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년 9월 18일에 열린 CJ티빙 슈퍼레이스 결과를 이제 막 포스팅하겠습니다. 원래 더 빨리 올렸어야 하는데 제가 영상편집이 늦은관계로 오늘에서야 올리게 되었습니다.


각 클래스별 출전차량대수가 적은 헬로TV클래스와 슈퍼2000클래스는 통합해서 경기가 열리고 있습니다. 출전차량대수가 적은 이유는 비용때문인데요. 슈퍼2000클래스나 헬로TV클래스 레이스카 만들고 유지하는 유지비용이 상당히 높다고 합니다. 아무쪼록 최대한 많은 레이싱팀이 슈퍼2000클래스나 헬로TV클래스에도 출전해서 좀더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슈퍼2000클래스에 출전한 레이스카입니다. 쉐보레 레이싱팀의 김진표선수가 예선1위를 차지하여 폴 포지션에 위치해있고 그뒤로 쉐보레 레이싱팀 이재우감독 겸 선수와 KTDOM의 박시현 감독 겸 선수, 르노삼성 레이싱팀 여진협선수, LED스튜디오 문용선수, IS레이싱팀의 박범준선수 순으로 포지션에 서게 되었습니다.


한편 헬로TV클래스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CJ레이싱팀 김의수선수가 폴 포지션에 서게 되었고 그뒤로 EXR TEAM 106소속의 카를로 반담선수, 인제 오토피아 킥스 레이싱팀의 김동은선수, 역시 같은팀 소속의 타카유키 아오키선수 그리고 마지막으로 CJ레이싱팀의 안석원 선수 순으로 그리드에 서게 되었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예선1위를 차지한 쉐보레 레이싱팀 김진표선수 결선에서의 성적은 어떠했을까요? 아래 영상을 클릭하면 나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각 클래스 예선 1위를 차지한 김의수선수와 김진표선수가 결선에서도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단 한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은채 결승선에 통과한걸 폴투피니시라고 합니다.


헬로TV클래스에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아 우승을 차지한 CJ레이싱팀 김의수 선수


슈퍼2000클래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진표선수와 준우승을 차지한 이재우감독 겸 선수 참고로 이재우감독 겸 선수는 이번6전 결과까지 합쳐 종합1위의 순위를 확정지었습니다. 따라서 다음경기에서 한결 부담감이 덜할거라 생각됩니다.


기자회견장에서 인터뷰준비 하고 있는 헬로TV클래스 포디움 입상자선수들......


기자들의 질문에 성심성의껏 답변해주시는 김진표선수


마지막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준중형세단으로 만든 르노삼성 NewSM3 레이스카, 쉐보레 크루즈 레이스카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슈퍼2000클래스는 레이스카 제작비나 유지비가 많이 든다고 하니 내년에는 현대자동차나 기아자동차 소속 레이싱팀에서 각각 아반떼, 포르테 레이스카를 출전시키면 경기가 더 박진감 넘치지 않을까? 싶네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Posted by 레드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