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에 조선비즈에서 공인연비 16km/l라더니 실제로는 8km/l라는 제목의 기사를 본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다음 메인화면에 걸려있어서 쉽게 볼수 있었고 댓글도 많았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혹시 못보신분 계시다면 아래링크 클릭하면 나옵니다. 한번 보세요.


 

http://media.daum.net/economic/autos/view.html?cateid=1074&newsid=20110921030811459&p=chosunbiz


기사에서 공인연비 불만족에 대한 여러가지 사례를 보여주면서 현재 국내에서 연비측정하고 있는 방식인 CVS-75모드의 연비측정방식으로는 한계가 있으니 미국에서 쓰이고 있는 5사이클 방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합니다. 저도 기사의 내용에 동감하고 있는데요. 다만 기사에서는 "현재의 연비측정체계도 바뀌어야 하지만 운전자의 운전습관도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제작년에 제가 프라이드 타던시절에 위 기사와 비슷한 내용의 포스팅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구형프라이드의 공인연비는 16.9km/l에 불과했지만 실제연비는 공인연비와 비슷하거나 그 이상의 연비를 보여주고 있어서 당시 제가 실제연비에 만족하고 포스팅을 했었는데요. 이때 현재의 연비측정방식인 CVS-75에 대해 간략히 설명한 부분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현재 연비측정방식인 CVS-75에 알고 싶다면 아래링크 클릭하면 나옵니다.


http://redzone.tistory.com/802


제가 위 포스팅을 쓴 결정적인 이유는 당시 신차로 막 출시되었던 마티즈 크리에이티브 즉 쉐보레 스파크 풀옵션 오토를 몇번 시승했었고 그후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신차로 직접 구입후 차계부 작성해보니 수동이나 오토 둘다 연비가 공인연비만큼 나온 적이 그리 많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반면 구형프라이드는 적당히 밟고 다녀도 공인연비 16.9km/l이상의 실제연비를 보여주었기 때문인데요. 이건 당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만의 문제가 아니고 당시 나온 대부분 신차에서 느낀겁니다. 


공인연비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신차 당신은 신차의 공인연비에 만족하십니까?



위 그래프는 CVS-75 연비측정방식과 동일한 FTP-75방식 연비측정법입니다. 현재 쓰이고 있는 방식인데요. 우리나라의 공인연비는 1990년대까지 조립후 시험장에서 6400km를 주행후 길들인뒤 평가하는 방식이다가 2000년대 초부터 현재의 연비측정방식인 CVS-75방식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래서 한떄 2000년대 초중반에 출시되었던 차량들이 새로나온연비측정방식 도입후 공인연비가 크게 떨어져 논란이 되기도 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서서히 공인연비가 올라가기 시작하여 현재는 2000년대 초중반에 측정된 1500-1600cc급 소형차 준중형차 연비보다 2000cc중형차 연비가 오히려 더 좋을정도로 연비가 높아졌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과연 지금나온 신차연비가 과연 몇년전에 출시한 1500-1600cc급 차량보다 실제연비가 더 좋다고 단정지을수 있을까요? 이글을 보시는 독자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저는 반신반의하고 있습니다. 뭐 하이브리드나 승용디젤의 경우 확실히 연비가 좋겠지요.


특히 요즘은 유가가 사상최고치를 기록하면서 풀모델체인지 시점이 아닌 이어모델에서부터 공인연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렇다면 신차제조사들이 어떤 방법으로 공인연비를 올리는지 몇가지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1, 오토미션의 록업클러치 시점을 앞당기는 경우


현대 아반떼HD와 i30의 공인연비가 2008년형 이전모델과 그 이후 모델의 공인연비가 달라지는데 기존 13.8km/l에서 15.2km/l 높아진 일등공신이 바로 록업클러치가 붙는 시점입니다. 오토미션의 록업클러치가 하는 역할은 주행패턴이 일정할때 미션오일압을 통해서 동력을 전달하지 않고 직접 구동력을 전달하기 때문에 동력손실이 전혀없게 되어 연비상승에 일조하게 됩니다.


단점은 너무낮은rpm에서는 진동이 동반된다는 단점이 있는데 운전자가 원하는 시점에서 가속해야할때 제대로 가속이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현대자동차에서 록업클러치 작동시점을 최적화하여 공인연비를 높였습니다. 다만 제 경험상 2008년형 이전 아반떼HD와 이후 아반떼HD를 번갈아 타본적이 있는데 2008년형 이후 아반떼HD가 높아진 공인연비만큼 실제연비도 좀더 좋아지긴 했습니다.


2, 엄연히 다른모델이지만 같은 파워트레인이 적용되어 공인연비가 같은경우


이것 역시 현대자동차의 아반떼HD와 i30의 공인연비에서 찾아볼수 있는데요. i30의 경우 아반떼HD보다 50kg이상 더 무겁고 해치백특성상 고속주행에서 연비가 더 안나오는데도 불구하고 두 차량의 공인연비는 비슷합니다.


제가 제작년 문막발보린모터파크 안전운전 보조강사로 일한시절 아반떼HD와 i30을 서울에서 문막까지 번갈아 왕복했었는데요. 가솔린이나 디젤 둘다 i30이 아반떼HD보다 약 1-2만원정도 연료비가 더 들었습니다. 한두대씩 타본게 아니고 동일차종 여러대를 타본 결과이며 공인연비가 같더라도 해치백이 동급세단보다 연비가 떨어진다는걸 알게 되었습니다.


현대 아반떼HD와 i30뿐만 아니라 BMW의 경우 2.0디젤엔진이 적용된 120d와 320d X1 2.0디젤등의 연비가 전부 동일한 15.9km/l으로 표기된적이 있습니다. 지금은 고쳐졌는지 모르겠지만 파워트레인이 같더라도 각 차종들간의 무게와 스타일링에 따라 연비차이가 나는건 뻔한데 일괄적으로 연비가 전부 동등하게 15.9km/l로 표기된건 조금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최근에 발표된 쉐보레 아베오 세단과 해치백은 공인연비가 다르게 표기되어 있으며 기아 포르테또한 해치백과 쿱 세단의 연비가 각기 다릅니다. 물론 세단의 연비가 가장 좋고 해치백 연비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데요. 해치백이 세단보다 더 무겁고 고속주행시 후방의 와류현상으로 연비가 더 나쁘다는걸 감안하면 위 두 차량의 공인연비 표기는 바람직하다고 볼수 있겠지요. 


3, CVS-75 연비측정방식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에 맞게 기어비를 조정하는 경우


대표적인 차량은 2011년형 이후에 출시된 쉐보레 크루즈 1.8모델입니다. 쉐보레 도입전 라세티프리미어 2010년형부터 1.8L엔진라인업이 추가되면서 힘이 부족했던 기존의 1.6L가솔린엔진과 힘은 넘치지만 소음과 진동이 큰 2.0디젤의 장점을 잘 받아들이면서 크루즈1.8L엔진의 비중이 크게 커졌습니다. 지금은 모르겠지만 작년까지만 해도 1.6L보다 1.8L판매량이 더 많았다고 했을 정도니까요.


이러한 크루즈1.8은 처음 공인연비가 13.3km/l였지만 이후 공인연비가 13.7km/l로 상향조정되었는데요. 최근에 제가 크루즈5 1.8모델을 운행하면서 기어비가 이전보다 전체적으로 더 짧아졌다는걸 알수 있었습니다. 초기형 공인연비가 향상되기전 크루즈1.8은 시속 100km/h에서 1800rpm을 가리키지만 현재 판매되는 모델은 시속100km/h에서 2200-2300rpm을 가리킵니다.


기어비가 전체적으로 짧아지면서 초 중반 가속력과 연비향상을 도모할수 있지만 시속100km/h이상 고속주행시 연비는 종전모델보다 더 떨어질수 있습니다. 정지했다가 출발할때는 무거운 차체를 견인할수 있는 큰힘이 필요하지만 엔진회전수가 높으면 높을수록 연비면에서 불리하기 때문에 항속주행시에는 최대한 낮은 엔진회전수에서 주행하는게 연비향상의 지름길입니다. 따라서 고속도로 주행이 많다면 현재 판매되는 크루즈보다 공인연비가 향상되기전 크루즈가 더 연비가 좋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위 세가지 예를 통해서 신차의 공인연비를 높이는 방법을 어렴풋이 볼수 있었습니다. CVS-75방식의 경우 시뮬레이션상 최고속도가 90km/h를 약간넘는 속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고속도로에서 시속100km/h이상 고속주행을 많이하는 운전자들의 경우 현재의 공인연비측정방식과 크게 다를경우가 많습니다. 고속도로주행이 많은 운전자가 공인연비만을 보고 디젤승용차를 구입했다면 공인연비대비 실연비 만족도가 높겠지만 하이브리드카를 구입할 경우에는 공인연비대비 실연비가 좋지않을수도 있습니다.


공인연비대비 실제연비가 좋지않은건 운전자의 운전습관도 한몫




맨위에 조선비즈 기사에 나온 사례를 보면 대부분 공인연비대비 실연비가 50%가까이 감소되는경우도 있는데요. 사실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지금 판매되는 차들은 운전자가 급브레이크 급발진등 공격적인 운전성향을 크게 감소하고 탄력운전을 최대한 활용한다면 공인연비이상 혹은 공인연비에 가까운 실제연비를 얻을수 있습니다.


특히 대도시나 중소도시에서 신호대기를 하기 위해 차를 멈출때 간혹 몇몇차들은 꼭 교차로에 거의 다가서 까지 가속하다가 브레이크를 급하게 잡는 차들을 여러대 볼수 있었는데요. 어차피 정지해서 신호대기해야할거 굳이 교차로 진입전까지 엑셀레이터 페달을 밟아야 되는가? 하는 의문을 가질때도 적지않습니다. 아무튼 요즘 고유가로 기름값 = 금값이 되고 있는 현재 이왕이면 탄력운전을 활성화하여 연비를 조금이라도 올리는게 낫지 않을까요?

Posted by 레드존