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마 그저께 밤에 제 블로그 보신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제가 볼일이 있어 제차 스파크로 경남 마산에 내려갔는데 마산 시내에서 차가 찐빠가 나기 시작하면서 나중에 가속이 전혀안되서 차가 고장이 났습니다. 제가 지방 운행이 많은 관계로 1년에 약4만키로 정도 타긴 합니다만 그래도 나온지 1년 조금 지난 상태이고 나름대로 관리를 꼼꼼히 하는 편인데 차가 찐빠나면서 멈춘게 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쉐보레 긴급출동서비스 기사님이 오셔서 운전석 밑에 있는 OBD단자에 스캔 물려꼽고 진단을 하고 있습니다. 이상증상은 연료과잉 이었는데 기사님이 응급처치가 힘들듯 하니 차를 서비스센터에 맡겨놓고 내일아침에 다시 오는게 좋겠다. 라고 얘기했습니다. 원래 오늘밤 올라가야 되는데 덕분에 저는 마산에서 하룻밤 묵고 다음날 회사출근도 못했습니다.


그뒤로 보험회사 긴급출동서비스 렉카차량이 오면서 제차를 근처에 있는 쉐보레센터에 옮겨놓았습니다. 


그렇지만 신차받아서 꼼꼼히 소모품교환 및 관리했다고 해도 그 차가 100% 고장이 없다고 단정지을수 없고 조립과정의 실수 및 부품불량이 날수도 있으니 운이 안좋았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원치않게 마산에서 하룻밤 묵어야 되지만 뭐 그냥 낯선동네에서 하룻밤 묵는것도 괜찮겠다 싶어서 모텔가서 하룻밤 묵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제차를 담당하는 정비기사님께 전화로 물어보았는데 스캔해보니까 2번 실린더에서 실화(미스파이어)가 뜬다는 메세지가 나왔습니다. 미스파이어가 나는 이유가 여러가지인데 연료계통 문제면 아마도 인젝터문제일거라 생각했고 정비기사님또한 인젝터 문제인듯 하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에는 사업소라고 생각했는데 규모가 작아보여서 사업소는 아닌듯 하였습니다.


스파크 인젝터를 교체하려면 엔진위쪽 서지탱크 그리고 에어클리너 통을 먼저 뜯어내야 합니다.


인젝터 교체하려면 엔진뒤쪽에 붙은 볼트를 풀어야 하는데 볼트가 박힌곳이 엔진뒤쪽에 자리잡고 있어서 볼트를 풀기위해 정비사 두분이 상당히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눈으로 직접 볼수 없기에 손으로 저렇게 더듬으면서 볼트를 풀고 있는데요. 리프트를 띄워도 오무기어로 인해 손이 들어갈 공간이 없어서 차라리 위 사진처럼 볼트를 푸는게 낫다고 합니다.


인젝터를 빼기위해 푼 엔진볼트들......


그리고 모두 빼낸 인젝터입니다. 이중 왼쪽에서 두번째 인젝터가 불량으로 두번째 인젝터를 교환해야 됩니다. 연료분사가 제대로 되지 않았거나 아니면 지나치게 분사되었거나 둘중에 하나겠지요.


인젝터를 정밀하게 제어하고 분사신호를 보내는 인젝터 배선입니다.


문제의 2번 실린더 인젝터입니다. 겉보기엔 다른 인젝터와 동일해 보입니다.


정면으로 봐도 마찬가지구요. 육안으로는 확인할수 없기때문에 인젝터 불량을 판별하는 기계를 통해 검사한뒤 인젝터를 제조하는 업체에 다시 돌려보낸다고 합니다.


새 인젝터로 교체후 압축압력 테스트를 하고 하고 있습니다. 교체후에는 압축압력이 정상으로 돌아온듯 하였습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순조롭게 A/S가 진행되었다고 볼수도 있겠습니다만 실망했던 부분도 있었습니다.


인젝터 교환하기 전부터 정비사분이 "문제가 된 인젝터는 무상으로 처리하지만 실화가 일어났기 때문에 점화플러그나 배선은 유상으로 고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좀 의아했는데요.


점화플러그 혹은 배선의 수명이 다되어서 미스파이어가 일어난 경우라면 유상처리가 맞지만 인젝터 불량으로 미스파이어가 나서 점화플러그 배선 모두 교체하고 이부분은 유상이다 라는건 좀 납득이 되지 않았습니다.


제차 주행거리가 4만8천키로인데 한번이라도 플러그 배선을 사전에 교체안했다면 수긍할수 있겠지만 제가 주행거리 3만키로 약간 안되어서 플러그나 배선을 싹 교체를 했었습니다. 따라서 플러그나 배선 교환후 현재 약2만키로 주행을 한 상태입니다. 취급설명서에서 플러그와 배선 교환주기는 각각 3-4만키로 정도로 나와있는데 말이죠.


기존에 제차에 꼽혀있던 점화플러그입니다. 왼쪽 두번째 유난히 카본이 많이 쌓여있는데 2번실린더에 장착된 플러그가 많이 오염되어 있긴 합니다. 그런데 카본이 많이 쌓인거 뿐이지 그외는 문제 없더라구요.


제가 알기로 인젝터 문제로 인해 많이 그을린 점화플러그는 수명자체가 다되지 않는한 헝겊으로 닦거나 라이터로 약간 지져주면 다시 깨끗하게 쓸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또한 정히 문제가 되면 2번째 실린더에 장착된 점화플러그만 교체하면 되는데 당시 정비사분은 4개 점화플러그에 4개의 점화배선을 모두 다 교체하려고 하시더라구요.(전부 유상처리 해야된다고 하구요)


멀쩡한 부품까지 다 유상으로 교체해야된다는 말에 기분이 좋지않아 그냥 놔두라고 했습니다. 시커멓게 그을린 플러그보고 그냥 돈주고 다 교체할까? 라는 생각도 들었지만요. 정비사 말로는 미스파이어링 원인은 근본적으로 완전히 차단해야 된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왜 멀쩡한 부품까지  다교체 해야하는지 그것도 무상이 아닌 유상으로 해야되는지 이해가되지 않습니다. 


기존에 쓴 점화플러그 배선을 다시 그대로 장착한뒤 서지탱크를 다시 장착하였습니다. 인젝터등 자동차배기가스 부품은 보증이 5년 / 8만키로여서 무상으로 교체했습니다.


하지만 잘못된 인젝터로 인해 오염된 플러그를 헝겊으로조차 닦아주지도 않고 그대로 장착한건 좀 아니다 싶더라구요. 소모품은 유상으로 교체해야된다는 회사내규를 따라 말한거니 정비사에 대한 악감정은 없지만 플러그와 배선은 소모품이니 유상처리해야된다고 반복적으로 말하는 그 정비사분이 좀 이해가 안되었습니다.


1만키로 부터 고급휘발유만 주유한 스파크 왜 인젝터 불량이 나타났을까?


고장이 났던 당일날 늦은밤에 몇몇 커뮤니티에 제차 스파크 고장소식을 게시판에 작성했는데요. 혹시 잘못된 연료 넣은거 아니냐? 라는 댓글이 많았습니다. 그때 긴급출동한 정비사분또한 혹시 휘발유에 경유 넣었냐? 라는 말을 하더라구요.(솔직히 좀 어의 없었습니다. 제가 군대보직이 유류병이라 기름냄새에 따라 휘발유인지 경유인지 아주 잘 구분할수 있거든요)


그런데 저는 휘발유 그것도 주행거리 1만키로 이후엔 고급휘발유만 넣었습니다. 혹시나 길거리에 파는 신나 넣었냐? 라고 물어보실거라 생각되어 미리 말씀드리면 단 한번도 신나 넣은적 없습니다.


 

차가 고장날때 스파크 동호회에 이상증상을 호소하니 같은 인젝터문제로 사업소나 서비스센터에서 인젝터 교환받은 분들이 은근히 많았습니다. 모든 스파크의 인젝터가 문제가 되진 않겠지만 인젝터 불량 발생을 호소하는 오너들이 적지않았기에 스파크에 들어가는 인젝터에 대한 리콜이 필요할듯 합니다. 고급휘발유 넣고도 이런문제가 생길정도면 확실히 스파크에 장착하는 인젝터에 문제가 있어보이는듯 합니다.


A/S고객의 편의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소비자가 납득할만한 A/S규정이 만들어져야


위 사진은 쉐보레 양평사업소에 있는 고객휴게실을 사진으로 찍어봤습니다. 제가 근무하는 회사와 아주 가까워서 자주 가는데요. 올해 여름에 고객휴게실을 호텔급으로 바꾼다고 해서 한동안 계속 공사한뒤 고객휴게실이 상당히 호화롭고 편안하게 바뀌었습니다. 고객의 편의를 위해 노력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상당히 좋게 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어제 마산에서 경험한 인젝터 이외에 플러그 배선 유상처리 하려는 부분은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납득되지 않습니다. 혹시나 해서 스파크 동호회에 인젝터 교환에 대한 글을 검색해봤는데 일부 오너는 무상으로 플러그와 배선을 교체했다고 하고 일부 오너는 유상으로 그것도 공임까지 포함해서 토탈 6만5천원이나 되는 교환비용을 냈다고 합니다.


불량인젝터로 인해 플러그가 그을려서 실화가 일어난것까지 고객이 유상처리 해야 되나요? 저는 좀 이해가 안됩니다.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S - 인젝터 교체후 기존의 플러그 배선을 그대로 장착하고 다녀도 아무문제 없었습니다. 연비 정상으로 나오고 급가속때 간혹 조금 버벅거리는 느낌이 있긴한데 문제가 있는정도는 아닙니다. 다만 마산에서 서울 올라갈때 대전에 도착할때쯤 엔진쪽에 경고등이 들어오더라구요. 이부분은 좀더 운행해본뒤 이상있으면 다시 포스팅 해보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