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인터넷에서 자동차관련 뉴스를 보니까 코란도C가 지난달부터 3월11일까지 총4200대가 사전계약 되었다고 합니다. 국내의 몇몇 인기차종이 사전계약물량 1만대 돌파한 경우도 있었지만 쌍용자동차의 생산량과 인플레로 인한 물가상승 그리고 국제정세 불안으로 인한 고유가를 감안하면 사전계약 물량 4200대는 상당한 성과라고 볼수 있습니다.


사실 쌍용의 SUV는 무거운 프레임바디를 고수하였고 2000년대 중반이후 엔진스펙도 경쟁사보다 뒤쳐지면서 쌍용차는 위기를 겪게 되었습니다. 사실 작년까지만 해도 쌍용자동차는 이대로 사라질수도 있겠다라는 부정적인 예상도 했었는데 올해초 나온 코란도C를 보니 개선해야할 부분도 있지만 생각외로 완성도가 높아 경쟁모델인 투싼IX나 스포티지R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는걸 실감할수 있었습니다.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이정도 차량을 만든 쌍용자동차에 경외심까지 들 정도였습니다.


국제유가 폭등 및 물가상승으로 소비위축이 우려되는 현재의 경제상황에서도 불구하고 코란도C가 이처럼 예상외의 사전계약물량을 달성한 것은 경쟁사에 비해 뒤쳐지지 않는 상품성에서 찾아볼수 있습니다. 특히 코란도C의 수동미션 연비의 경우 동급경쟁모델과 비교시 공인연비가 오히려 높아 친환경성과 경제성에서 우위를 점할수 있게 되었습니다.(쌍용차가 코란도C에 관련된 마케팅할때 꽤 유용하게 써먹을수 있습니다. 동급최고의 연비 이런식으로 말이죠^^)


물론 대다수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오토미션 모델의 경우 경쟁사보다 공인연비가 약간 떨어지지만 큰 차이가 나지 않는 편이지만 가격이나 옵션 면에서 동급 차량과 비교시 경쟁력이 의외로 높은 편입니다.


예를 들어 기아 스포티지R의 경우 모델 트림과 옵션정책이 우리나라차에서 흔히 볼수 있는 수직체계입니다. 가장 기본형인 LX가 있고 그 위에 TLX, 그리고 아래의 모든 옵션을 포함한 최상위급 LIMITED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코란도C의 경우 최상위 모델트림인 클래시 이외에 시크와 클러비는 수직체계라기 보다는 구입하는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가격과 옵션을 설정했습니다.


언뜻보면 코란도C 시크트림이 클러비보다 낮은 트림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시크 K-LOOK 트림의 경우 클러비트림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가격이 더 높습니다. 따라서 사용자 취향과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옵션을 선택할수 있는 자유도가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코란도C 시승기에서도 언급했지만 정숙성을 선호하는 국내소비자들의 취향을 코란도C에서는 잘 받아들였습니다. 전고가 높은 SUV라서 풍절음은 적지않게 유입되지만 노면소음 유입이 적었고 엔진자체의 정숙성도 좋았습니다. 


다만 소비자들의 시선을 더욱 끌려면 경쟁사보다 열세인 실내인테리어를 개선해야될 필요도 있습니다. 센터페시아가 심플하고 간결해 보이긴 하지만 비교적 화려한 센터페시아를 좋아하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입맞과는 맞지않는 경향도 없잖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코란도C가 우리나라에서 대박치기를 바랍니다. 그동안 국내SUV시장은 현대 기아차가 거의 독점하다시피 했는데 강력한 경쟁모델이 있어야 현대 기아차의 SUV또한 더 좋은 상품으로 국내소비자들에게 소개할수 있겠죠.


오늘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