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폭스바겐이 2000cc 가솔린엔진 출력과 비슷한 1.4L TSI엔진에 이어 더 작고 더 효율적인 1.2L TSI를 비엔나 엔진 심포지엄에서 첫 선을 보였다.


1.2L TSI엔진은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7.8kg.m로 최대토크의 경우 경쟁사의 1600cc 자연흡기 가솔린엔진보다 토크가 더 높은것이 특징이며 놀라운것은 보통 자연흡기 가솔린엔진이 3000rpm이상 회전수를 올려야 최대토크를 내는데 반해 폭스바겐의 1.2L TSI엔진은 불과 1500rpm에서부터 최대토크를 낸다는 것이다.


1.2L TSI엔진은 소형해치백인 폭스바겐 폴로와 폴로보다 한단계 윗급인 폭스바겐 골프, 그리고 골프보다 헤드룸을 더 넓힌 골프 플러스에서 선택할수 있다.


폭스바겐은 몇년전부터 연비를 높이고 배기가스를 줄이면서 출력은 그대로 유지할수 있는 다운사이징 터보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1.6L TSI 가솔린엔진에 이어 새로개발한 1.2L TSI 가솔린엔진 발표로 점점 배기가스 배출 및 연비규제가 심해지는 미래의 자동차시장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게 되었다.


폭스바겐의 TSI엔진은 2006년부터 올해까지 세계10대 엔진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