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에 아는동생한테서 전화가 왔었습니다. 그 친구는 전에 아마추어지만 카레이스대회도 나갔었고 자기차를 자기혼자서 튜닝할정도로 자동차쪽에 박학다식한 친구인데요. 그런데 전화받을때 동생의 목소리가 약간 흥분되어 있었습니다. 무슨일 있냐고 하니까 그 동생의 친구차가 토스카 LPGI(가스)모델 2009년식을 타고다니는데 차가 전진과 후진이 안되는 증상이 있어 사업소 가니까 미션교체 판정을 받았더랍니다.

 

토스카의 경우 제가 알기론 초기에는 가솔린은 아이신5단 LPGI는 아이신4단이 적용되었다가 2008년식 이후 가솔린과 LPGI 모두 한국지엠이 보령에서 자체생산하는 6단 오토미션으로 모두 바뀌었습니다. 미션교체판정을 받은차량의 미션은 보령제 6단 오토미션이었죠. 토스카의 경우 제가 알기로는 5년에 10만키로 보증으로 알고있지만 미션교체판정 받을때 토스카 주행거리가 11만키로로 무상보증을 받지 못했습니다. 나쁘게 말하면 보증기간 지나자마자 고장난 셈이되었죠.

 

전화한 동생한테 차량 상태를 물어봤습니다. 혹시 미션오일 제때 교환했는지 그리고 다른소모품등도 잘 교환했는지...... 대답은 미션오일은 9만키로에 교환했다고 하며 사업소에서 교환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미션오일 교환할때 미션오일 규격이 어떤건지 물어봤는데 보령 6단미션규격인 덱스론6 규격 순정미션오일로 교체했다고 하더군요.(참고로 토스카 6단 미션은 취급설명서에 무교환이 기본이고 가혹주행시 10만키로에 미션오일 교환하라고 나와있습니다) 미션오일을 사업소에서 교체 후 2만키로 주행하다가 미션이 나간셈이죠.

 

그런데 재생미션으로 교체받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소에서는 부품값만 150만원 공임까지 합쳐 180만원 정도 든다고 합니다. 그래서 전화한 동생이 재생미션값이 원래 이렇게 비싸냐고 물어보더군요. 나중에 알아보니 같은 보령미션 쓰는 크루즈도 재생으로 교체시 그정도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미션오일 색깔보고 깜짝 놀랬다는데요. 미션오일이 시커먼색이었는데 그냥 시커먼게 아니고 쇳가루로 추정되는 은색물질이 많이 섞여 나왔다고 합니다.

 

토스카 6단 미션이 11만키로만에 퍼진 이유는?

 

전화했던 동생이 그 토스카를 보면서 하는 말이 미션대비 힘이 딸려서 정해진 엑셀페달 개도량이 따라 변속되어야 하는데 힘이 딸려서 속도가 안나오니까 계속 변속이 업&다운이 반복되는 히스테릭 현상을 나타나고 그러면서 밸브바디 안쪽에 있는 솔레노이드 밸브가 계속 부하가 걸려 미션에 트러블을 일으키는 거라고 하네요. 저 또한 한국지엠 6단 미션은 배기량이 큰 엔진에 어울리는 미션이지 2000cc이하 저배기량에는 어울리지 않는 미션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션과 붙어있는 하네스가 좀 특이하다고 합니다. 하네스는 보통 미션 솔레노이드 밸브에 붙는 배선이라고 보면 되는데 현대기아차를 포함한 다른차량의 경우 대부분 변속로직을 CAN통신에서 제어하는데 토스카를 포함한 6T40구형의 경우 미션에 붙어있는 하네스에서 자체적으로 변속로직을 제어한다고 합니다. 단 엑셀개도량은 CAN통신에서 제어한다고 하네요.

 

그 설명이 100%맞다고 확신할수 없지만 전화한 동생이 카레이서 경력도 있고 자기혼자서 포르테쿱에 슈퍼차져 올린경력이 있어 자동차쪽은 왠만한 정비사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원인은 약간 다르지만 2011년 라세티프리미어 미션리콜카페 정모를 가서 카페회원들 얘기를 경청한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카페회원들이 호소했던 증상 및 한국지엠에 요구했던부분은 아래링크 클릭하면 나옵니다.

 

http://redzone.tistory.com/1066

 

논란의 보령6단 미션은 한국소비자의 운전성향 고려하지 않은 미션설계때문

 

 

예전에 운좋게도 크루즈의 예전모델인 라세티프리미어 1.6오토와 1.8오토 2.0디젤오토 그리고 쉐보레 브랜드 도입이후 크루즈 1.6과 1.8오토 2.0디젤오토를 모두 타보았었습니다. 2009년에 처음나온 라세티프리미어 1.6오토의 경우 1300kg이 넘는 무거운 공차중량에 비해 115마력의 빈약한 힘에도 불구하고 100km/h에 2000rpm이 살짝넘는 그당시 동급배기량중 가장 낮은 엔진회전수를 기록했는데요. 그후 나온 라세티프리미어 2010년식은 시속100km/h에서 1800rpm으로 더 낮은 엔진회전수를 가리켰습니다. 그리고 2.0디젤은 100km/h에서 1200rpm, 미국머슬카에서나 볼법한 매우 낮은 기어비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미션셋팅은 정속주행시 연비향상을 도모할수는 있어도 우리나라같이 교통체증이 빈번하고 특히 시내주행빈도가 많은경우 미션 히스테릭현상이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실제로 당시 라세티프리미어 1.6의 경우 변속히스테릭현상이 상당했었고 1.8도 간간히 그런특성이 나타났습니다. 다만 2.0디젤은 그런현상이 거의 없었구요. 1.6의 경우 나중에 6T30미션으로 바뀌면서 기어비도 변경되고 엔진출력도 약간 향상되었는데 이모델의 경우 그나마 괜찮은 편이었습니다.(가속력도 많이 향상되었구요)

 

토스카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토스카 가솔린의 경우 100km/h이하에는 6단 락업 유지하기가 매우 어려운 수준인데요. 토스카 LPGI의 경우 저회전에서 토크감이 가솔린보다 더 떨어져서인지 시속80km/h이하에서는 6단 락업자체가 아예 안걸립니다. 

 

제 생각에는 한국지엠 6단 미션의 미션셋팅 자체는 대배기량 차량에 걸맞는 셋팅인데 엔진은 미션이 요구하는 파워에 못미치면서 미션 하네스와 연결된 솔레노이드 밸브가 계속 업 다운쉬프팅을 반복하면서 변속히스테릭이 생기고 솔레노이드 밸브가 과부하 걸리면서 밸브바디에도 트러블 생겨 최종적으로 미션에 트러블나서 미션을 교체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생각됩니다. 다만 저처럼 정속주행비율이 많고 기어변속을 일일이 수동으로 업 다운 쉬프팅한다면 아마도 큰 문제없이 잘탔을겁니다.(저는 보통 오토미션이라도 수동모드가 있으면 일일이 변속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요즘 한국지엠의 미션들이 GEN2로 바뀌면서 6단 오토미션 내구성논란은 좀 사그라든듯 합니다. 저는 GEN2미션 장착한 모델은 시승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초창기 미션에서 발생한 문제점을 상당부분 개선했으리라 봅니다. 과거에 그런문제가 있는데 개선을 안하면 더 이상하겠죠.

 

어찌되었든 그때 전화했었던 동생의 친구는 나중에 다시 사업소가서 재생미션으로 바꾸고 180만원이라는 거금을 들여서 미션을 바꿨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동생이 그러더라구요. 부품 트러블은 둘째치더라도 해당사업소 직원들이 너무 불친절했다고....... 이말듣고 참 씁슬했습니다. 사실 저도 쉐보레 스파크를 타면서 사업소 몇번 들락날락 했는데 친절하신 분들도 있었지만 불친절하고 때로는 부품조립이 제대로 안된 경우도 경험했으니 말이죠.(그러니 국내시장에서 판매가 부진했겠죠)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