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려운 고난끝에 쌍용자동차가 코란도C에 이어서 코란도스포츠를 최근 선보였습니다. 쌍용자동차는 국내자동차메이커중 유일하게 픽업트럭을 생산하는 자동차브랜드인데요. 과거 무쏘스포츠 그리고 최근까지 생산했었던 액티언스포츠에 이어 코란도스포츠가 런칭 및 판매되기 시작했습니다.


픽업트럭이라는 뜻은 일반트럭에 비해 적재함이 짧은 자동차라는 뜻입니다. 우리가 흔히 보는 일반적인 트럭과 달리 픽업트럭은 대부분 엔진룸이 앞으로 돌출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현재 전세계에서 생산되는 픽업트럭은 SUV를 베이스로 제작되며 쌍용자동차의 픽업트럭도 그렇게 생산됩니다.


 

코란도스포츠의 픽업트럭 적재함입니다. 같은 크기의 포터나 봉고같은 1톤트럭과 비교해서 적재함이 작습니다. 픽업트럭이 본래 적재함이 큰편은 아니죠.


코란도스포츠의 경우 개발비 총900억원이 들었다는데 보통 신차들 개발할때 최소 2000억원 이상이라는점 감안하면 상당히 낮은 금액입니다. 일부에서는 전세대 픽업모델인 액티언스포츠에서 앞부분만 변경된거다 라고 하는데 사실 틀린말은 아닙니다. 코란도스포츠 외부와 내부 모두 액티언의 냄새가 아직도 묻어나옵니다.


코란도스포츠 외관을 둘러보다가 특이한걸 발견했습니다. 바로 헤드램프 내부의 반사경에 있는 체어맨앰블럼과 비슷한 모양의 앰블럼이 각인되어 있다는겁니다. 비록 HID나 LED램프는 아니지만 화려함 보다는 경제성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코란도스포츠 헤드램프 내부에 저런앰블럼이 각인되어 있는 이유가 궁금해집니다. 뭐 때문일까요? 


코란도스포츠 내부 인테리어입니다. 인테리어 형상이나 버튼배치는 전모델인 액티언스포츠와 흡사한 면이 많습니다.


코란도스포츠의 1열과 2열 시트와 안쪽 도어트림입니다. 2열 시트의 경우 아무래도 픽업트럭특성상 2열 시트등받이 각도가 상당히 가파른 편입니다. 다만 2열 착좌감 자체는 의외로 괜찮은 편입니다. 1열 시트의 경우 시트포지션은 꽤 높지만 시트쿠션이나 좌우홀딩력은 기대이상으로 좋았습니다.

센터페시아 왼쪽 하단에는 좌우 열선시트버튼과 2륜과 4륜을 변환할수 있는 다이얼버튼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우측 열선시트 버튼의 경우 좀더 오른쪽으로 옮겨 조수석 탑승자가 손쉽게 조작할수 있다면 더 좋았을건데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코란도스포츠의 순정 네비게이션입니다. 뉴체어맨H와 동일한 네비게이션인데 좌우 메뉴버튼이 너무 작은게 단점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네비게이션은 순정 네비가 아닌 네비없이 출고한뒤 사제 네비게이션 선택하는게 더 나을거라 생각됩니다.


전동조절&전동접이식 사이드미러 버튼과 주행안전장치 해제버튼입니다. 주행안전장치 버튼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해제 안하는게 안전운전에는 도움이 되겠죠.


코란도스포츠 계기판입니다. 시인성 괜찮고 무난한 편입니다.


조용하면서 부드럽고 꾸준히 전달하는 파워가 인상적인 코란도스포츠


코란도스포츠는 2.0L디젤엔진 하나만 선택할수 있습니다. 이 엔진은 먼저 코란도C에도 장착되었는데 코란도C보다 출력을 낮춘게 특징입니다.


코란도스포츠의 최고출력은 155마력 최대토크는 36.7kg.m인데요. 사실 이정도 파워면 일상적으로 충분한 힘을 느끼며 주행할수 있습니다. 


다만 최대토크가 1500rpm부터 2800rpm까지 플랫토크형식이라 고속도로 주행시 6단에서 낮은rpm으로 항속할수 있기를 기대했지만 시승결과 생각외로 저회전에서 힘이 넉넉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대신 의외로 뛰어난 정숙성에 크게 감동을 받았는데요. 이게 화물차인가? 생각될정도로 공회전시 조용하고 특히 왠만한가속시 엔진음이 부드럽고 적게 유입됩니다. 6단 자동미션의 경우 운전자가 기어단수 등을 선택할수 있는 자유도는 적은 편이지만 편안하게 타기엔 나무랄대 없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직진안전성 그리고 코너돌때 주행안전성이 제 예상보다 뛰어난 점도 보기와는 달리 이차의 장점이라 생각됩니다.숏코너 돌때나 좌우로 핸들흔들때는 좌우롤이 심했지만 뭐 픽업트럭이니 이부분은 이해해야겠죠.



윗 영상은 코란도스포츠 가속영상입니다. 팔당댐 배알미교 일대에서 측정한건데요. 가속력은 비교적 무난한 편입니다.


아쉬운것은 차체구조가 트럭베이스라서 그런지 연비가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 80-100km/h정속주행해도 트립평균연비 15km/l넘기기 상당히 힘들었는데요. 대신 시내연비는 8km/l정도로 시내연비는 크게 나쁘진 않았습니다.


코란도스포츠가 성공하려면?


앞서 언급했지만 코란도스포츠는 엄밀히 말해 풀모델체인지는 아닙니다. 쌍용자동차가 상하이기차에 합병되고 다시 버려지다가 인도 마힌드라에 합류하기까지 엄청난 진통을 겪었습니다.


작년에 코란도C를 타볼때 쌍용자동차를 칭찬하고 싶었던게 타 국산차브랜드의 경쟁차종에 비해 원가가 비싼걸 쓰면서도(스티어링휠 시스템이 EPS와 유압식이 결합된 형태입니다) 가격이 딱히 비싸지 않았다는 건데요. 흔히 볼수 있는 인테리어 디자인이 투박한게 단점이지만 보이지 않는곳까지 신경써서 만든건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코란도스포츠 또한 의외로 신경많이 쓴 흔적이 보이더라구요.


하지만 잘 만들었다고 해서 많이 판매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고객을 사로잡는 마케팅이 필요하며 무엇보다도 쌍용자동차의 단점인 조립품질을 높여야 합니다. 우리나라 고객들은 까다로워서 조용하고 차체단차가 없으면서도 최대한 A/S센터를 들락날락 하지않는걸 좋아하거든요.


쌍용자동차에서 코란도스포츠는 레저를 즐기는 사람이 주 고객대상이라고 합니다.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서 레저활동을 많이 하는 소비자들에게 어필할수 있는 마케팅은 물론이고 코란도스포츠를 구입한 사람들을 위한 오토캠핑 이벤트 등을 활성화가 필요하다 생각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