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상 최초로 열리는 F1 코리아 그랑프리 D-50일을 기념한 서킷런 행사를 앞두고 볼거리도 많았지만 운영위원회의 미숙한 운영 그리고 적지않은 문제점도 노출했습니다. 이러한 부분은 F1운영위원회에서 개선해줄 것으로 믿습니다. 앞으로 영암서킷에서 계속 포뮬러원 머쉰들이 레이스 하는걸 보고 싶으니까요


다만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D-50서킷런 행사자체는 볼거리가 많았습니다. 특히 레드불에서 포뮬러원 머쉰이 영암 인터네셔널 서킷을 질주할 때 가슴을 울리는 포뮬러원 엔진소리가 너무 감동적이었습니다.


장막이 내려가면서 모습을 나타낸 레드불 F1머쉰입니다.


우렁찬 엔진음을 들려주며 서킷을 향해 전진하는 레드불 F1머쉰 드라이버는 HRT F1 팀에 소속되어 있는 인도인 드라이버 카룬 찬독이 운전하였습니다.


F1머쉰이 경기장 질주할때 대기하고 있는 레드불 미케닉분들 생각외로 잘생기신 분들이 많더라구요.


첫 주행을 마치고 돌아온 F1머쉰을 패독으로 끌고 들어가는 레드불 미케닉분들입니다.


정비를 마치고 두번째로 서킷 진입하고 있는 레드불 F1머쉰


두번째 주행할때 찍은 레드불 F1머쉰 사진입니다. 연사 시도한끝에 겨우 하나 건졌네요. 


제 동료 블로거인 카앤스페이스가 F1주행영상을 찍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F1머쉰이 다시 정차하였습니다. 이번에는 패독으로 들어가지 않고 서킷 한쪽에 대기했습니다.


뜨거운 F1엔진의 열기를 빼기 위해 컴프레셔로 열기를 빨아들이고 있는 레드불 미케닉 얼굴 자세히보면 땀이 송글송글 맺혀있는게 보일겁니다.


이번 행사에 각계각층 고위급 인사가 방문했는데요. 컴프레셔로 F1엔진 열기를 빨아들이고 있는 미케닉을 문화관광부 유인촌 장관이 부채질 해주고 있습니다.


전남 영암 인터네셔널 서킷을 주행한 HRT팀 소속의 카룬 찬독입니다. 인도인 드라이버인데요. 비록 레드불 머쉰을 시범주행했지만 HRT팀에서 브루노 세나와 함께 F1머쉰을 주행한다고 합니다.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는 카룬 찬독과 유인촌 문화관광부 장관, 전라남도 도지사님 그외 관계자 분들입니다. 이날 파이팅 정신을 이어받아 F1진행이 순조로왔으면 좋겠습니다.


이튿날에는 택시드라이빙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솔직히 택시드라이빙 이벤트 또한 중구난방적인 이벤트로 변했는데요. 이부분은 나중에 포스팅하겠습니다.


이날 택시드라이빙 차량은 제네시스쿠페 레이싱카로 3800클래스에 출전하는 차량입니다. 그리고 드라이버는 일본인 드라이버인데 자세히 못보았으며 드라이버가 일본인이라 서로 말이 제대로 통하지 않았습니다. 다음에 외국어 공부좀 해야겠네요.


영암 인터네셔널 서킷을 질주하고 있는 제네시스쿠페 레이싱카입니다.


택시드라이빙이 끝나고 S-Oil소속의 황진우선수를 찍어보았습니다. 작년 이맘때까지만 해도 문막 안전강사로 일하면서 자주 보던 선수인데 요 근래 만나기 힘드네요^^;


오늘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생각해보면 자동차업계 바닥 의외로 좁은 편입니다. 관계자분들과 얘기하다보면 자동차업계에 일어난 이벤트나 사건 그리고 알지못했던 내막등을 알게 되는데요. 그래서인지 글쓰거나 말할때 더욱 조심스러워 지게 되고 신중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