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영국 그랑프리 챔피언은 레드불 레이싱의 마크웨버가 차지했습니다. 이번경기는 제가 보지 못해서 보도자료만 요약해서 올리겠습니다.


-----------------------------------------------------------------------------------------------------------


지난 7월 11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10라운드 에서 마크 웨버(레드불 레이싱, 호주)가 체커기를 올렸다.


5.891㎞의 서킷을 총 52바퀴 도는 영국의 실버스톤 서킷에서 마크 웨버는 1시간 24분 38초200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시즌 3승과 함께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다.





팀 동료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도 레드불 레이싱의 선전을 도왔다. 세바스찬 베텔은 1랩에서 타이어가 터지는 사고로 최하위로 밀려났지만 7위까지 오르는 맹활약을 선보이며 포인트 획득에 성공했다.


특히 전설의 독일 드라이버,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마저 추월하는 명장면을 연출하며 포뮬러원의 세대교체를 다시금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영국 출신 월드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은 마크 웨버에게 1.3초 뒤진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며 홈무대에서의 우승의 아쉬움을 달랬다. 하지만 루이스 해밀턴은 드라이버 포인트에서는 1위 자리를 지켰다.



한편 이 날 경기에서 HRT는 브로노 세나(HRT, 브라질) 대신 사콘 야마모토(HRT, 일본)를 첫 출전시켜 관심을 모았다. 올 시즌 들어 첫 드라이버 교체다.



10라운드를 마친 현재까지 포인트 순위에서는 맥라렌이 여전히 독주를 이어지고 있으며 맥라렌은 이날 경기로 총 278점을 올리며 남은 라운드의 대결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2위인 레드불 레이싱은 249점을 기록 중이다.



드라이버 순위에서는 루이스 해밀턴이 145점으로 1위, 젠슨 버튼이 133점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영GP의 우승자인 마크 웨버는 128점을 득점하며 맥라렌 듀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막상막하의 접전으로 맥라렌과 레드불의 우승 대결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어지는 2010시즌 포뮬러원 11라운드는 오는 7월 25일 독일 호켄하임링에서 펼쳐진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