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다음 자동차메인에 보면 초보운전자들을 위한 자동차관련 상식을 올리시는 파워블로거분이 계셔서 저도 유심히 보고 있습니다. 일단 초보운전자에게는 확실히 도움이 되는 내용이 많고 저도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 약간 잘못된 내용도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오늘 올라온 다음 메인 내용중 자동차히터에 대한 상식도 마찬가지입니다. 못보신분 계신다면 혹시 모르니까 아래 링크 걸겠습니다.


http://v.daum.net/link/12842487


링크를 통해 내용을 보셨는지요? 그렇다면 어떠한 내용이 잘못되었는지 제가 설명하겠습니다.


링크를 보면 자동차의 히터를 사용할때 연료소모가 안된다 라는 문구가 있습니다. 사실 대다수의 차량에는 맞는말입니다. 그러나 초창기 커먼레일 차량인 쏘렌토, 싼타페, 그리고 쌍용자동차의 SUV모델의 경우 겨울철 냉간시 시동걸때 냉각수온도를 높이기 위해 연료를 소모하는 메커니즘을 가지고 있습니다.


냉각수를 데우기 위한 장치는 크게 두가지로 나누어집니다. 쌍용자동차와 예전 현대기아차의 SUV경우에는 연료를 연소하여 냉각수온도를 높이는 연소식 히터 방식을 쓰고 있으며 현대 기아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디젤승용 및 디젤SUV차량은 PTC방식이라고 전기를 이용한 공기가열식 히터를 사용합니다.


PTC방식은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전기를 이용한 공기가열식 히터입니다. 실내로 유입되는 공기 출구에 별도의 세라믹소자를 넣은뒤 초기시동시 전기가 세라믹소자에 공급되어 세라믹이 가열되면서 공기를 덥혀주는 방식입니다. 이방식은 연료소모가 별도로 들지는 않습니다만 PTC가 작동될시 전력이 부족할 경우 ECU가 엔진회전수를 조금 더 올려 알터네이터가 전력을 좀더 원활히 생산합니다.   


렉스턴등 쌍용SUV를 타셨던분들은 추운겨울날 시동키를 끄고 뽑아도 키만 뽑혀져있고 엔진은 계속 공회전으로 구동되다가 시간이 지나 저절로 꺼지는 경험을 해보셨을 겁니다. 이것은 FFH라는 히터회로에 들어있는 소량의 연료를 완전히 연소시키기 위한 과정입니다. FFH방식이라고 명명된 이것은 히터로 유입되는 냉각수 온도를 높이기 위해 연료를 연소시켜 냉각수를 높입니다. 지금도 렉스턴에는 FFH방식과 PTC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FFH방식은 PTC에 비해 냉각수가 빨리 가열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연료가 별도로 소모되는 단점을 지니고 있으며 측히 초기시동시 약 10-20초정도 불완전연소로 인해 배기구에 흰연기가 나오게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가솔린차량은 별도의 가열식 히터가 없기때문에 위에 링크된 내용이 맞습니다. 그러나 디젤차량중 연소식 히터가 적용된 차량은 연료가 미세하게나마 소모된다는점은 오너분들이 아셨으면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