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석연휴가 지나고 새로운 첫주가 시작되었습니다만 월요일이라 그런지 오더가 그렇게 많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평소 월요일 보다는 오더가 약간 많았네요.


월요일 밤과 화요일 새벽에는 단거리보다는 편도거리가 약 20km내외의 중거리콜 두개를 탔습니다. 먼저 탄것은 오이도에서 개봉동으로 가는것이었고 그 다음은 오이도에서 인천 계양으로 가는 콜이었습니다. 콜이 자주없는 월요일이나 화요일의 경우 단거리만 타는것보다는 중장거리콜을 타는게 더 이득이 될수도 있습니다.


1, 첫번째 대리차량 YF쏘나타 가솔린오토




첫 오더는 오이도에서 개봉동까지 가는 오더입니다. 중간에 시흥시 안쪽으로 들어가는 경유가 포함된 오더이며 차종은 YF쏘나타입니다. 파노라마 선루프는 없는 모델이며 중 고급형 이상 모델로 추정됩니다.


주행거리가 17000km정도 달렸다고 주행거리계에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만약 YF쏘나타 출시되자마자 구입했다면 적정한 주행거리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본래 정왕IC에서 제3경인고속도로 타고 KTX광명역으로 가는게 가장 빠른데 차주분이 그냥 국도로 가자고 해서 시간이 좀 걸렷습니다. 아마 통행료가 아까워서 그런거 같은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시흥에서 광명 넘어갈때는 고속도로 이용하는게 가장 빠르다고 생각됩니다.


키로수가 아직 많이 안되어서 그런지 특별한 이상점은 없었습니다. 다만 대쉬보드 안쪽에서 간헐적으로 딱딱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요. 주로 네비게이션을 사제로 매립할때 제대로 매립하지 않은 차량에게 간혹 그러한 소음이 들렸지만 제가 대리한 YF쏘나타의 경우 완전순정모델이라서 아마 대쉬보드 조립할때 잘못 조립된걸로 생각됩니다.


개봉동 목적지에서 3만원 받고 오더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시내버스타고 오이도역 거쳐 다시 오이도해양단지에 들어갔습니다.


2, 두번째 대리차량 비스토 가솔린 오토




첫번재 대리끝내고 한동안 콜이 뜨지 않아 사무실에서 대기하다가 핸드폰으로 오더를 잡았습니다. 오이도에서 계양구 동양동까지 가는 오더인데 3만원짜리 오더라서 단가가 비싸지 않지만 대신 콜무 그러니까 수수료가 없는 콜이라서 6000원이 수수료로 빠지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차량은 비스토 오토모델인데요. 주행거리는 10만키로를 훌쩍 넘었고 차주분이 젊으신 분입니다.


계기판에 rpm게이지가 없었고 속도계와 수온계만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그당시 경차들 보면 rpm게이지가 없는 경우가 많았죠^^; 


A필러쪽에 볼트게이지와 rpm게이지를 사제로 달아놓았는데 rpm게이지의 경우 실제 엔진회전수와 맞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어 공회전시에는 rpm게이지가 500rpm이하로 떨어져 있었고 시속100km/h주행시 rpm은 2500rpm아래를 가리키고 있었습니다. 


제기억으로 비스토가 초기에 3단오토 밀레니엄 모델 출시하면서 4단 오토로 바뀌었는데 4단 오토라도 시속100km/h에서 rpm은 3000rpm이 넘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800cc경차에 확실히 배기량의 한계 때문인지 계기판 기준으로 시속120km/h이상은 가속이 거의 되지 않습니다. 제가 예전에 탔었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오토와 모닝오토의 경우 시속140km/h까지 그럭저럭 가속이 된걸 감안하면 확실히 배기량 200cc 차이는 크다고 생각됩니다.


목적지 도착후 콜비3만원 받고 종료했습니다. 그리고 홍대입구에 볼일이 있어 계산동까지 뛰고 걷고 한끝에 대리셔틀 타고 합정으로 넘어갔습니다.


수익은 3만원 + 3만원 = 6만원이며 여기에 버스비 1400원, 셔틀비4000원을 제하면 순수익은 54600원이 남았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