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작년부터 시작된 미국발 금융위기의 여파로 많은 자동차 회사들이 위기에 봉착해 있습니다.

미국의 BIG3 자동차업체중 GM과 크라이슬러는 이미 미 연방정부로부터 긴급자금지원을 받고 있는 실정이고 특히 크라이슬러는 지분 매각설이 슬슬 나오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재무구조가 탄탄한 일본자동차 업체또한 잔업을 없애고 임직원들의 연봉을 삭감 및 현금비율을 늘리면서 경제불황에 대비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자동차업체 또한 금융위기로 직 간접적인 여파를 받고 있으며 GM대우 르노삼성 쌍용 현대-기아차 업체들중 그나마 현대-기아차그룹이 환율상승덕을 본 덕분에 수출실적이 크게 나쁘지 않아 아직은 재무구조가 크게 나쁘지 않은 상황입니다.

많은 국내외 자동차업체가 허리띠를 졸라매고 차를 한대라도 더 팔기위해 노력하는 동안 현대차는 미국에서 자사의 차를 구입한뒤 실직하면 다시 실직한 사람의 차를 사주는 마케팅을 얼마전부터 실시하고 있는데 이것이 국내에서는 물론 미국 언론에서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편 "직장에서 짤리면 차를 다시 사주기" 마케팅에 국내 네티즌들은 "참신한 아이디어다" 라는 의견부터 "국내를 소홀히하고 미국시장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는 비판의견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아래동영상은  현대 기아차의 직장에서 짤리면 차를 다시 사주기 관련 마케팅 광고 동영상및 해당언론의 동영상입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