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단형 승용차 기준으로 보통 루프를 떠받치는 3개의 기둥이 있는데 이를 필러라고 합니다.


이 중에서 전면유리 좌우측에 위치한 필러를 A필러라고 합니다.


A필러는 단순히 유리를 고정하는걸 떠나서 정면충돌 사고가 발생시 충격에 밀리지 않고 버텨줘야 합니다. 그래야 승객석을 온전히 보존해 탑승자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만약 A필러가 교통사고로 구부러지면 탑승자는 중상 또는 사망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위 사진은 제가 예전에 찍었던 버스와 아벨라 교통사고를 촬영한 사진인데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A필러가 충격으로 거의 끊어지면서 승객석이 크게 밀렸습니다.


당시 운전자분은 아프다고 비명을 질렀고 119 구급대원이 응급처치후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2000년 이전에 출시한 오래된 국산차의 경우 A필러가 얇고 강성도 낮습니다. 예를 들어 엘란트라 1990~1993년식 1세대 모델과 현재 판매되는 아반떼 AD 비교해보면 아반떼 AD A필러 두께가 상당히 두꺼워졌습니다. 그만큼 사각지대도 커진 셈이죠.


문제는 A필러가 두꺼울수록 운전자가 볼 수 없는 사각지대도 커지게 되는데요.



특히 공기역학을 고려해 A필러를 극단적으로 눕힌 YF쏘나타 아반떼 MD 차량의 경우 좌회전할 때 A필러 사각지대 때문에 아찔한 상황을 겪은 사례가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동차 회사들과 대학 그리고 자동차연구원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A필러에 카메라 또는 거울 등을 활용해 A필러에 가려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국내대학교 재학한 학생들의 A필러 사각지대 해소 솔루션이 상당히 인산깊었습니다.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학생들이 출품한 A 플러스 필러는 A필러에 가려진 사각지대를 비추는 기술로 A필러 사각지대를 운전자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2012 미국 스파크 디자인 어워드 컨셉분야 작품에 선정됐는데요. 비록 실제 차량에 구현된 건 아니지만 이 기술은 자동차 A필러 사각지대를 해소할수 있는 방법 중 괜찮은 편이라고 생각됩니다.


이 외에도 토요타에서 특허로 출원한 투명 A필러 기술은 필러에 가려진 부분을 필러에 비추는 원리이며 특수 배치된 거울 구조물이 운전자에게 시야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교통사고시 탑승자의 안전을 지키지만 때로는 사고도 유발하는 A필러에 대한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