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월18일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서 한국타이어 신제품 발표회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이번에 발표한 새로운 제품은 2종류인데요? 새로 발표한 2종류 타이어는 서로 상극이라고 생각될 만큼 극단적이라고 볼수 있는 특수목적 위주로 무장한 타이어입니다.

 

바로 시속 300km/h를 넘나드는 초고성능 차량에 어울리는 초고속주행용 타이어 벤투스 S1 EVO2, 그리고 정속 및 고속주행시 노면과의 초저항마찰로 조금이라도 더 연료소모를 줄이는 앙프랑 에코입니다.

 

4월18일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서 진행된 행사를 간단하게 영상으로 촬영하여 요약 및 편집해 보았습니다. 먼저 아래영상부터 클릭해주세요.

 

영상 잘 감상하셨는지요? 오늘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아서 배경음악하고 자막은 부득이하게 제외하였습니다. 양해해 주시구요. 대신 사진 포스팅이 많이 올라갑니다.

 

이번 신제품 출시행사에는 제 개인차를 가지고 금산공장에 갔습니다. 금산공장에 도착하니 비닐하우스처럼 생긴 거대한 부스가 마련되어 있고 주위에 파라솔이 있네요. 또한 이번행사는 타이어를 판매하는 딜러들을 대상으로 초청하였는데 그 수가 약 500여명 정도 된다고 합니다.

 

이번에 발표된 한국타이어의 초고성능 UHP타이어 벤투스 S1 에보2 입니다. 그런데 S1 에보2를 장착한 차량이 범상치 않죠?

 

S1 에보2를 장착한 차는 BMW의 컴팩트세단인 신형3시리즈입니다. S1 에보2가 신형3시리즈 OEM타이어에 적용되었다고 합니다. 전통적으로 핸들링과 스포츠드라이빙을 중시하는 BMW브랜드에 납품하게될 S1 에보2는 브라부스로켓에 장착하여 최고속도 360km/h +a를 기록한 기존모델 S1 에보보다 모든면에서 더 나아졌다고 합니다.

 

그리고 위 사진은 한국타이어 앙프랑 에코사진입니다. 앙프랑 에코 장착차량은 하이브리드카로 잘 알려진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입니다.

 

신제품 발표행사가 열리는 부스안으로 들어가보니......

 

한국타이어 신제품 2종을 출시행사가 시작되고 있네요.

 

첫 순서로 여성사회자의 사회가 진행되고......

 

한국타이어 박철구 부사장이 한국타이어 벤투스 S1 에보2 그리고 앙프랑 에코에 관한 간단한 소개를 하게 되었습니다.

 

한국타이어 신상품이 선보이기 바로직전의 모습......

 

GS쇼핑몰의 유명한 호스트께서(성함을 까먹었습니다 죄송합니다.) 타이어판매에 관한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요약하자면 과거에는 자동차 가전제품은 남성의 선택이지만 현재는 여성이 선택권에 따라 가전제품 및 자동차 자동차용품등을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네요.

 

신상품 런칭행사 끝난후 드라이트랙에서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드라이트랙에서 어떤 시연을 할까요?

 

드라이트랙에서 저연비 친환경타이어 앙프랑에코와 OEM타이어로 잘 알려진 H426타이어 회전저항을 비교한 사진입니다. 더 멀리 보이는 YF쏘나타가 앙프랑 에코를 장착한 차량이구요. 뒤에 있는 YF쏘나타가 일반 OEM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입니다. 저정도 구름저항 차이면 고속도로나 국도 정속주행 많이 하시는분들에겐 많이 메리트 있다 생각됩니다.

 

앙프랑 에코 타이어테스트를 할 웻 트랙입니다. 드라이트랙과 다르게 모든트랙에 물이 뿌려져 있습니다.

 

젖은노면을 질주하는 YF쏘나타 물론 타이어는 앙프랑에코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젖은노면을 주행하는 영상도 찍었는데 맨위에 있는 영상 재생해보시면 나옵니다. 인상적인건 회전저항이 적어 젖은노면에서 그립이 떨어질거라 생각되지만 타이어스키드음이 들릴정도로 코너를 돌고 있음에도 타이어가 접지를 잃지 않더군요.

 

마지막으로 한국타이어 레이싱걸인 허윤미(왼쪽부터), 윤주하 레이싱걸입니다. 기념으로 하나 찍어봤습니다.

 

이상으로 한국타이어 신제품 발표회 행사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연비에 민감한 경차를 운전해서 그런지 본의아니게 이번 포스팅 중심이 S1 에보2가 아닌 앙프랑에코 중심으로 작성하게 되었는데요.다음에는 앙프랑에코에 대한 간단한 포스팅을 작성해볼까? 합니다.

 

Posted by 레드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