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 생애 처음으로 지방에 내려와서 일기를 쓰고 있어


어제와 오늘 이틀에 걸쳐 나의 첫 주인인 레드존은 나에게 장거리 여행을 가자고 제안했어.


2월6일 이후 계속 주차장에서 서있었던 나는 하늘에서 계속 내리는 비와 눈으로 인해 계속 춥게 느껴졌어 특히 어제 내린 눈으로 인해 내 눈이 잘 보이지 않았었지




다행히 레드존이 내 눈과 머리부분에 쌓인 눈을 치워주고 운행을 한 덕분에 기분이 그리 나쁘지는 않았어.


아 맞다 어제 내가 태어난뒤 생애 두번째로 맛있는 식사를 할수 있었어 서서히 배가 고파질려고 했는데 때마침 레드존이 근처 주유소로 가서 내 식사를 제공해 주었지 식사가 뭐냐고? 뭐긴 당연히 휘발유지(그럼 경유를 먹니? ㅋㅋㅋ)


자 여기서 잠시 나의 식사장면을 공개할께^^




아래사진은 나의 식사량과 식사비용인데 식사량은 휘발유 20.7L 식사비용은 34000원이 지불되었어 어때? 나 생각외로 소식하는 편이지?^^


아참 레드존은 나에 대한 연비를 체크하기 위해 별도의 보고서를 블로그에 작성한다고 하니까 나의 연비에 대해서 궁금하면 나중에 잘 봐둬^^


아래 유량이 가득찬 게이지 보이지? 밥을 배부르게 먹으니까 힘이 막막 솟구치는거 있지 계속 이상태라면 대구가 아니라 지구끝까지라도 갈수 있을거 같어^^ 


참고로 신천IC부근 주유소에서 경상북도 경산의 목적지까지 도달하는데 트립으로 보니까 정확히 4시간57분이 걸렸더라고 태어나서 처음 장거리 여행을 해서 그런지 좀 피곤하기도 했고 대구 인근에서는 염화칼슘 뿌리는 트럭때문에 내 얼굴이 따갑기도 했지만 지쳐 쓰러질 정도는 아니야. 


아랫사진은 동서울TG에서 수성TG까지 나온 톨게이트 비용이야 남들은 보통 13300원을 지불해야 되지만 나는 6650원만 내면 되(나말고 나의 영원한 라이벌 기아 모닝도 같은 값내지만) 어때 꽤 매력있지?


아무튼 나는 현재 경산에 있는 목적지 부근 주차장에 있는데 피곤해서 잠시 쉬어야겠어. 그럼 다음날을 기약하며...... 


아 맞다 주행거리 보고할것이 있지


2월11일 저녁부터 2월12일 새벽까지 상당히 긴 주행시간이었지 주행시작거리는 아래사진에 보는바와 같이 246km부터 시작해서 최종적으로 운행을 마칠때 총 주행거리는 594km가 되었어 무려 348km이나 뛰었구나.......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