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과거 K7 녹사건으로 인해 혹시 내차에도 녹이 슬었을까? 라는 의구심과 불안감이 증폭되어 하부방청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자동차를 구입하고 나서 따로 방청하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제 개인적으로 자동차를 10년이상 타거나 바닷가에 살지 않는 이상 따로 방청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K7 녹사건으로 인해 그러한 생각이 좀 바뀌었습니다.


그러다가 혹시 제가 현재 테스트하고 있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하부방청 수준이 어떨까? 해서 2010년3월과 2010년 6월 엔진오일 교체하면서 찍은 사진을 토대로 비교해 보았습니다.


제가 롱텀테스트하고 있는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는 하부방청 수준이 어느정도일까요?


윗사진은 제가 올해 3월중순에 대관령 정상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아시다시피 올해 겨울과 초봄에 눈이 상당히 많이 내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눈길달리는걸 좋아하는데요. 첫번째 엔진오일을 교체한 올해 3월2일이후 눈이 내릴때마다 차끌고 눈길주행을 많이 하였습니다. 눈길에서는 염화칼슘을 많이 뿌리는거 아시죠?


이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녹이 슨 정도를 비교해 보겠습니다.


윗 사진은 2010년 3월2일 첫번째 엔진오일 교환할때입니다. 당시 주행거리는 2195km, 아래사진은 6월15일 두번째 엔진오일 교환할때 사진찍었습니다. 당시 주행거리는 9161km입니다.


사진을 비교해 보니 붉게 산화된 머플러가 가장 눈에 띕니다. 그 외에도 머플러 체결부위도 녹이 좀 슬었구요. 뒷휀더 안쪽도 조금 붉으스름하게 변했습니다.


머플러 체결부위입니다. 자세히 보면 녹이 슬어있죠. 머플러 다른부분은 녹이 슨거 없이 붉게 산화되기만 했는데 저부분이 유독 거슬리더군요. 조금 아쉬운 부분입니다.


중간머플러하고 할수 있는 중통입니다. 역시 위쪽이 첫번째 엔진오일 교환할때 찍은 사진이구요. 아래사진이 두번째 엔진오일 교환할때 찍은 사진입니다.


배기라인이 약간 붉게 변한거 빼고는 전체적으로 양호한 수준입니다.


촉매부위입니다. 위쪽에 첫번째 엔진오일 교환할때 찍은사진이고 아래사진이 두번째 엔진오일 교환할때 찍은 사진입니다.


역시 촉매와 배기라인이 조금 더 붉게 변한거 빼고는 특별한 이상은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하부방청수준은 양호한 편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물론 머플러 체결부위 일부분에서 녹이 슨것은 좀 아쉽다고 생각됩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