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엔진 다운사이징...자동차에 관심있는 사람은 물론 일반인들도 익숙한 용어입니다. 기존 자연흡기 엔진보다 배기량은 낮춰 연비를 높이면서도 파워는 종전 자연흡기 엔진 수준과 비슷하거나 그 이상을 내는 경우를 다운사이징 엔진이라고 합니다.


엔진 다운사이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인터넷 검색하거나 예전에 제가 작성한 글 검색해보면 나올 겁니다. 몇년전만 해도 엔진 다운사이징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있지만 지금은  그런 시각도 거의 사라진 듯 합니다.



지난해 제가 K5 1.7 디젤을 시승했었습니다. 가장 최상위 트림에 선택사양이 모두 들어간 말 그대로 풀옵션 모델이죠. 공차중량이 1,530kg으로 나오고 있지만 보통 공차중량은 가장 최하위 트림으로 측정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무게가 더 나갈겁니다.


 제가 블로그에 작성한 포스팅에서 K5 1.7 디젤 연비측정 포스팅을 올렸었습니다. 서울 출발해 목포-부산-강릉 그리고 다시 서울로 돌아오는 한반도 둘레를 주행 후 연비를 측정한 것이죠. 아래 영상이 기아 K5 1.7 디젤 연비측정 영상입니다.


 


그리고 거의 비슷한 구간을 아반떼 쿠페가 달렸습니다. 아반떼 쿠페는 가장 하위 트림에 선택사양조차 없는 일명 깡통 모델입니다. 대신 휠타이어를 205/55/16에서 225/40/18로 인치업했습니다.



위 영상은 아반떼 쿠페 한반도 둘레 주행 후 실제 연비를 측정한 영상입니다. K5 1.7 디젤과 거의 비슷한 구간을 달렸는데요. 몇 가지 다른 점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연료탱크용량이 50L에 불과하고 연비가 상대적으로 낮아 부산에서 연료를 30L 주유했습니다. 그래서 부산 시내 코스가 조금 차이가 납니다. 


두번째는 주행거리가 조금 다릅니다. K5 1.7 디젤은 1229.5km 였지만 아반떼 쿠페는 1217.9km로 조금 차이가 납니다. 아무래도 아반떼 쿠페는 휠 타이어 인치업을 하면서 타이어 외경이 커져 주행거리가 그만큼 낮게 나온듯 합니다.


세번째는 연료단가가 다릅니다. K5 1.7 디젤은 경유를 사용하기 때문에 단가가 상대적으로 낮은  1379원입니다. 반면 제차는 휘발유 그것도 보약 먹인다는 개념으로 고급휘발유를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휘발유보다 가격이 더 높습니다.



부산 달맞이주유소와 서울 상일IC 명진석유 주유소 두 곳 평균 휘발유단가는 1775원으로 리터당 400원 차이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거기에 연비까지 K5 1.7 디젤이 더 좋죠.


기아 K5는 1박2일 동안 1229.5km를 주행했습니다. 총 주행거리 1229.5km였고, 주유된 연료량은 65.430L가 주유되면서 실제 연비는 리터당 18.8km/l를 기록했습니다.



주행조건은 대부분 고속도로, 국도 주행이지만 부산, 삼척, 동해시는 시내 구간도 있습니다. 낮에는 에어컨 작동하고 밤에는 에어컨을 끄고요. 고속도로는 100-120km/h 정도(가끔 130km/h 이상) 국도는 80-100km/h 정도 주행했습니다.


액티브 에코 모드로 주행해 연비가 향상되도록 운전했고 가속할 때 변속시점 rpm이 2000rpm을 안넘기도록 운전했습니다.



아반떼 쿠페의 경우 위에 공개된 기아 K5 1.7 디젤 한반도 주행영상과 구간이 거의 동일합니다. 주행조건도 동일하게 낮에는 에어컨 작동하고 밤에는 에어컨 없이 송풍으로만 주행했습니다. 최고속도 또한 K5 1.7 디젤과 거의 동일하고요.


1박 2일 동안 1217.9km를 주행했는데요. 부산에서 30L 휘발유를 주유했고 상일IC 주유소에서 43.5L를 주유해 총 73.5L를 주유한 셈이죠. 1217.9km 나누기 73.5L 리터당 16.6km/l라는 연비를 얻었습니다.


한반도 한바퀴 둘레 주행시 4만234원 연료비 차이를 보이다.



아반떼 쿠페 주유비와 K5 1.7 디젤 주유비 차액을 계산해보니 4만234원이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대충 잡아서 1200km 주행시 4만원의 금액 차이를 보인다고 볼 수 있죠.


금액적인 측면에서는 분명히 K5 1.7 디젤의 경제성이 돋보입니다. 1200km 주행시 4만원 금액 차이가 나면 12000km 주행시 40만원, 12만km주행시 400만원의 연료비 차이를 보인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이건 단순 계산 결과죠.


장거리 주행이 많고 주행거리가 많다면 확실히 다운사이징 디젤 승용차 메리트가 높다고 결론지을 수 있습니다. 다만 엔진오일 등 소모품비용은 가솔린이 디젤보다 조금 저렴하고 디젤의 경우 연료계통 부품가격이 가솔린보다 월등히 비싸 인젝터 교환 등 수리가 진행되면 디젤차의 메리트가 희석되겠죠.


누가 그러더군요. 디젤차는 연비가 뛰어나지만 연료비를 절약한 만큼 수리비로 나간다고요. 맞는말일 수도 있고, 틀린말일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 해도 연료비 절약 측면에서는 확실히 다운사이징 디젤 엔진을 장착한 K5가 메리트 있다고 봅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