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폭염이 시작된 올해 7월부터 BMW 화재 발생건수가 급격히 늘면서 이슈 중심이 됐었죠. 지금도 BMW 서비스센터는 리콜 받기 위해 입고된 차들이 참 많습니다.


정부가 BMW 화재 원인을 정확히 밝히기 위해 BMW 피해자 오너들이 주장했던 자동차 스트레스 테스트를 수용한다고 합니다. BMW 피해자들이 주장했던 테스트 방법을 수용한 만큼 BMW 화재 원인을 밝힐 수 있을 듯 합니다.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이 서울 양재동 한국교통안전공단 회의실에서 주관하고 BMW 피해자들의 소송을 대리한 변호사, 법률대리인 등의 참가한 이번 회의에서 BMW 피해자모임이 요청한 5개 사항을 논의했다고 합니다.


회의 후 BMW 520d 차량을 상대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진행하기로 했는데요. 스트레스 테스트는 EGR쿨러가 새는 조건에서 진행한다고 합니다.


스트레스 테스트는 차량을 10만㎞ 주행하는 조건에 노출시키고 살펴보는데, 시속 120㎞로 하루 800㎞를 주행해도 4개월이 넘게 걸리는 점을 고려해 짧은 시간에 재현 가능한 방법으로 실험을 진행한다고 합니다.


EGR 모듈이 리콜되기 전 모델과 리콜 후 모델의 성능·연비를 비교하는 실험과 유럽에서 시판된 520d 차량의 EGR 모듈과 국내 시판 차량의 EGR 모듈을 비교하는 실험도 포함한다고 하네요.


BMW 520d 뿐만 아니라 BMW 120d 화재원인도 찾기 위해 에어컨 관련 실험을 한다고 합니다.


다만 피해자모임이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에 화재원인 불명 차량 분석을 의뢰하자고 제안한 것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하네요.


NTSB에 대해 공단은 "조사 기간은 2∼3년이 소요되는데 리콜 조사에 대해서는 연구원의 역량이 충분하다고 판단된다"라고 언급했다고 합니다.


또한 "민간부문에서 제기한 의혹을 해결하기 위해 소비자협회, BMW 카페, 학계 전문가, 시민단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이를 언론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