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겨울은 아니고 2008년 1월에 있었던 일입니다.


당시 혼자서 여행하는걸 좋아했는데 이상하게 눈이 오는날 여행가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 들었습니다.


2008년 1월 그해 영동지방으로 유난히 눈이 많이 왔던 기억이 납니다. 그럼에도 혼자서 강원도 태백의 눈꽃을 즐기기 위해 눈이 오는날 타이어체인 하나만 달랑 가지고 갔습니다.  


눈이 많이 왔지만 제설이 잘되어 있어 태백까지 어렵지 않게 갈수 있었습니다. 다만 태백시를 넘어가는 두문동재 일대는 제설작업이 되어있지 않아 애를 먹기도 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고갯길 만항재도 중턱까지만 가고 그 이상은 눈이 너무많이 와서 가지못했습니다.


강원랜드를 잠깐 둘러보다가 집에 돌아가는 중에 저녁약속이 있다는걸 깜빡했습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속도를 높이면서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눈이 많이 내리고 있는 상황인데도 말입니다.


다행히 차들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운전하는 도중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눈길에서 100km/h까지 밟아보면 어떨까?"


제설작업이 제대로 되지않은 도로에서 속도를 조금씩 높였습니다. 눈이 조금이라도 많이 쌓인 구간을 순간적으로 지날때 타이어가 헛돌기도 했지만 여차여차해서 시속100km/h(GPS95km/h)까지는 달렸습니다.



체인도 감지않았고 스노우타이어도 장착하지 않았지만 생각외로 안정적으로 잘 나갑니다. 물론 엑셀레이터를 조금이라도 깊숙히 밟거나 하면 타이어가 헛돌지만요(동영상 자세히 보면 순간적으로 속도계나 RPM이 솟구치는걸 볼수 있는데 그게 타이어가 헛돌아서 나는 증상입니다)


암튼 덕분에 약속장소까지 제 시간안에 무사히 도착할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눈길에서 과속하라고 해도 못할거 같습니다.


눈길운전의 우선조건 부드럽게


요즘 눈이 많이 오면서 도로가 미끄러지면서 눈길교통사고가 잇따르고 있으니 많은 블로거분들이 눈길안전운전 팁을 올려주고 있는데요. 대다수는 맞는 말이지만 가장 중요한 부분이 빠진게 많더군요.


눈길은 다른걸 제쳐두고 제동거리는 평소보다2배이상 그리고 가속도 반이상 느리게(예를 들어 똑같은 구간에서 시속40km/h까지 밟으면 눈길에서는 시속20km/h까지만)핸들 및 브레이크 조작도 부드럽게등 눈길은 절대로 거칠게 운전하면 그 순간 사고입니다.


그리고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차를 가지고 넓은 공터에서 장난 열심히 쳐보십시오. 장난 심하게 치고나면 그럼 자기차의 한계를 어느정도 알수 있을겁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