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현대기아차 GDI 엔진은 부정적인 인식이 더 강합니다. 그 원흉 엔진이 바로 세타2 GDI 엔진, 세타 터보GDI 엔진입니다. 다행히 현대기아차는 세타 GDI 엔진, 터보 GDI 엔진 리콜과 함께 보증기간을 10년 19만KM까지 크게 늘려줘 차주들의 시름을 덜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세타2 MPI 엔진 차량은 리콜 소식조차 없는데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세타2 MPI 엔진은 앞으로 리콜될 가능성은 거의 희박합니다.


왜냐면 세타2 MPI 엔진이 탑재된 주력차종이 YF 쏘나타, K5 모델인데요. 2009년 하반기부터 2012년 상반기에 생산된 차량 엔진이 세타2 MPI 엔진입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완성차 메이커들의 무상보증기간은 5년 /10만km입니다. 2018년 기준으로 보증기간이 1년 더 지났기 때문에 현대기아차 입장에서 보면



세타2 MPI 엔진 탑재한 차량 리콜을 해줄 이유가 없는 것이죠.


솔직히 현대기아차 입장에서 세타2 MPI 엔진 리콜은 어떻게든 막으려고 할겁니다. 왜냐면 2009-2012년 사이 판매된 YF 쏘나타 K5는 지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나게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던 모델이거든요.


YF 쏘나타는 출시 후 한때 월 2만대 이상 판매되기도 했으며, 월 1만대 이하로 판매량이 내려간 적이 거의 없었던 모델로 기억합니다. K5도 YF 쏘나타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상당히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었고요.


그런데 이 차량들 대부분 리콜된다면? 어마어마한 비용 지출을 감당해야 합니다. 비슷한 증상이 발생하는 감마 GDI 엔진 또한 아직까지 리콜이 이뤄지지 않고 있죠



세타2 GDI 엔진에 이어 MPI도 문제 문제 있으니 해당 엔진이 탑재된 1세대 K5, YF 중고차 피하는게 맞겠죠. 그런데 구매자들이 여러 가지 이유로 꼭 1세대 K5 YF 쏘나타 차량을 사야겠다면 아래 3가지를 확인하세요.


첫 번째 엔진오일이 f선이 아닌 L선 혹은 그 아래로 찍히는지 먼저 확인하세요


두 번째 공회전시 지금 소음이 들리면 피스톤스커핑으로 엔진이 망가지기 일보 직전입니다.


세 번째 만약 중고차 매물 시승할 때 이 소음이 들리면 그 차는 문제가 있는 차량입니다.


위 사항을 점검하고 문제 없으면 단시간에 고장날 확률은 적습니다.


하지만 YF 쏘나타, 1세대 K5 등 세타2 MPI 엔진도 결함 호소하는 오너분들이 많은 만큼  장기간 탈 차량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만약에 차를 장기간 탈 생각이면 차라리 금전 부담 감안해서라도 중고차보다 신차 구매하는게 좋습니다. 브랜드와 수입차 국산차 떠나서 말입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