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위 영상은 휠 교체 후기를 영상으로 만든 것으로 순정휠 장착할 때와 경량휠 장착할 때 가속력 측정비교영상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군필자 분들은 아시겠지만 운동장에서 달리기할 때 무거운 군화를 신고 달리기하는 것과 가벼운 운동화를 신고 달리기할 때 아무래도 가벼운 운동화가 상대적으로 달리기에 더 좋고 속도도 더 빠를 겁니다.



자동차 또한 휠이 가벼워질수록 순발력 좋아지고 가속력이 증대된다고 하는데요. 흔히 알려진 상식으로는 휠 1kg 감량하면 공차중량 10kg 감량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맞는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경량휠 장착하면 장점이 많다고 하네요. 사실 요즘 휠튜닝은 운동성능 보다는 보여지는 시각과 오너의 취향이 더 많이 반영되기 때문에 정품휠이든 카피휠이든 가장 많이 이뤄지는 튜닝이기도 합니다.



얼마전 벨로스터 순정 18인치휠 대신 엔케이에서 나온 PFM1이라는 일본산 경량휠을 장착했습니다. 벨로스터 순정 18인치휠은 무게가 몇kg인지 정확히 밝혀진 바가 없습니다. 하지만 아반떼스포츠 18인치 순정휠이 약 12kg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반떼스포츠 뿐만 아니라 쏘나타, 그랜저 18인치 순정휠도 비슷한 무게를 지니고 있다고 하니 벨로스터 순정휠 또한 이와 다르진 않다고 봅니다. 스팅어, 제네시스 등의 후륜구동 세단의 휠은 조금 더 무겁습니다.



반면 엔케이 PFM1은 짝당 8.8kg이라고 합니다. 엔케이 제조사 홈페이지에서 얻은 스펙인데요. 현대 아반떼 16인치 순정휠이 짝당 9kg 정도라고 하니 상당히 가벼운 휠이라고 볼 수 있겠죠.


단순히 12kg에서 8.8kg으로 변경된 상태니 개인적으로는 가속력 등 운동성능 부문에서 많은 기대를 했는데요. 장착 후 주행해보니 기대 이하였습니다.



경량휠 교체시 느낀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요철구간에서 로드홀딩 증대


개인적으로 가장 만족하는 부분입니다. 불규칙한 요철 구간에서 고속주행시 18인치 벨로스터휠은 차체와 휠이 따로 노는 느낌이 들었는데요. 엔케이 PFM1 휠 장착후 따로 노는 느낌이 많이 완화됐습니다. 


휠과 서스펜션에서 올라오는 반응이 빨라진 만큼 범프 구간에서 불안한 느낌도 완화됐습니다. 그리고 미세하지만 승차감도 살짝 좋아졌습니다.



2, 좀더 원활하고 힘찬 스타트 가능


재차가 6단 수동변속기가 적용된 차량인데요. 스타트시 같은 수준으로 클러치 페달을 서서히 떼어도 힘이 조금 더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오르막 경사가 가파를수록 차이가 점점 커졌습니다.


3, 저속주행시 연비향상


시속 60km/h 이하 저속주행시 연비가 향상됐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만 순간트립 연비로 판단했기 때문에 실제 연비는 어떤지는 모르겠습니다.



4, 스티어링휠 반응 빠르고 민감해졌다.


정속주행시에는 단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아마 아반떼 MD 포함해 MDPS가 탑재된 오너분들은 흔히 겪는 일이지만 정속주행시 계속 스티어링휠을 좌우로 보정(일명 보타)를 계속 해줘야 하는데 경량휠 바꾼 후 더 민감해져서 솔직히 더 피곤합니다.


대신 와인딩로드나 슬라럼에는 좀더 스티어링휠 반응이 빨라졌는데요. 얼마전에 가평 화악산에서 와인딩로드 달려보니 벨로스터 순정휠 때보다 운전 재미가 있었습니다.

 

5, 시각적인 역동성(일명 뽀대)


이건 그냥 제 주관적인 기준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벨로스터휠보다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다음부터는 제가 느낀 단점입니다.



1, 전체 가속력 저하


가벼운 만큼 가속력 좋아질 거라 생각했지만 가속력은 오히려 좋지 않네요. 타이어는 똑같은 225/40/18에 같은 제품인 벤투스 V2 컨셉2입니다. 위에 있는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가속력 오히려 떨어집니다.


다만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가속력 떨어지는 것은 휠 옵셋과 림폭과도 관련 있다고 생각됩니다. 이전에 장착한 벨로스터 순정휠은 옵셋 49, 림폭 7.5J 인데 반해 새로 장착한 엔케이 PFM1 경량휠은 옵셋 45, 림폭 8J입니다. 



휠 계산기로 계산해보니 순정 벨로스터휠 대비 휠 바깥쪽이 10mm 더 밖으로 튀어나오는데요. 만일 순정 벨로스터휠과 동일한 림폭과 옵셋이면서도(튜익스몰에서 출시되는 휠도 거의 비슷합니다) 무게가 가벼우면 경량휠 효과 제대로 느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2, 고속연비 저하


이 부분도 좀 의외였습니다. 최고속 상태면 뭐 그러려니 하겠지만 80-120km/h 사이에서 정속주행해도 순정휠보다 오히려 연비가 살짝 낮아졌습니다.(이것도 트립 기준입니다)



왜 연비가 떨어지는지 궁금해서 재차를 유심히 봤는데 프런트 펜더에서 재차 앞타이어가 아주 살짝 밖으로 돌출됐습니다. 평소 아반떼 MD 휠하우스가 유난히 작게 설계됐다는 건 익히 들어서 알고 있지만 이 정도까지 작은 줄은 몰랐네요.


그래서 아반떼 MD 오너 중에서 휠 인치업 많이 하시는 분들이 i40 알루미늄 로워암을 많이 장착하시는데 이거 장착하면 로워암 길이가 살짝 길어 타이어가 휠 하우스 안쪽으로 들어간다고 합니다. 차후에 저도 i40 알루미늄 로워암으로 교체할 예정입니다.


3, 고속주행시 불안정성 증대


이 부분은 경량휠 장착전에는 믿지 않았는데 직접 체험해보니 고속에서 체감적으로는 불안감이 증대되긴 합니다.



4, 휠스포크 증가로 세차시 휠세척 힘듬


왜 스포크가 많을수록 휠세척이 힘든지 셀프세차를 통해 몸소 느꼈습니다. 그 후 저는 그냥 셀프세차 안하고 업체에 손세차 맡겨버립니다. 휠 컬러가 다크 실버라 휠에 분진이 많이 묻어있어도 별로 티 안나서 좋긴 하네요.


이상으로 경량휠 장착하면서 느낌 장점과 단점 나열해 봤습니다. 


그나마 전륜보다 후륜펜더가 조금 더 넓어서 그런지 사람 3명 태우고 트렁크에 화물 적재한 상태에서 지상고가 밑으로 내려와도 간섭은 없네요.




참고하자면 엔케이 PFM1 휠은 허브사이즈가 75이기 때문에 현대기아차 순정 허브사이즈 67.1보다 크게 나왔습니다. 따라서 75에서 67.1로 변환되는 허브링 필수로 장착해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레드존



합성유 또는 합성엔진오일에 관심 있거나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모빌’ 또는 ‘모빌원’이라는 이름을 대부분 알고 계실겁니다. 모빌은 미국 석유화학회사 ‘엑손모빌’의 윤활유 브랜드이며,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합성엔진오일 = 모빌 이라는 공식이 생길 정도로 모빌합성유는 합성엔진오일의 대명사라고 볼 수 있는데요. 저 또한 모빌원 엔진오일을 여러번 사용해본 경험이 있습니다. 



특히 모빌합성유 제품 중에서 일반주행과 와인딩 서킷에서 모두 만족하는 모빌원 0w-40 엔진오일은 듣기좋은 카랑카랑한 엔진음을 내면서도 6000rpm 이상 고회전에서도 부드럽고 매끄러운 필링을 구현해 제 취향에 딱 맞았습니다. 


엑손모빌은 현재 자사의 엔진오일 모빌을 애용하는 고객들을 위해 100% 즉석상품권 지급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두 달 동안 엑손모빌 지정정비소에서 모빌 엔진오일로 교환하는 모든 고객들 전원에게 즉석으로 상품권을 지급합니다. 



이벤트 참여는 http://promotion.mobil.co.kr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는데요. 주의사항이 있다면 반드시 스마트폰에서 해당 홈페이지를 열어야 즉석상품권 지급 이벤트에 참여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번 이벤트는 최고급 합성엔진오일 모빌원은 물론 모빌슈퍼 3000, 모빌 델박원 등 국내 정식 수입되는 모든 모빌합성유로 교환하는 고객들 전원에게 혜택이 준다고 합니다. 이벤트에 해당되는 엔진오일은 위 이미지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모바일 이벤트 페이지에서 엑손모빌에서 지정한 공식 정비업소 리스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식지정 정비업소에서 모빌 엔진오일 교환 후 쿠폰번호 등록하면 바로 즉석 상품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친구나 직장동료 등 지인들에게 이벤트를 추천해 지인이 교환 이벤트에 참여하면 즉석상품권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추천할 수 있는 지인은 3명 까지라고 하네요.


자동차를 보유하게되면 운전자들이 정비에 대해 몰라도 엔진오일은 주기적으로 교환해야 한다는 상식은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합성엔진오일은 일반 광유보다 수명이 더 길다는 사실 다들 알고 계시죠? 



현재 자신이 소유한 차가 엔진오일 교환시기에 임박했다면 모빌엔진오일 교환 후 상품권 지급 이벤트에 바로 참여해보세요. 자동차는 엔진오일 포함해 주기적으로 소모품 교체해주면 별다른 문제없이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공산품입니다.


------------------------------------------------------------------------------------------------------------------------------------------------------------------------


※본 포스팅은 해당 브랜드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받고 소개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레드존


지난 8월 아반떼 쿠페가 12만km에 도달하면서 클러치디스크와 경량플라이휠을 교환하게 됐습니다.


클러치디스크를 교환한 이유는 변속시 변속이 잘 안되고 뻑뻑하게 들어가거나 아예 들어가지 못한 증상을 겪었기 때문입니다. 


현재 글을 쓰는 시점이 9월이니 시간이 많이 지난 컨텐츠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제가 영상으로 정리해 봤습니다.



영상이 보이지 않는 분들을 위해 간단하게 사진과 함께 작성해 보겠습니다.



클러치디스크 등을 교환하기 위해서는 미션을 내려야 합니다. 변속기 모델명이 보이넹. M6CF3-1 이 변속기는 K3쿱, 벨로스터, 아반떼스포츠와 같은 변속기입니다.(단 기어비는 모델에 따라 서로 다 다릅니다)


내려진 미션입니다. 미션에 쇳가루가 많네요.

ㅏㅇ단

12만km동안 동력을 전달하고 끊어준 역할을 충실히 해준 클러치디스크입니다. 우측 상단의 포크같이 생긴 물체는 릴리즈 포크입니다. 가격 자체가 얼마 안하니 교환하는 김에 신품으로 교환하면 좋습니다.


변속이 안된 이유는 클러치디스크에 있는 스프링을 고정하는 리벳볼트가 깨지면서 스프링이 제대로 고정되지 않고 클러치 디스크 부품이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위에 보이는 볼트조각이 클러치디스크 스프링을 고정하는 리벳볼트입니다.


이왕 내리는 김에 플라이휠도 교환합니다. 최근 현대기아차는 디젤차와 고출력차 중심으로 듀얼메쉬플라이휠을 적용하는데요. 제차는 불행인지 다행인지 싱글메쉬플라이휠입니다. 


그래서 가격 자체도 6-7만원 뿐이라고 하네요. 다만 저는 가볍고 반응좋은 경량플라이휠을 장착하고 싶어서 기존 플라이휠을 내립니다.



새로 장착할 경량플라이휠입니다.



경량플라이휠과 기존플라이휠 비교한 사진입니다. 한눈에 봐도 왼쪽 경량플라이휠이 가벼워 보이죠.


장착후기


일단 변속시 조금더 빨리 rpm이 떨어지고 엔진반응도 조금 더 좋아진듯 합니다. 하지만 이는 순정보다 조금 더 빨라진 것이지 극적으로 빨라지거나 하진 않습니다. 만약 더 빠른 리스폰스를 원하면 맵핑 등의 다른 방법도 병행해야 할듯 합니다.


경량플라이휠 장착후 가장 큰 변화는 전체적인 가속력이 향상됐다는 점입니다. 흔히 경량플라이휠은 중저속에서 가속력이 더 좋아지지만 관성 부족으로 최고속이 떨어진다고 하는데요 제차는 초중고속 관계없이 순정보다 좀더 빨랐습니다.


경량플라이휠과 순정플라이휠 장착시 가속력 비교영상은 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연비도 살짝 더 좋아진듯 하고요. 


다만 단점도 있는데 출발시 아무래도 구동력이 좀 약하다는 느낌이 있으며, 1300rpm 이하 저회전에서 가속페달 살짝 밟으면 덜덜덜 떨리는 증상이 있습니다. 그리고 변속 잘못할때 흔히 발생하는 말타기 현상도 좀더 심해졌고요.


그렇다고 해서 공도에 지장줄 정도로 운전히 힘들거나 하진 않습니다. 순정플라이휠 장착할때보다 변속시rpm 등을 좀더 신경쓰면 순정과 차이없는 편안한 운전 가능합니다.


일단 후기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레드존


지난해 4월초 국토교통부는 세타 GDI 엔진과 세타 터보 GDI 엔진을 탑재한 약 17만1,348대에 대해 리콜조치를 시행했습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크랭크샤프트 그리고 크랭크샤프트와 맞닿는 저널베어링의 마찰열을 제어하는 목적으로 샤프트의 오일홀이 제 역할을 못해서 리콜을 실시했다고 합니다. 오일홀에 이물질이 끼면서 오일 공급이 제대로 안되어 크랭크샤프트와 저널베어링 마찰열이 지나치게 높아져 소착현상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해당 차량은 리콜과 함께 보증기간을 5년에 10만km에서 10년 19만km로 늘렸다고 합니다. 


그런데 최근 현대기아차에서 2.0L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으로 폭넓게 적용중인 누우엔진에도 비슷한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하나의 사례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누우엔진이 탑재된 2012년식 i40 차량이 주행중 엔진 부품에 문제가 발생해 실린더 블럭에 구멍이 뚫린 사례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위 영상을 보면 나옵니다. 


차주분이 영업직이어서 주행거리가 많았는데요 주행거리는 약23만km, 시내 3, 고속 7의 비율이고,  별다른 사고 이력은 없으며, 블루핸즈에서 엔진오일을 8000~1만km 주기로 교체했다고 합니다. 엔진오일 교환시 비용은 약 16만원 이었다고 하네요. 금액 규모만 봐도 고급 엔진오일로 차를 관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차주분은 고속도로주행이 많지만 5000rpm 이상 고회전은 잘 사용하지 않고, 빨리 달려봐야 140km/h 정도만 밟았다고 합니다.


2012년식 i40에 탑재된 누우 GDI 엔진 겉보기엔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3번 실린더 벽면에 구멍이 뚫린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크랭크샤프트하고 저널베어링 접촉면 또한 소착된 흔적이 보입니다.


실린더 블럭은 어떨까요? 세타엔진의 경우 피스톤과 실린더 벽면이 마찰로 인한 피스톤 스커핑 현상이 종종 발생합니다.


자세히 보면 2번과 3번 실린더 벽면에 세로 스크레치 흔적이 보입니다. 다만 1번과 4번 실린더는 거의 흔적이 없네요.


23만km 주행한 엔진이니 제조사는 문제없다?


한때 이 사례를 접할때 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습니다. 다만 차주분이 주기적으로 엔진오일을 교체했고 주행환경또한 고속도로 또한 외곽주행 비율이 높았으면 무리하게 rpm을 높이지 않았다고 하니 이걸 전적으로 차주의 문제 또는 운이 없다고 단정지을수도 없는 실정입니다.



해당 사례를 조사하기 위해 차주분 만나기 전에 문제의 엔진이 보관된 엔진수리전문 공업사 가서 이야기 들어보니 세타엔진 외에 최근에는 누우 엔진도 리빌드 즉 보링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고 합니다. GDI 든 CVVL이든 관계없이 말입니다. 위 사진에 수리하는 엔진 또한 누우 엔진입니다.


무엇보다도 i40 동호회 중심으로 엔진 트러블로 인해 유상 또는 무상으로 엔진 교체했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제차 또한 누우 GDI 엔진이 탑재된 아반떼를 소유하고 있는데요. 제차는 아직 별다른 이상이 없는 편이지만 위와 같은 사례를 접해보니 저도 마음 한구석에 불안한 감이 없잖아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