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해들어서 시작된 기름값 상승이 지금까지 한번도 떨어지지 않고 계속 쭉쭉 상승만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지진과 리비아 내전 거기에 다국적군의 리비아 공습으로 인한 해외악제로 인해 국제유가가 다시 상승하면서 정유사가 주유소에 공급하는 휘발유 공급가격이 1주일만에 무려 50원이상 상승하였다고 합니다. 따라서 조만간 휘발유값을 포함한 유류값이 다시 크게 상승하리라 예상됩니다.


비싸지는 기름값때문에 운전자분들이 다시 연비가 좋은 소형차나 경차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인데요. 지난 3월19일 오전 MBC 경제매거진M에서 권위있는 자동차전문가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님과 대림대학 김필수 교수님이 올뉴모닝과 쉐보레 스파크(지엠대우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비교시승 하시면서 두 차종 비교평가를 하였습니다. 


해당 프로그램 보고싶으시면 옆의 링크 클릭하시면 됩니다. http://imnews.imbc.com/weeklyfull/weekly05/2815142_6417.html


제가 최근에 쓴 포스팅을 보신 독자분들은 아시겠지만 스파크(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오랫동안 타봤고 신형모닝도 며칠 시승했습니다. 특별히 어떤차가 좋고 어떤차가 나쁘다 할수 없을정도로 두 차량은 장점과 단점을 고루 가지고 있습니다. 스파크는 주행안전성과 튼튼한 섀시와 주행안전성 올뉴모닝은 대형세단과 비슷한 수준의 편의사양과 스파크대비 저속토크가 좋은게 돋보였습니다.


그런데 위 프로그램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시속70-80킬로미터 정속주행연비 부문에서 의외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올뉴모닝과 스파크의 정속주행 연비측정을 위해 애프터마켓용 연비측정기를 판매하는 담당자가 올뉴모닝과 스파크 동일한 구간40km를 왕복주행하여 연비측정을 했는데요. 예상과 달리 공인연비가 2km/l더 떨어지는 스파크가 올뉴모닝보다 실제연비가 약간 더 좋았습니다.


동일한 구간을 시속 70-80km/h 정속주행시 올뉴모닝 18.9km/l, 스파크는 19.6km/l의 실제연비가 나왔는데요. 연비측정방식이 특정주유소에서 연료를 가득주유하고 일정구간을 주행한뒤 다시 동일한 주유소 동일한 주유건으로 가득 주유한뒤 일정구간 주행거리수를 가득주유한 연료량으로 나눈 풀투풀방식 실제연비츠정이 아닌 연비측정기에서 나온 결과를 그대로 반영했습니다. 그러니 방송에서 스파크연비가 더 잘나왔다고 해서 실제연비가 스파크가 더 좋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그런데 방송에서 나온 연비결과가 맞다면 왜 올뉴모닝 정속주행연비가 스파크보다 더 떨어질까요? 당시 실험에 참여한 시승차들의 주행거리의 경우 올뉴모닝이 4000km로 스파크의 2000km보다 두배 더 주행한 상태라 길들이기는 더 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그래서 곰곰히 생각해 보다가 올뉴모닝이 정속주행면에서 스파크보다 불리한 요소가 있었음을 기억했습니다.


그렇다면 올뉴모닝이 스파크대비 정속 및 고속주행시 불리한 요소는 무엇이었을까요? 제가 생각한 바로는 고속 혹은 정속주행시 가속페달을 밟았다 뗄경우 엔진브레이크가 올뉴모닝이 스파크보다 더 강하게 걸린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기어비 자체는 스파크가 더 높습니다. 기어비가 높을수록 엔진브레이크가 더 강하게 걸립니다.


예를 들어 올림픽대로 천호에서 강일IC 방향으로 가다보면 약간의 언덕구간이 있는데요. 언덕을 올라가고 다시 내려올때 스파크는 D레인지상태에서 시속 80km/h까지 밟은뒤 엑셀레이터 페달에서 발을 떼면 속도가 줄지않고 그대로 유지됩니다. 스파크 수동 즉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수동또한 기어 5단 상태에서 엑셀레이터에 발 떼면 속도가 줄어들지 않습니다.


그러나 올뉴모닝의 경우 D같은방법을 적용할때 스파크처럼 속도유지가 되지 않고 속도가 줄어듭니다. 한마디로 올뉴모닝이 스파크보다 주행중 저항을 더 많이 받는다고 볼수 있습니다.
 

올뉴모닝이 스파크보다 주행저항이 더 큰 요인이 무엇일까?


자동차는 속도를 올리기 위해서 공기저항과 타이어와 지면에 닿는 구름저항을 이겨내는 엔진힘을 필요로 합니다. 따라서 고속주행중 속도가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연료는 더 먹게됩니다. 자동차메이커는 이를 오래전부터 인지하고 차체의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유선형으로 차를 설계하고 최근에는 타이어재질이 부드럽고 구름저항이 적은 실리카타이어등을 적용하여 주행저항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올뉴모닝의 경우 스파크보다 공기저항이나 구름저항이 커서 고속주행연비가 안좋다라고 결론내리기는 힘들거 같습니다. 제가 알기론 스파크의 공기저항계수가 0.33cd인데 반해 올뉴모닝이 0.32cd로 알고 있습니다. 즉 공기저항계수는 오히려 올뉴모닝이 더 적다고 볼수 있지요.


타이어폭의 경우 올뉴모닝이 175mm, 스파크가 165mm의 타이어폭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올뉴모닝이 타이어와 지면이 마찰되는 저항이 10mm정도 더 받는다고 볼수 있겠는데요. 그러나 10mm정도 차이는 연비에 크게 구에받지는 않습니다.


그렇다면 제가 생각한 올뉴모닝이 스파크보다 주행저항이 많은 요인이 무엇일까요?


실린더당 배기량이 올뉴모닝이 스파크보다 크고 특히 스트로크 사이즈가 스파크보다 큰게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됩니다.


몇몇네티즌들이 기통수가 적기 때문일수도 있다고 하는데 엔진기통수 자체는 관련이 없습니다. 다만 카파엔진의 경우 기통수가 적어지면서 실린더내 배기량이 늘어났습니다.


따라서 실린더당 배기량이 커졌고 특히 이론상 저속에서 토크가 높아지는 스트로크 사이즈가 상당히 커졌던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시내주행 혹은 언덕주행시 스파크보다 좀더 여유로운 주행이 가능했습니다.


문제는 정속주행시나 고속주행시 엑셀레이터 페달에서 발을 뗄떼 엔진브레이크가 더 강하게 걸리게 됩니다. 따라서 동일한 구간을 주행할때 스파크대비 좀더 엑셀레이터 페달을 많이 밟아야 됩니다.


그리고 예전에 다른 자동차전문가분께 들은 기억으로는 엔진압축비가 높을수록 탄력주행에 불리하다는 말을 얼핏 들었는데 이건 확실한 사실인지는 알수 없습니다. 스파크의 엔진압축비는 9.8:1 올뉴모닝의 경우 제원에는 안나와있지만 올뉴모닝에 적용되는 3기통 카파엔진의 윗급이라 할수 있는 4기통 카파엔진의 엔진압축비는 10.5:1인걸 감안하면 올뉴모닝 엔진도 10:1이상 되리라 생각됩니다. 아무튼 이부분은 참고사항으로만 보셨으면 합니다.


MBC 경제메거진M 에서 전격비교한 올뉴모닝과 스파크 고유가 시대에 조금이라도 연비가 좋고 경제적인 차를 소개한 프로그램 취지에 동감합니다. 기름 한방울 나오지 않는 우리나라의 현실을 감안해서 경차나 소형차등 연비좋은차가 더 사랑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전체적으로 올뉴모닝이 스파크보다 더 늦게 나온 차량인만큼 상품성 면에서 더 좋습니다. 하지만 국도 및 고속주행이 많다면 스파크도 괜찮은 선택이라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