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쌍용 소형 SUV 티볼리에서 주행중 화재가 발생한 운전자의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엉뚱티라는 분이 올린 억울한 사연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난 2월 26일 13시23분 왕복 2차선 도로 주행중 '퍽'하는 소음을 들렸는데 목적지까지 얼마 남지 않아서 그대로 주행하기로 결정한 운전자와 동승자는 목적지에 도착하기 직전 계기판에서 에어백 등 경고등이 점멸됐습니다. 이때 냉각수 온도는 정상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최종목적지인 펜션에 도착후 자동차 하부에서 화재를 발견했는데 다행히 펜션소화기가 있어 운전자가 직접 차량 화재진압 했고,  근처에 있던 산불감시원이 화재진압에 도움을 주었습니다.


운전자 측은 블랙박스 확인결과 도로에서 충격이 가해지는 등의 기록이 없다고 주장했는데요.


이에 대해 쌍용차 측은 라디에이터 아래에 있는 하부 프레임이 찌그러졌다는 이유로 주행중 강하게 외부 충격을 받아 화재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티볼리 운전자는 엔진룸 하부에 보호용 커버가 있는데  외부충격으로 화재가 발생했다는 쌍용차 측의 주장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운전자는 쌍용차 사업소에 입고전 1급 공업사에 잠시 차를 맡겼는데 공업사 측은 자동차 배선 문제로 화재가 발생한 거 같다 라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저도 해당 차량을 직접 봤고 연료누출이나 엔진오일등이 새면서 문제가 발생 여부도 보았는데 엔진오일량은 정상이며, 연료 누출 등의 문제도 없었습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