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처음 공개된 더 뉴 아반떼 사진보고 설마했는데 길게 쭉 찢어진 삼각형 헤드램프 디자인이 적용됐습니다.


현대차의 역대 준중형 모델 중에서 디자인 호불호가 심하다고 생각되는데요. 일부 네티즌들은 전면부가 바람돌이 소닉과 비슷하다는 등 마치 만화캐릭터에 나올 법한 전면부 디자인을 갖췄습니다.


뒷모습 또한 위급 모델 쏘나타 뉴라이즈와 유사해 보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번 아반떼는 디자인 변화폭이 가장 큰듯 합니다.


현대차가 무슨 이유로 이렇게 디자인 변화를 크게 주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는 현대차가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발표한 르필루즈 컨셉카 디자인을 적용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생각됩니다.


현대차가 르필루즈 컨셉카를 소개하면서 흘러내릴듯 우아한 곡선미를 강조했다고 하는데요. 이는 과거  YF쏘나타, 아반떼 MD에서 적용했던 플루딕 스컬쳐 1.0 버전 소개한 것과 유사했습니다.



다만 르필루즈 컨셉카가 헤드램프와 그릴이 통합된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르필루즈에서 선보인 컨셉 디자인을 실제 양산차에 적용하기 시작한 디자인 현재 출시된 더 뉴 아반떼 그리고 쏘나타  뉴라이즈 부터라고 생각됩니다.


그렇다면 왜 이렇게 디자인이 언발란스하냐? 라는 의문을 제기할 겁니다. 저도 명쾌한 해답을 드리지 못하는 입장입니다만 전체적인 바디는 기존 플루딕 스컬쳐 디자인 언어가 적용된 상태에서 조금씩 르필루즈 디자인 컨셉을 적용하는 과정이라고 추측합니다.


실제로 이번에 나온 아반떼 그리고 르필루즈 컨셉카 전면 디자인을 계속 응시해보면 전체적인 디자인이 은근히 닮았습니다. 다만 우리가 양산차에서 보기 힘든 길쭉한 헤드램프 때문에 이질감을 크게 느끼는듯 합니다.


이번 아반떼는 현대차가 변경을 시도한 디자인 철학을 반영했다고 볼 수 있겠는데요. 아마 전체 차량이 모두 바뀌는 아반떼 풀모델체인지는 디자인 자유도가 높아지는 만큼 더욱 멋있게 디자인이 바뀔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짧게 더 뉴 아반떼 디자인만 언급해 보았습니다. 인테리어, 파워트레인 등 다른 요소는 직접 시승해봐야 알 수 있겠지요. 다만 기존 감마 GDI 엔진보다 효율성이 좋은 스마트 스트림 1.6G 엔진을 탑재한 만큼 상품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거라 예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