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트 컬렉션, 르노삼성에서 새롭게 준비한 스페셜 에디션 입니다. 그것도 9월부터 11월까지 단 3개월만 만나볼 수 있는 스페셜 에디션이죠. 마치 추석을 기점으로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꾸려놓은 것 같습니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아쉽게도 스페셜 에디션이라고는 하지만 출력 등의 주행 퍼포먼스의 개선이나 고성능 모델의 도입은 없습니다. 되려 상품성 개선과 같은 모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간 한정이라는 재미있는 구성은 분명 관심을 받을 만한 내용이 아닐까 합니다.

게다가 아트 컬렉션은 기간 한정 스페셜 에디션 임에도 불구하고 르노삼성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 또한 겸해지고 있습니다. 물론 주목 받을 만한 변화와 경쟁력을 갖췄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겠지만, 꽤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분명 놀라운 일이 아닐까 합니다.

 

 

르노삼성 전 라인업에 적용 되는 아트 컬렉션

 

아트 컬렉션은 르노삼성의 차량들에 모두 적용되고 있습니다. SM3을 시작으로 SM5와 SM7 그리고 QM5까지 각각의 차량에 맞는 고유의 고급 가죽 시트를 더하고 각각의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필요한 옵션을 기본 탑재한 것이 주된 변화죠. SM3의 경우에는 블랙 가죽 시트가, SM5의 경우에는 챠밍 그레이 컬러의 가죽 시트가 적용되었습니다. 각 모델에 따라서 각각 다른 가죽 시트가 적용된 점은 르노삼성이 정말 아트 컬렉션에 대해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증거일 것 입니다.

 

차량의 구매를 떠나서 이렇게 르노삼성이 다른 브랜드와 차별화되고 진보된, 그리고 마치 수입차의 주문제작 구성과 같은 차이를 가진 스페셜 모델을 한정 판매한다는 것은 관심이 갈 수 밖에 없겠습니다. 아트 컬렉션의 CF를 볼 때부터 꽤 많은 관심이 가게 되었습니다.

 

 

직접 만나본 아트 컬렉션

 

아트 컬렉션의 출시 후 잠실지점에 SM7 아트 컬렉션이 들어왔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아트 컬렉션 자체가 기존의 차량에 비해 많은 차이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직접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이내 잠시 시간을 내서 잠실지점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잠실지점은 잠실역이 아닌 몽촌토성 역 바로 옆에 있었습니다.

 

방문을 했던 잠실지점, 몽촌토성에 있으며 2층으로 된 구조였습니다. 1층에는 SM5와 SM7이 있고, 2층에는 QM5와 SM3가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이 지점에는 SM7 아트 컬렉션 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래도 일단 아트 컬렉션이 있다니 봐야 하겠죠?

 

 

2013 F1 코리아 그랑프리를 앞뒀기 때문에 이런 이벤트를 하고 있었습니다.

 

 

전시장 안쪽에는 당연하게도 아트 컬렉션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아트 컬렉션은 앞에서 말씀드린대로 르노삼성의 SM3부터 SM5, SM7 그리고 QM5까지 모든 라인 업에 적용되었습니다. 그리고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동안 한정 판매 됩니다. 바로 기간제 한정 판매 버전이죠!

 

한국 여성분들이 기간 한정 판매에 약하다고 하시던데..

 

 

잠실지점의 실내는 말끔하게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SM7 아트 컬렉션, 외형적으로는 기존의 SM7와 다른 점을 찾을 수 없습니다. 실제로도 자세히 찾아보지 않으면 차이점을 느끼지 못합니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이 부분 입니다. 사실 아트 컬렉션이라는 명판을 떼버리면 일반 SM7과 전혀 다른게 없습니다. 스페셜 에디션이라면 자고로 분명히 차별점을 외형부터 찾아볼 수 있어야 하는데 아트 컬렉션 레터링이나 엠블럼이 없기 때문에 눈에 띄질 못합니다. 물론 한국 소비자들이 타인에 비해 튀는 걸 싫어하지만, 그래도 차별점이 있다면 더 좋았겠네요.

 

 

아트 컬렉션은 이 명판이 없다면 알아보기 너무 힘들더군요. 다른 브랜드, 모델들이 보여주는 스페셜 모델은 특수한 레터링이나 뱃지를 보여주는데, 아트 컬렉션도 그런 부분이 있으면 좋겠더군요.

 

 

SM7 아트 컬렉션의 가장 큰 차별점.

 

바로 바이제논 어댑티브 헤드램프 입니다. 어댑티브 헤드 램프는 차량 조향각에 따라 헤드 램프가 좌우로 움직여 보다 쉽고 넓은 시야를 확보하게 해줍니다. 특히 대형 차량이나 선회길이가 긴 차량들은 어댑티브 헤드 램프의 필요성을 더욱 더 느끼게 됩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아트 컬렉션을 통해 SM7에 어댑티브 헤드 램브를 달아 경쟁력을 확보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시트와 도어 트림의 가죽이 조금 다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색상도 기존의 가죽 시트와 다른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의 아트 컬렉션, 프레스티지 와인 컬러의 나파 가죽 시트가 적용된 것이죠. 겉으로는 어댑티브 헤드 라이트를, 그리고 속에서는 나파 가죽 시트를 채용한 것이죠. SM7을 타는 운전자에게 최고의 감각을 제공하기 위한 르노삼성의 선택이죠. 게다가 컬러 또한 독특한 와인 빛 컬러죠. 독특하고 고급스러운 선택 입니다.

 

 

아트 컬렉션 만의 멋이 있는 아트 컬렉션.

 

예술, 아트라는 단어를 잘 모르지만, SM7 아트 컬렉션은 보다 고급스러운 이미지와 차별화 된 강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특별한 SM7은 11월까지, 단 3개월 만 만날 수 있습니다. SM7이지만 기존의 SM7과는 조금 다른, 그 차이를 느끼고 싶은 분이라면 SM7를 아트 컬렉션으로 타보는 것도 즐거운 일이 아닐까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