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바루의 다목적SUV인 포레스터가 다가올 LA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내년에 본격적으로 출시될 포레스터는 기존모델처럼 170마력 2.5L 4기통 박서엔진이 주력이며 여기에 고성능모델이며 과급기인 터보가 적용된 250마력 2.0L 4기통 박서엔진이 장착된 모델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요즘 나오는 중소형SUV들이 온로드에서 더 편안하고 승용차와 비슷한 감각을 느낄수 있게끔 점점 전고가 낮아지면서 최저지상고도 낮추고 있는데요. 하지만 스바루 포레스터는 거친 오프로드에서도 문제없이 달릴수 있도록 최저지상고 종전처럼 22cm이상 유지할 것이라고 합니다. 최저지상고 22cm가 뭐가 대단하냐는 반응이 있을수도 있겠지만 일반적인 승용차가 약 15cm내외 왠만한 RV나 SUV들이 17-20cm정도의 지상고인점을 감안하면 22cm는 꽤 높은 편이라고 할수 있죠.

 

예전에 스바루 포레스터를 시승해 본적이 있었습니다. 비교적 편안하고 주행질감이 매끄러웠는데 가장 큰 단점이 연비입니다. 공인연비가 아닌 실제연비만 비교해보면 2500cc포레스터가 3600cc 레거시보다 더 기름을 많이 먹는다고 하더라구요. 아무래도 포레스터의 경우 4단 오토미션이어서 그런지 기어비간격이 커서 언덕올라갈때나 와인딩시 기어비를 선택할때 좀 애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2014년형 포레스터에서는 4단 오토미션이 아닌 무단변속기 즉 CVT와 6단 수동을 선택할수 있다고 합니다. 국내에 수입되는 모델은 당연히 CVT로 맞추겠죠.

 

전장 4595mm, 전폭 1795mm, 전고 1735mm,  휠베이스 2640mm의 크기를 갖춰 기존모델대비 약간씩 더 커졌습니다. 근데 보도자료를 보니 포레스터가 프리미엄 가솔린을 권장하는듯한데 아무래도 우리나라 또한 포레스터의 제성능을 내려면 일반휘발유보단 고급휘발유를 주유해야 할듯 하네요.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