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자동차는 집 다음으로 비싼 물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싸게 구매해도 기본 1000만원이 훌쩍 넘기 때문에 할부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죠.


따라서 자동차를 소유한 사람들은 구매 후 오랜 시간동안 새차같은 컨디션을 원하며, 주행중 아무런 이상이 없이 주행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하지만 새차를 받은 순간 세상을 다 가진듯한 감동이 예상치 못한 부품불량과 결함 등으로 실망하는 사례도 많죠. 



2016년 4월 르노삼성 SM6 2.0 GDe 모델 구매 후 변속시 발생하는 소음에 대한 문제를 호소하는 분의 사례를 접하고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위 영상은 차주분과의 인터뷰 영상입니다.


주행거리 2만km 지나자마자 미션 변속소음 발생


2016년 4월 르노삼성 SM6 신차를 출고 받은 차주분은 한동안 별 문제없이 자동차에 만족하면서 운행하셨다고 합니다. 하지만 주행거리 2만km를 넘어서면서부터 스포츠모드 상태에서 변속시 이상한 소음이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주행거리가 길어지면서 스포츠모드 뿐만 아니라 에코나 노멀주행 모드에서도 소음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대부분 SM6 소유주들이 겪고 있는 변속소음문제




이 문제는 차주 뿐만 아니라 대부분 SM6 오너들이 겪는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차주분이 소속된 SM6 네이버 카페에서도 이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으며 SM6 미션이라고 치면 나온다. 국토부 리콜센터에 신고한 사람도 많다고 합니다. 


국토부 리콜센터 접수 순위로는 현대 아반떼와 쏘나타 다음으로 많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리콜센터에서 별다른 답변이 없다고 한다.


르노삼성 정비소 또는 본사 반응은?


르노삼성 사업소나 서비스센터에 소속된 정비기사중 상당수도 SM6 소유자가 많으며 문제점을 알고 있다고 합니다.


그나마 2016년 10월 이후에 나온 르노삼성 SM6는 클러치 개선품이 올해 가을쯤 나왔다고 하는데요. 그전에는 비공식적으로 클러치를 교환해줬다고 합니다.


다만 2016년 10월 이후에 나온 SM6는 이전에 출시된 SM6와 비교해 미션이 다르며, 2016년 10월 이전에 출시된 SM6 개선품은 아직 출시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앞으로의 대응책



올해 봄에는 SM6 동호회 중심으로 리콜요구 움직임이 활발했으며, 삼성 엔젤센터에도 오너분들이 계속 건의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2016년 10월식 이후는 개선품이 나왔으며,  개선품 적용한 2016년 10월식 이후 차량에서는 문제의 변속소음이 없어졌다고 한다.


하지만 그 이전 연식을 소유한 오너분들의 불만은 여전한데요. 인터뷰에 응해주신 SM6 차주분 또한 왜 2016년 10월 이전에 출시한 차량보다 왜 이후에 나온 차량을 먼저 고쳐주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


SM6 차주분께서는 미션소음 외에도 방지턱 넘을 때 소음이 발생하는 등 사소한 결함도 많지만 미션만 고쳐주면 사소한 결함은 그냥 타겠다. 라고 마무리 지었습니다. 


사소한 결함은 그냥 안고 간다고 말할 정도면 르노삼성 SM6 변속소음에 대한 스트레스가 크신 듯 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