보면 아마 쉽게 이해되실겁니다.


그렇다면 어제 사고가 났었던 상주의 날씨는 어떠했을까요? 기상청 자료를 검색해보니 상주는 비와 진눈깨비가 내렸다고 합니다. 교통사고가 일어난 시간이 새벽이었으니 새벽이나 오전에는 진눈깨비(언비)가 내리고 오후에 아마 비로 바뀌어 내린듯 싶습니다.


위 도표는 상주지역 강수량 측정 및 1분마다 기온변화를 관측하는 기온변화표입니다. 보통 고도가 100m 상승할 때마다 기온이 0.5 - 1도씩 낮아지는데 어제의 경우 낮은고도지역과 높은고도지역과 온도차이가 거의없거나 오히려 고도가 낮은지역의 기온이 더 낮았습니다. 이런날씨가 언비가 내릴가능성이 높은 날씨입니다.


언비는 얼음알갱이 형태로 내리기 때문에 시야가 제한된 깜깜한 새벽에는 그냥 비가 내리는걸로 착각할수 있습니다. 차라리 흰눈으로 내리면 사람의 눈으로 쉽게 확인할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스스로 감속운행 하게 되는데 언비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그대로 과속하게 되죠.


언비가 내리면 노면에 쌓인 얼음알갱이가 녹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그대로 빙판길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운전하면서 가장 위험한 도로가 바로 살얼음이 살짝 얼은 빙판길입니다. 시각적으로 잘 보이지 않아 평상시처럼 과속할 가능성이 높고 그러다가 긴급한 순간에 제동이 안되어 교통사고로 이어집니다. 어제 청원-상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도 이러한 이유로 발생했다고 보면 됩니다.


겨울철에 비가 내린다고 해서 안심해서는 안됩니다. 오히려 눈길보다 더 위험할수 있습니다. 요즘 차량들의 경우 바깥 외기온을 확인할수 있는데 비가 올때 외기온도가 영상5도 이하면 평소 빗길주행때보다 더 감속해야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이제 겨울입니다. 우리나라 겨울은 대체로 건조하면서 한파가 때때로 몰아치기 때문에 상당히 추운 편입니다. 따라서 자동차또한 겨울철을 맞아 월동준비를 해야 됩니다.

 

가장 필수적인 월동준비는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수 있는 스노우타이어 혹은 스노우체인입니다.

 

두번째는 바로 겨울철냉각수입니다. 냉각수는 말 그대로 뜨거워진 엔진열기를 식혀주고 온도를 유지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냉각수는 여름철에는 날씨가 더워지기 때문에  점검해줘야 하지만 겨울철에도 점검은 필수적으로 해야됩니다. 왜냐하면 겨울철의 냉각수 역할은 엔진열을 식혀주고 유지시켜주는 역할뿐만 아니라 냉각수가 얼지않기 위해 부동액이라는 물질을 일정비율 첨가합니다.

 

참고로 부동액은 겨울철에 냉각수가 결빙되지 않도록 방지하는 역할을 할뿐만 아니라 라디에이터코어, 호스, 워터펌프등 부품에 이물질 및 녹을 방지하는 역할도 같이 합니다.

 

냉각수는 주기적으로 교환해줘야 하는데요. 과거에는 1년에 한번씩 교환하라고 카센타에서 권유했지만 지금은 그렇게 자주 교환할 필요가 없습니다. 자동차메이커마다 혹은 차종마다 조금씩 다른데요. 통상 2-5년(혹은 4 - 24만키로) 주기로 냉각수 전체 교환을 하시면 됩니다.

 

 

 


보조냉각수통의 경우 MIN과 MAX로 표기되어 있는데 만약 보조냉각수통에 있는 표기가 MIN 아래로 내려갈 경우 그때는 다시 MAX만큼 냉각수를 보충하면 됩니다. 냉각수가 부족하면 운전자가 직접 보충해도 되지만 교환시기가 되면 반드시 카센타에 가셔야 냉각효율이 새차상태와 비슷하게 유지됩니다.

 

냉각수 교환시 혹은 보충시 주의사항이 있습니다. 냉각수는 통상적으로 부동액과 물을 각각 5:5로 섞어서 사용합니다.

 

그런데 부동액과 함께 물을 주입시 물은 반드시 수돗물과 증류수로 냉각수를 채워야 합니다. 지하수나 약수물의 경우 철분이나 아연성분이 있는데 이 철분과 아연성분이 기존냉각수와 화학반응을 일으키고 냉각수라인에 녹을 발생시켜 냉각성능이 저하됩니다.

 

또한 부동액의 경우 반드시 자동차메이커에서 규정하는 부동액으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부동액성분은 에틸렌글리콜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여기에 부식방지 및 세정제 역할을 하는 인산이나 규산을 섞어 부동액을 제조합니다.

 

현대 기아 삼성, 그리고 대우차중 일부모델은 인산이 들어있는 부동액을 사용합니다. 색깔은 녹색으로 되어있으며 쌍용차와 최근 나오는 대우차는 규산이 들어있는 부동액을 사용합니다. 쌍용차 순정부동액은 투명한 노랑색, GM대우는 붉은색입니다.

 

주의할 사항은 현대 기아 삼성 그리고 녹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일부 대우차량에 쌍용차 혹은 붉은색 대우차 순정 부동액을 주입하면 절대로 안됩니다. 반대로 쌍용차와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대우차량에 녹색 부동액을 넣어도 안됩니다.

 

만일 주입한 부동액이 서로 바뀌면 냉각수라인 막히거나 라디에이터에 부식이 생기면서 냉각효율이 떨어지고 심하면 냉각순환이 안되어 오버히트가 일어납니다. 그러기 때문에 부동액은 순정규격을 반드시 지켜야 됩니다.

 

특히 대우차량의 경우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과 녹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이 같이 생산된 관계로 정비사업소의 정비사또한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대우차를 소유한 운전자라면 부동액 교체하기전 반드시 어떤부동액을 넣었는지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삼성 SM5의 보조냉각수통입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바와같이  냉각수색깔이 푸른빛을 띈 녹색입니다. 삼성뿐만 아니라 현대 기아차 그리고 일부 대우차량들은 푸른색 냉각수를 사용합니다. 여기에 적합한 냉각수는 바로 아래에 있습니다.


 

마트나 자동차용품점에서 파는 대다수 냉각수들의 경우 현대 기아 삼성차에 적용되는 녹색냉각수입니다. 사진속의 SK냉각수 또한 녹색냉각수로 현대, 기아, 삼성차량에 적용할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체어맨600S 보조냉각수통입니다. 냉각수통을 보시면 옅은노랑색인데요. 쌍용차는 순정 냉각수 색깔이 노란색입니다. 쌍용차는 냉각수 세척 및 부식방지 역할을 하는 규산이 들어가 있어 인산을 들어있는 녹색부동액은 절대로 넣어서는 안됩니다. 또한 반대로 현대, 기아, 삼성차량에 쌍용순정부동액을 넣어서도 안됩니다.

 


쌍용자동차에서 나오는 순정냉각수입니다. 쌍용차를 소유한 운전자는 냉각수 보충할때 혹은 냉각수 교환할때 순정 부동액을 사용하는지 잘 체크하세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보조냉각수통입니다. 보시다시피 붉은색 냉각수가 들어있는데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라세티프리미어등 요 근래 나오는 대우차는 붉은색 냉각수를 사용합니다.

 

 

마지막으로 GM대우에서 나오는 순정 부동액입니다. 대우차의 경우 녹색냉각수를 사용하는 차량과 붉은색 부동액을 사용하는 차량모델이 같이 있으므로 대우차의 경우 냉각수 교환시 필히 운전자가 직접 냉각수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자동차 엔진의 열을 일정온도로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는 냉각수 관리를 철저히 하면 차를 그만큼 오래 사용할수 있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